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명상길잡이

벽공스님께서 참선요체, 명상수련의 길, 불교 핵심 가르침을 분명하고 알기 쉽게 나타낸 글


작성자 벽공
작성일 2017/07/26
  (스크랩)

목 마르기 전에 샘을 파라_ = 명상법길잡이, 참선


목 마르기 전에 샘을 파라_ - 명상길잡이
이런 말이 있습니다. 
목마르기 전에 샘을 파라. 많이 들어 보셨을 것입니다.
어떤 것이 목마르기 전에 샘을 파는 것이겠습니까. 
미리미리 준비하는 것이겠지요.
인생을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서, 미리 준비하는 것이 있을 것이고 과거 현재 미래의 거대하고 장대한 인연을 이어가면서 생사를 거듭 해 온, 윤회의 틀에 잠겨있는 중생이라면 또 어떻게 해야 준비하는 게 좋겠습니까. 
마땅히 미리 눈에 힘이 있고 허리가 그래도 덜 굽었을 때, 그때 한마음 내고, 그리고 굳은 결심을 하고 깨달음을 얻으려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러게 지금도 수행하고 있는 수행자들이 많습니다. 꼭 저 깊은 산 속에 출가를 해야 수행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얼마든지 집에서도 직장에서도 마음공부는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원래 공부는 조용하게 앉아서 하기보다는 앉고, 길을 가고, 일을 하고 하는 가운데 일체처에 수행해야 되는 것이 바른 수행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간혹 이런 경우가 있습니다. 수행한다. 명상한다. 간화선을 한다. 열심히 수행하는 사람을 보고서, “아직도 저렇게 하고 있나. 언제 깨달은 다는 것인가. 그렇게 해서 뭐가 달라지나,” 이렇게 비웃는 사람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먼 길이라도 한발짝 걸어가는 사람은 결국 자기가 원하는 그곳 자기가 바라는 거기에 도착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가지 않고 서 있는 사람은 아무리 마음속에 행복한 것, 안주처를 그리고 욕심낸다고 해도 결코 가까워질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원력을 세우고 마음을 정했다면 반드시 중단하지 말고 뒤돌아보지 말고 가는 것입니다. 더 늙기 전에 준비하는 것이고 목마르기 전에 미리 물을 파는 것입니다. 
모든 업은 지은 대로 다가옵니다. 
그 마음 씀 그대로 미래는 형성되고 세상은 만들어지고 그렇게 다가옵니다. 

그 마음이 집착 없고 두려움도 고통도 없고 원망도 분노도 없으며, 머무르면 바가 없었다면, 그에게는 원하지 않아도 대평등 여여한 세계가 다가올 것이며, 그 마음에 분노의 슬픔 괴로움 원망심으로 가득 하다면 그가 아무리 그 시대의 차원에서 선행했다 하더라도, 그에게 다가오는 것은 그가 만든 세상 그가 그리는 세상, 그가 습관으로 일으킨 그 세상이 다가오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마음 원리를 알고 실천해야 합니다.
 평상시에 선이다. 악이다. 시비하고 투쟁하지 말며 특히 마음 깊이 간직하지 말아야 합니다. 
평소에 마음 깊이 화합을 닦아야 하는데 화합을 닦아야 바로 공덕행이 되는 것입니다. 또 공덕이 쌓입니다. 

그러나 화합 원리를 모르고 오직 이것이 바른길이다. 하면서 마음속에 삿된 견해를 가진다면 비록 착한 곳을 원하고 착한 곳으로 지양하고 착한 곳으로 가고자 하지만, 그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어두운 행을 하고 있는 것이고 그 어두운 행이 쌓이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마땅히 여기서 이 시점에서 바로 알고 바로 깨닫고 근본 청정 다함이 없는 진리 바탕 주인공을 확인해야 합니다. 
그 주인공은 몸속에 있음도 아니요. 생각 속에 있음도 아니요. 과거에 있음도 아니요. 저 멀리 바라보이는 특정 대상에 머물러 있는 것도 아닙니다. 보고 듣고 느끼고 일체 속에 더불어 하나요. 비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소리없이 피어나는 소리가 있고 생과 사를 품고 있습니다. 그렇지마는 항상 그대로 그 자리이기 때문에 잡을 수도 없고 볼 수도 없고 느낄 수도 없고 심지어는 쓸 수도 없습니다. 
그렇지만은, 숨 쉬는 것보다 가까이 있고 항상 함께 하고 있는 것이며 천상과 지옥을 아우르고 있으며 어디에도 매이지 않고 초월 돼 있습니다. 

