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불교명상수련원)

로그인| |수련회원.일반회원등록 |비번분실 


생활상담,2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작성자 벽공
작성일 2004-05-07

Re..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 고민,건강,상담


Re..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 생활상담,2
================================
┼ ▨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  ┼

│ 왜 제 남친은 핸폰에 제 이름이 남자이름으로 저장돼 있을까요

│ 주말엔 왜그리 바쁘고 회사 일이 많아서 금요일 저녁만 만나는 걸까요

│ 그것도 한달에 두번정도....만나도 밥먹고 모텔까지 간답니다

│ 만난지 7개월정도 됐는데 지난주엔 모텔비까지 저한테 내라고 하더군요

│ 밤 12시에 전화통화하다가도 주차문제 때문에 차 빼달라고 전화가 와서 전화를 끊기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밤 12시에 주차문제 때문에 전화하기가 쉽지가 않은데 전화할 때마다 수시로 그런일이 반복되니 의심에 의심만 쌓여 갑니다

│ 왜 잠자리 까지 하면서 ....전 결혼을 생각하는데 그 사람은 그런 문제에 대해 한마디도 안하고 집안일이며 형제얘기며...친구 얘기도 안합니다 .....여친이 있으면 소개시키고 친구도 만나게 되는거 아닐까요....한번도 그의 친구들을 같이 만난적도 없고 얘기 들은 것도 없습니다

│ 서로 좋아하면 수시로 전화하고 시간내서 만나고 그러는거라고 생각했는데 전화는 꼭 밤 12시쯤에.....만나는건 두번꼴이니.....제가 생각해도 제가 바보같습니다

│ 이 사람이 날 좋아하지 않음을 알아가는게 자꾸 두렵니다

│ 스님 ....저 이사람이 너무 욕심 납니다

│ 그냥 덜컥 임신부터 해버릴까 그렇게 해서라도 이사람 잡고 싶습니다

│ 이사람의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도....미래 자기가  어떻게 살지도 미리 준비해 가는 과정도
│ 가끔 이 사람하고 사는 여자는 참 따뜻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 그런데 그 옆자리는 제가 아닌것 같아서 마음이 아픕니다

│ 그냥 난 결혼전까지 이 남자의 잠자리용인듯 합니다

│ 이 사람에게 물어보지도 못했습니다.....당신 여자 있냐구 .....누구에게 들키면 안되길래 ....내 번호가 도대체 남자이름으로 저장돼 있냐구요.....

│ 담배피지 않는 사람이 담배가 있길래 ....물었습니다...웬 담배냐구
│ 아버지 담배라고....매번 그 사람  차 탈때마다 담배가 있습니다.....그리고 또 물었더니 접대용이랍니다......아버진 아버지 차 운전하시지 그사람 차 탈일이 없습니다

│ 이렇게 마음이 병들어 가는걸까요 스님

┼  ┼
답변>

남자 친구에 대해서 전혀 아는 바가 없으면서 어떻게 결혼 할 생각을 하는 지요?
사람 됨됨이가 좋더라도 어느 정도는 알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그리고 결혼을 하게 되면 싫어도 양가집이 연관이 되게 되는데 상대방 집안 사람들의 구조를 별개로 칠 수가 있겠는가요.

회사 일이 바쁘다 보면 한가하게 늘 시간을 내어서 여자 친구를 만나기가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일이 끝나도 정리할 일도 있을 것이고, 그리고 사람들과 어울려야 할 시간도 필요 하거든요.
직업이 밤에까지 일을 해야 한다면 더 그렇지요.
전화가 주차 문제로 자주 온다면 복잡한 곳에 늘 차를 세워놓고 있다고 보면 되는 것입니다.
하는 일과 연관이 있겠지요.

그리고 담배 문제도 자신이 안 피워도 다른 사람이 차에 오르면 때론 담배를 권해야 될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 것은 중요한 것이 아닌 것같고 친구에 대해서 좀 더 알아야겠네요.
그리고 모르는 점이 있으면 그냥 가볍게 물어 보시는 것이 좋아요.
너무 심각하게 생각을 하지 말고...

이런 저런 문제로 그렇게 생각을 깊이하면 매사 서로 피곤해서 되겠는가요.
설령 결혼을 해도 해바라기처럼 늘 생각하고 있다면 얼마나 피곤 하겠어요.
친구는 친구고 너무 연연하지 마시고 자신의 일 열심히 하세요.
그리고 알아 볼 것은 알아봐요.
결혼은 그런 연후에 생각을 해 봐도 늦지 않습니다.
결혼을 좋아한다고 덜컥 할 수야 있겠는가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아래글 화두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 벽공스님과 함께하는 고민 생활상담.(무단복사배포금지)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 스마트폰은 가로로 보면 편함.)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2936

   Re..다시한번 답변 부탁드려요...

벽공 1487
2935

돈과수련

이선념 1778
2934

   Re..수련회비

벽공 1275
2933

스님께

정민숙 1502
2932

   Re..스님께

벽공 1263
2931

상담 부탁합니다...

파란만장 806
2930

   Re..강박관념

벽공 1312
2929

스님...

dolko 1521
2928

   Re..스님...

벽공 1134
2927

명상에 관한 질문은 교리수련상담 게시판으로 옮겼습니다. 내용 무

벽공 1270
2926

영....

김상중 818
2925

   Re..영....

벽공 1255
2924

정보의홍수

정보 1177
2923

   Re..정보의홍수

벽공 1099
2922

채워지지 않는

채근이 1120
2921

   Re..채워지지 않는

벽공 1117
2920

스트레스

이승철 1240
2919

   Re.. 스트레스

벽공 1281
2918

죄와 벌..

김종욱 933
2917

   Re..죄와 벌..

벽공 1171
2916

이승재 1669
2915

   Re..옮겨져 있네요

벽공 1325
2914

벽공스님 살펴 주십시요.

심재수 900
2913

   Re..아이의 이상한 행동

벽공 1303
2912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정민숙 940
2911

   Re..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벽공 1256
2910

화두

이승재 920
2909

   Re..화두

벽공 1282
2908

명상

이승재 1042
2907

   Re..명상

벽공 1220
2906

너무 힘이 듭니다

이승재 1145
2905

   Re..너무 힘이 듭니다

벽공 1267
2904

말을 조리있게 하지 못하는것 때문에..

조리 902
2903

   Re..말을 조리있게 하지 못하는것 때문에..

벽공 1345
2902

알수없는 세상입니다.

나나 965
2901

   Re..알수없는 세상입니다.

벽공 1215
2900

목에서 피가 올라올때에는

신선한 1470
2899

   Re..목에서 피가 올라올때에는

벽공 2353
2898

나이가들면서....

심히 861
2897

   Re..나이가들면서....

벽공 1279
2896

스님께

서른이되어 1500
2895

   Re..결혼과 몸 관리

벽공 1235
2894

부부사이

원적인 882
2893

   Re..부부사이

벽공 1240
2892

상담 부탁합니다...

고등어 923
2891

   Re..상담 부탁합니다...

벽공 1143
2890

울화통이 치밀어요

대연심 1029
2889

   Re..울화통이 치밀어요

벽공 1241
2888

오늘 무척 화가 났습니다.

성희 950
2887

   Re..오늘 무척 화가 났습니다.

벽공 1340

1,,,이전목록51525354555657585960다음목록,,,116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마하월드, 비샤카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벽공/ , 개원. 2001년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