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자유게시판

자유,정보,홍보,기타.*

작성자 순둥이7e
작성일 2020/01/09
분 류 자유
tag 미국,미국 대통령,엘리노어 루즈벨트,루즈벨트대통령,
  (스크랩)

역대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부인 엘리노어 루즈벨트 = 알림,자유,종교,


역대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부인 엘리노어 루즈벨트 - 자유게시판
미국 제32대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의 부인 엘리노어 루스벨트 여사는 미국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부인으로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남편 프랭클린의 오랜 정치 생애를 곁에서 도운 인생의 동반자였을 뿐 아니라 인간의 평등, 인권, 세계평화 등을 위해 헌신한 지도자였습니다.
[인물 아메리카 오디오]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부인, 엘리노어 루스벨트 EMBED SHARE
[인물 아메리카 오디오]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부인, 엘리노어 루스벨트
제작: VOA

엘리노어 루스벨트 여사는 1884년 뉴욕시에서 태어났습니다. 정식 이름은 애나 엘리노어 루스벨트였습니다. 삼촌인 시어도어 루스벨트가 대통령이 됐을 만큼 부유하고 막강한 영향력을 갖춘 집안 출신이었습니다.

그러나 엘리노어의 어린 시절은 그다지 행복하지 못했습니다. 어머니는 질병과 불안에 시달리고 있었고 아버지는 알코올 환자였습니다. 엘리노어가 8살 때 어머니가 디프테리아로 세상을 떠난 데 이어 2년 후에는 아버지도 사망했습니다. 그 뒤 외할머니 손에서 자란 엘리노어는 집에서 개인 교사를 두고 공부하다 영국 런던의 기숙학교 앨린스우드 아카데미에 들어갔습니다.

학교를 마치고 뉴욕으로 돌아온 엘리노어는 맨해튼에 있는 Hell's Kitchen이라는 곳에서 어린이들에게 글을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지옥의 부엌이라는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그곳은 극도로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지역이었습니다. 금수저 아가씨가 흙수저 지역에 찾아가 봉사를 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는 한편 처우가 엉망이라고 소문난 공장들도 살펴보고 사회 개혁을 위해 노력하는 여성들과도 교류하면서 어려운 계층을 돕는 일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1906년 엘리노어 루스벨트 여사가 프랭클린 루즈벨트 미 전 대통령과 두 딸과 함께 찍은 가족 사진.
지난 1906년 엘리노어 루스벨트 여사가 프랭클린 루즈벨트 미 전 대통령과 두 딸과 함께 찍은 가족 사진.
엘리노어는 이 무렵 프랭클린 루스벨트와 사귀기 시작했습니다. 프랭클린은 5대조 할아버지에서 갈라진 같은 집안 청년이었습니다. 두 사람은 1905년 결혼했습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는 뉴욕에서 주 의원에 당선되면서 정계에 발을 들여놓았습니다. 그 후 우드로우 윌슨 대통령은 프랭클린을 해군 차관보로 임명했습니다. 정부 일을 하게 되면서 루스벨트 부부는 1913년 워싱턴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그러나 워싱턴에는 큰 시련들이 엘리노어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남편이 여비서와 사랑에 빠진 것을 알게 된 것도 이때였습니다. 엘리노어는 프랭클린과 결별을 작정했습니다. 그러나 프랭클린은 떠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엘리노어는 남편의 호소를 받아들였지만 더 이상 과거의 그녀가 아니었습니다. 그녀는 한 정치인의 부속물이 아니라 독립된 인격체로서의 삶을 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엎친 데 덥친 격으로 또 하나의 시련이 닥쳤습니다. 1921년 남편 프랭클린이 소아마비를 앓게 되고 평생토록 걸을 수 없게 된 것입니다. 그의 정치 생명은 끝난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 엘리노어의 지극한 보살핌과 격려로 프랭클린은 다시 용기를 얻었습니다. 그는 휠췌어에 탄채 뉴욕 주 지사에 출마해 당선됐습니다.

