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Sitemap


자기개발상담

( 벽공스님과 함께하는 자기개발, 불안장애 심리치유, 고민 생활상담.)(무단복사배포금지)

작성자 성희
작성일 2004-04-16
  (스크랩)
오늘 무척 화가 났습니다. - 자기개발, 인생상담, 고민해결,

질문>
스님 안녕하세요.
종종 들러서 좋은 말씀 많이 보고 위로도 많이 받습니다.
오늘은 제가 넘 화가 나서 글을 쓰고 싶었습니다.
지금은 좀 진정이 되었습니다.

저는 모 문화센터에서 한국춤을 배우고 있습니다.
전통춤이라 그런지 연세가 있으신 분들이 거의 대부분입니다. 저 같은 20대는 저 혼자고 대부분 60~70 젊으면 40~50 한 두분 이랍니다. 한 시간 정도 연습을 하고 쉴때 참 많은 말이 오고 가는데요, 제가 그런 말에 소소히 끄달려서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
쉬는 시간에 우리는 우유를 나눠 먹습니다. 저는 오늘 딸기우유를 집었지요. 그런데 한 분이 그러시데요. 역시 젊으니 딸기 우유를 먹는 구나... 저는 그랬어요. 아직 단 게 좋네요... ^^ 그랬더니 대번에 단 거 좋아하는 사람은 성질이 난폭하다던데...
왕 성질 나는 거 있죠.
그 사람이랑 저랑은 친분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런 말을 농담으로 주고 받을 만한 사이가 아니거든요. 평소에도 말 한마디씩 하는게 어찌나 가시돋히고 들으란듯 귀에 거슬리는 말만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첨에 너무 황당해서 멍 하니... 지금 나에게 시비거는 것인가.. 맘 먹고 해 보자는 거야?...

더 한심한건 그렇게 화가 나면서도 저는 그 화를 가슴속에 계속 품고만 있었다는 겁니다. 사실 맘 속으로는 칼로 찔러버리고 싶었거든요.
제가 난폭하긴 난폭한가봐요^^  


게다가 이번 총선에 대한 얘기를 하면서 열리우리당 미워 죽겠다는 둥, 그 입좀 다물었으면 좋겠다는둥...
그런 춤 좋아서 배우는 자리에서 분위기를 그렇게 몰아갑니다. 그건 어느 당이 좋고 나쁘고 판단할 게 아니라 제가 그 자리에 있는 것은 춤이 목적인데, 별 꼴이다 싶은거 있죠.

제가  이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화가 치솟아서 눈에 힘이 들어가고 맘속에서 칼이 뽑아질때, 참으면 제가 저에게 분노를 하고 화 내려니 오히려 제가 무섭고 말입니다.  스님 말씀 부탁드릴께요.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Re..울화통이 치밀어요
아래글 Re..오늘 무척 화가 났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5080 의문

왜 행복하지 못할까요.

마음사랑 1788
5079 답변

- 왜 행복하지 못하고 믿을 사람이 없을까.

벽공 2028
5078 건강

기수련후 부작용이 생긴듯 합니다.

화이팅 2521
5077 답변

호흡법 부작용 기수련 부작용 치료 방법 1+1

벽공 7598
5076 생활

너무 지칩니다.

내일은좀 1751
5075 답변

사업을 확장 하면서도 한가로운 경영 방법은

벽공 1930
5074 건강

뼈가 아픈데요

철쭉 1875
5073 답변

움직이면 목이나 등뼈가 거북하고 을근하게 아플 떼

벽공 2607
5072 직장

고민됩니다.

한소리 1680
5071 답변

미래 직장 선택과 준비

벽공 1958
5070 의문

반복되는 습관이 운명의 주체라면

마마손 2032
5069 답변

기도하는 마음도 적절하면 타당하지만, 오직 큰 힘은 자신의 반복되는 습관과 고정관념이

벽공 2578
5068 생활

생활 중에 정확한 판단을 하려면 어떻게 하나요.

나맘대로 1757

1,,,이전목록57585960다음목록,,,448

자기개발, 인생상담, 고민해결, -

    [아래 칸에서?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