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불교명상수련원)

로그인| |수련회원.일반회원등록 |비번분실 


생활상담,2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작성자 벽공
작성일 2004-04-28

Re..나이가들면서.... = 고민,건강,상담


Re..나이가들면서.... - 생활상담,2

================================
┼ ▨ 나이가들면서.... -  ┼

│ 질문>안녕하세요..
│ 오늘은 평소와는 달리 하는일이 좀 한가해서 수련원에 들러보게 됐습니다
│ 요즘에는 남편과의 대화끝이  항상 석연치않게 끝맺음이 되어 마음 씁슬해지네요
│ 철이 없을 때는 서로 충돌하고 어찌됐던 화로 풀고 했던 그때가 좋았던것같습니다
│ 지금은 남편과 잘 융화가 않되는 것을 많이 느낍니다
│ 대화가 좋은 쪽으로 잘 흐르는날에는 자신쪽에서 남편의 비유를 맞춘다는 표현이 맞을겁니다
│ 상대가 짜증을 낼까봐 혹 시끄러워 지지나않을까 해서 제쪽에서 피하는 편이죠..
│ 그러다 보면 내속은 켜켜히 쌓이는 소리가 나곤 합니다
│ 이런식으로 남편과 곪은 부분을 풀지못하고 나이 먹다보면 결국 둘만이 남게 되는 나이에
│ 어떻게 살게될까요..
│ 그때를 생각하면  너무건조해집니다
│ 지금 풀자니 우린 결국 살수없을 것만 같은 위기를 느끼구요..
│ 남편과같은 성격과 살려면 인내심이 많이 필요한데 제가 그런아량이넓은성격은 좀못미치는것
│ 같구요..잔잔하게 깔린 고민입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  ┼

답변>
우선 이점을 생각하십시오.
세상에 서로 마음이 딱 들어 맞는 사람은 없다는 것을... 왜냐 하면 설령 처음에는 맞는 것 같아도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 보는 관점과 익히는 부분이 늘 달라지거든요.
그래서 맞고 안 맞고는 중요한 것이 못됩니다.
그 속에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바세계라고 하는 지도 ....

그렇기 때문에 상대방의 관심사에 좀 더 귀를 귀울리고 잘 알야 할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남편은 생활 전선에 뛰어 들어서 부딧치는 부분이 따로 있지 않겠습니까
그 부분에 이해가 일치하지 않으면 대화가 갈 수록 안되는 것이지요.
특히 성격이 좀 내성적이면 고집도 샐 것이고 주장도 또한 강 할 것입니다.

이 때는 상대를 바꾸려고 하거나 이 쪽을 이해 하라고 해 보았자 소용이 없을 뿐입니다.
이럴 때는 오로지 자신의 마음을 밝게하고 넓은 아량을 길러 가는 수밖에 없습니다.
자신의 마음 속에 찌꺼기를 두고 있는 순간이 점점 짧아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참느라고 힘들고 상대방도 즐겁지 않아서 더욱 부딧쳐 오는 것입니다.
자신의 마음 속에 앙금이 모두 사라질 때가 남편의 마음이 풀리는 시점이고 그 때야 말로 남편도 이 쪽을 감싸고 이해하려는 노력을 스스로 할 것입니다.

참고 살라는 말이 아닙니다. 양 쪽이 서로 노력을 한다면 더욱 쉽지만 그렇지가 못 할 때는 한쪽이라도 노력을 해야 하는 것이지요
앙금을 없에는 마음의 수련이 필요하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하면서 자신의 목표를 정하고 자신의 길을 가는 것입니다.

남편을 의지하고, 믿고, 하는 것이 지나치면 오히려 부담을 주지 않겠습니까
자신의 마음에 스스로 독립하는 자세를 가지세요.
같이 살아도 결국 자신의 업은 자신에게 돌아오는 것이니 자신의 길을 닦아야 합니다.
그 것은 가족이나 남편과도 별개입니다.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는 노력이 필요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열 번에 한번 정도는 자기 주장을 강하게 하세요.
그 것도 때론 필요합니다.
그러노라면 나이가 들면서 점점 하나로 돼 갈 것입니다.
세월이 흐르면서 더 힘들어 지지 않을 까! 하는 걱정은 안해도 됩니다.
오히려 늙어지면 더 가까워 질 것입니다.
대단히 사이가 안 좋은 부부도 오래 살다보면 그렇게 됩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나이가들면서....
아래글 스님께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 벽공스님과 함께하는 고민 생활상담.(무단복사배포금지)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 스마트폰은 가로로 보면 편함.)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2923

   Re..정보의홍수

벽공 1099
2922

채워지지 않는

채근이 1119
2921

   Re..채워지지 않는

벽공 1116
2920

스트레스

이승철 1238
2919

   Re.. 스트레스

벽공 1280
2918

죄와 벌..

김종욱 931
2917

   Re..죄와 벌..

벽공 1170
2916

이승재 1667
2915

   Re..옮겨져 있네요

벽공 1323
2914

벽공스님 살펴 주십시요.

심재수 898
2913

   Re..아이의 이상한 행동

벽공 1301
2912

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정민숙 939
2911

   Re..점점 바보가 되어갑니다

벽공 1252
2910

화두

이승재 920
2909

   Re..화두

벽공 1282
2908

명상

이승재 1040
2907

   Re..명상

벽공 1220
2906

너무 힘이 듭니다

이승재 1145
2905

   Re..너무 힘이 듭니다

벽공 1262
2904

말을 조리있게 하지 못하는것 때문에..

조리 902
2903

   Re..말을 조리있게 하지 못하는것 때문에..

벽공 1343
2902

알수없는 세상입니다.

나나 965
2901

   Re..알수없는 세상입니다.

벽공 1214
2900

목에서 피가 올라올때에는

신선한 1467
2899

   Re..목에서 피가 올라올때에는

벽공 2351
2898

나이가들면서....

심히 859
2897

   Re..나이가들면서....

벽공 1276
2896

스님께

서른이되어 1499
2895

   Re..결혼과 몸 관리

벽공 1234
2894

부부사이

원적인 880
2893

   Re..부부사이

벽공 1239
2892

상담 부탁합니다...

고등어 922
2891

   Re..상담 부탁합니다...

벽공 1142
2890

울화통이 치밀어요

대연심 1027
2889

   Re..울화통이 치밀어요

벽공 1240
2888

오늘 무척 화가 났습니다.

성희 949
2887

   Re..오늘 무척 화가 났습니다.

벽공 1337
2886

두가지만 여쭙습니다

정우준 1623
2885

   Re..머리와 위장

벽공 1536
2884

요즘 제가 한심하게 느껴집니다

김형태 881
2883

   Re..요즘 제가 한심하게 느껴집니다

벽공 1298
2882

부처님께 드린 기도에 대해서...

노정국 983
2881

   Re..부처님께 드린 기도에 대해서...

벽공 1465
2880

기관지확장증

김정희 1630
2879

   Re..기관지확장증

벽공 1790
2878

스님

일송정 959
2877

   Re..아이들의 공부

벽공 1251
2876

몸이무거워요

최선희 1349
2875

   Re..몸이무거워요

벽공 1679
2874

대인공포

김미영 1402

1,,,이전목록51525354555657585960다음목록,,,116

생활상담,2 - 생활상담,2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마하월드, 비샤카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벽공/ , 개원. 2001년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