엘리노어는 차츰 사회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여성 노동자 연맹에 가입하는가 하면 전쟁 방지 운동에도 뛰어들었습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가 1932년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뉴딜정책을 제시하자, 엘리노어 여사는 남편의 새로운 정책을 국민들에게 홍보하는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전국을 돌며 강연을 하고, 경제적 도움이 필요한 지역을 직접 방문해 해결책을 모색했습니다.

남편이 대통령으로 있는 동안 여성 기자들을 상대로 회견을 한 횟수가 3백여 회가 넘고, 매일 신문에 칼럼을 썼습니다. 백악관에서의 생활에서부터 뉴딜 정책, 세계 정세에 까지 광범위한 주제를 다루는 이 칼럼은 135개 신문에 실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잡지에도 많은 글을 썼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자신과 정부의 아이디어를 알리면서, 여성들도 중요한 문제에 대해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주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가 가장 적극적으로 개입한 사회 문제 중 하나는 인종 차별이었습니다. 에리노어 여사는 흑인들의 어려움을 듣기 위해 공개적으로 흑인사회의 지도자들을 만났습니다. 또 지도자들과 흑인 학생들을 백악관으로 초대했습니다.

흑인 지도자가 방문하게 되면 혹 들어오다 경비원들과 말썽이라도 생길까 봐 직접 백악관 입구까지 나가 팔짱을 끼고 함께 들어오기도 했습니다. 1930년대 40년대 미국 정치인 중 그렇게 행동한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지난 1939년 엘리노어 루스벨트(왼쪽) 여사가 여가수 매리안 앤더슨에게 영예의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지난 1939년 엘리노어 루스벨트(왼쪽) 여사가 여가수 매리안 앤더슨에게 영예의 메달을 수여하고 있다.
엘리노어 여사는 국제적으로 큰 뉴스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습니다. 1939년 미국의 흑인 여가수 매리안 앤더슨은 워싱턴 디시에 있는 콘스티튜션 홀에서 공연을 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시설을 관리하고 있는 보수적인 여성단체 Daughters of the American Revolution, 즉 '미국 혁명의 딸들'은 흑인이라는 이유로 마리안 앤더슨의 공연을 거부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도 바로 그 단체의 회원이었습니다.

거부 소식이 알려지자 엘리노어 여사는 공개적인 항의 표시로 그 단체로부터 탈퇴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콘스티튜션 홀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 대규모 광장, 링컨 기념관 앞에서 앤더슨이 야외 공연을 할 수 있도록 주선했습니다. 이 공연에는 7만 명이나 되는 시민들이 운집해 앤더슨의 노래를 들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이처럼 민권운동의 강력한 후원자였고, 루스벨트 대통령 시절의 여성과 소수자에 관한 진보적인 정책은 대부분 엘리노어 여사가 발의한 것들이었습니다.

1940년 루스벨트 대통령은 3선에 도전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남편의 당 공천을 얻기 위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도 연설했습니다. 대통령 부인이 당 대회에서 연설한 건 엘리노어가 처음이었습니다.

미국이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자 엘리노어 여사는 라디오 방송에 나가 ‘나의 두 아들도 태평양에 가 있다’며 전국의 청년들에게 나라의 부름에 응답하라고 호소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전쟁 기간 중 해외의 수많은 미군 기지를 방문하며 장병들을 위로했습니다.

루스벨트 대통령은 4선에 당선된 지 얼마 안 된 1945년 4월 12일 숨을 거두었습니다. 남편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엘리노어 여사는 "부인인 나 자신의 슬픔보다 그를 잃은 이 나라 국민들의 슬픔에 더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루스벨트의 뒤를 이어 해리 트루먼이 대통령직을 이어받았습니다. 세계의 지도자들이 국제연합, 즉 유엔을 창설하자 트루만 대통령은 최초의 유엔 회의에 엘리노어 여사를 미국 대표로 파견했습니다. 엘리노어 여사는 유엔 인권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됐습니다. 그리고 1948년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엘리노어 루스벨트 여사는 말년에 세계 여러 나라를 방문하며 비공식 대사역을 수행하다 1962년 11월 7일 생을 마감했습니다. 향년 78세, 사인은 결핵이었습니다. 세계의 많은 사람은 대통령 부인으로서 보다는 위대한 지도자를 잃은 데 애석함을 금치 못했습니다. 사상 최초 4선 대통령의 정치 생애를 돕고, 세계 인권을 위해 헌신한 엘리노어 루스벨트 여사는 갤럽 여론조사에서 사후 13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여성으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

불교명상수련, 명상하는법, 자존감회복, 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심리안정 불안해소,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코로나19는 더 강해지고 더 오래 유행하고 널리 퍼져 스페인 독감과 같은 피해를 줄 것인가,
아래글 아산 현충사로 가 볼까요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2

지구 온난화 거짓 선전, 북극곰 잘 살고 있다.

순둥이7e 05/10 19
681

아이들과 벨루가 (너 엄청 놀랬지?)

순둥이7e 03/07 158
680

화이자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이 겁나기는 하고 맞긴 맞아야 겠고

한무리 02/28 213
679

4차 지원금 확정

꿈나라 02/28 111
678

skt 속도가 많이 개선될듯합니다

푸른연어 02/27 123
677

도쿄 대공습 B29 폭격기에서 쏟아진 소이탄에 완전히 파괴된 도쿄

순둥이7e 02/07 155
676

정상인도 코로나 면역세포 이미 갖고 있다" 서울대 교수팀 충격 발표

순둥이7e 02/07 145
675

독학재수 대치동에서 트랜드를 알아보다

푸른연어 02/02 177
674

50년의 비밀, 자비를 말하나 자비의 실천은 어렵지만 자비를 실천한 사람이 있다.

순둥이7e 01/25 165
673

어린이 동요 대상, 참 좋은 말 강윤 노래

순둥이7e 01/21 179
672

미국의 극초음 미사일 방어 시스템 개발

순둥이7e 01/19 193
671

고려 왕궁 개성 만월대

순둥이7e 01/19 184
670

3차 재난지원금 지급하기 시작 홈페이지

순둥이7e 01/18 196
669

세계의 믿기 힘든 미스터리 풍경

순둥이7e 01/17 217
668

200개의 말을 이해하는 앵무새

순둥이7e 01/17 196
667

뻔할지라도 좀더 진지해야

푸른연어 01/02 217
666

바뀌는 세입자 계약청구권 행사 확실하게 알고 있어야

순둥이7e 12/19 248
665

전기세 결국 올라가는 구만

순둥이7e 12/19 216
664

정부가 고민한다. 코로나 확산으로, 1월 중 지급할 지원금 대상과 규모를 확장

순둥이7e 12/19 227
663

3차 재난지원금 규모와 시기 대상 최신소식, 임대료 문제 백신 도입시기 항체치료제 소식,

순둥이7e 12/16 221
662

하늘을 나는 아이언맨 상당히 진보된 것이 나왔네요.

순둥이7e 12/12 207
661

월드 크래스 슈퍼 스타가 된 손흥민의 현란한 골 보기

순둥이7e 12/03 249
660

고등학생들 겨울공부 준비

푸른연어 11/01 290
659

지붕 위에 고양이가 왜 저래

순둥이7e 10/19 289
658

원앙새 한가로운 호수

순둥이7e 10/19 285
657

무인 자폭기 정밀 충돌로 요인 제거

순둥이7e 10/18 275
656

코로나 바이러스 무증상자와,경증,중증 지나친 두려움을 가지지 말자

순둥이7e 10/15 404
655

윙슈트 신나기는 하지만 가장 위험한 스포츠 많은 사망자를 동반

순둥이7e 10/14 319
654

남학생기숙학원의 장점들

푸른연어 10/09 300
653

여학생 전용 기숙학원도 재수의 좋은 선택

푸른연어 10/09 303
652

재수 준비 하는 방법

푸른연어 10/09 307
651

지구와 가장 유사한 행성 순서

순둥이7e 10/07 291
650

조용필과 김정호를 합해 놓은 듯한 목소리 도신스님이 부르는 "날이 갈수록" 열창

순둥이7e 10/07 366
649

음악 수행자이며 포교사인 도신스님의 "님은 먼곳에" 열창

순둥이7e 10/07 274
648

자영업하시는분들 함께 힘냅시다

푸른연어 10/05 316
647

도신스님 황성옛터 열창

순둥이7e 09/30 332
646

코로나 극복 반드시 할 것이다 (3)

산들바람21 09/13 383
645

코로나19 현명하게 그리고 슬기롭게 극복하기 (2)

산들바람21 09/13 350
644

코로나19 현명하게 그리고 슬기롭게 극복하기 (1)

산들바람21 09/13 315
643

중국의 코로나19 근절은 정말일까. 아마도 백신 믿고 독성 약한 것 믿고 방치 하는 듯

순둥이7e 09/07 389
642

코로나 19 치명률이 점점 떨어지고 집단 면역으로 팬데믹도 끝나 가는 조짐이 보인다.

순둥이7e 08/31 424
641

코로나 19, 3단계로 격상 하느냐? 결코 종결이 안된다면 대중 자가 방역으로 전환, 경제 활동을 하면서 대응해야

순둥이7e 08/26 396
640

꿈꾸던 로맨틱한 데이트 매일 설레이는 진짜만남 최고의 만족을 보장합니다. 노랭이 senyi58

신이58 08/21 354
639

전국에 50개 넘는 재수기숙학원 선택 어찌하나

무지개빛 08/17 401
638

전쟁 영웅, 자기를 던져 희생과 헌신으로 1000명의 적진에 뛰어든 남자 베나비데스

순둥이7e 08/05 417
637

2i4 스카렛 인터베이스 드라이브 설치와 소프트웨어 에이블톤 다운하고 제품등록 인증하기 (음악 저장이 안될 때 조치, 녹음 잡음 대처,녹음 버튼 다중 설정하기)

순둥이7e 07/21 650
636

코로나 19 제 확산해도 경제는 더 열리고 주식은 오른다

순둥이7e 07/07 490
635

결막 결석 눈에도 돌이 생긴다. 눈이 까칠까칠 할 때 치료 방법

순둥이7e 07/06 822
634

운행을 많이 안하고 세워둔 자동차 보험료 활인 환불 받기

순둥이7e 06/24 596
633

난시 예방법과 교정법 난시 관리하기

순둥이7e 06/22 887
632

코로나 2차 확산은 준비된 것 같다. 코로나 19, 2차 파도 이후의 세계는 어디로

순둥이7e 06/15 527
631

코로나 입 마스크 쓰기 OR 여름 용 마스크 개발하기

순둥이7e 06/10 601
630

갑작스런 스마트폰 먹통 해결책, 카드등록 리셋 반복 해결책,카톡 대화백업 방법

순둥이7e 06/08 1249
629

싱크대 거름망 청소 쉬운 방법, 무얼 끼지 고무장갑이냐 일회용이나 니트릴장갑이냐

순둥이7e 06/01 608
628

시진핑 홍콩보안법 통과 미국 트럼프도 의회도 부글부글 중국공산당 방패를 뜷어라

순둥이7e 05/29 515
627

코로나, 마스크 거리두기 위생청결이 백신 나오기 까지 유일 해결책이다. 봉쇄다 동선 추적이다 검사다 이건 여벌때기 일 뿐,

순둥이7e 05/29 591
626

확산을 최소화 하면서 코로나와 동거 시대, 세계는 보후주의와 각자 생산 체제로

순둥이7e 04/27 621
625

코로나19는 더 강해지고 더 오래 유행하고 널리 퍼져 스페인 독감과 같은 피해를 줄 것인가,

순둥이7e 04/04 716
624

역대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대통령 부인 엘리노어 루즈벨트

순둥이7e 01/09 947
623

아산 현충사로 가 볼까요

순둥이7e 12/28 910

1234다음목록,,,12

자유게시판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불안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