이 도리가 무엇이겠습니까.
온몸으로 온 마음으로 온 세상과 더불어, 일체가 하나가 되어서, 더불어 친구가 되어서, 도리를 같이 찾도록 하십시오.
따로따로 보고 할 필요가 없습니다. 
모두가 둘이 아닙니다. 
그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어디서 비롯되고 있겠습니까.

마하수련원 벽공 씀.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PC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html
스마트폰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PC라면 클릭 - http://bit.ly/2qSYqES

스마트폰 클릭-
http://bit.ly/2qZVyV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 페이지 전체
이곳에선 오른쪽 마우스 클릭 및
드래그가 안되요!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전문적인 명상수련 지도와, 그 밖에 정신불안 극복, 전문인 정신 능력 극대화 수련하는 마하수련원

벽공 307

1.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대자유 각성법수련, - 2. 일반인 직장인 직업인 극대화 훈련, 3. 심리불안 빙의 과대망상, 트라우마, 스트레스 안정

수련원 9879

게시판의 글을 보는 방법

수련원 3236
523

참선 명상 의정이 날 때, 무심 선정 법에도 머물지 않는 도리

벽공 31
522

정진수련 하는 자, 혹은 불안한 자가 과거에 매달리지 않는 길

벽공 194
521

행복의 문, 그대는 누구인가. 어디서 비롯 되었는가.

벽공 213
520

참선요체--의정이 돈발하여 공부를 지어갈 때 의식의 장애, 내면의 본능, 집착이 장애로 나타날 떼의 현상과 깨달음 혼동.

벽공 322
519

명상 깨달음 공부의 시작은 굳은 믿음과 원력으로 시작하며 스승을 바로 만나야

벽공 240
518

대인관계 NO 1편, 웃기만 잘해도 복이 넘친다.

벽공 124
517

좋은 성격과 습관을 만드는 바른 교육

벽공 581
516

최상급은 여여 할 것이며. 상급 수련자는 약간씩 쓸 수가 있을 것이요

벽공 454
515

도서 '비샤카'아무도 가지 않았던 길을 여행하면서 깨달음 명상, 상담, 진화, 윤회, AI, 인과응보, 흥망성쇠, 과학의 근본을 보는 책

벽공 695
514

수련자가 닦아야 할 길 초월의 근본 본질을 확인하는 것과 화합행

벽공 701
513

소중한 믿음을 내고 스스로 진리에 합해지는 길

벽공 885
512

무상과 무애행은 보살행과 결합될 때 원만해진다.

벽공 1019
511

목 마르기 전에 샘을 파라_

벽공 970
510

용맹한 그대여 지옥 불을 만나도 시원하게 즐기라

벽공 1307
509

인생 성공 실천 순위, 1.마음 2몸 3전문 4신뢰성실

벽공 1411
508

불안하고 자신감이 없어질 때 대처하는 방법

벽공 1591
507

명상과 깨달음, 돈교문 단박에 근본을,사무치고

벽공 1359
506

대인관계: 배려심은 화합의 근본, 품앗이 하고 삽시다

벽공 2167
505

불교법문: 부처님의 대자유 평등 보시 사상과 불성이 있다는 말씀은 영원한 자비의 메세지.

벽공 7847
504

참선수행: 단번에 신령한 에너지를 각성하라. 쌍으로 선량한 화합행을 행하며,

벽공 7120

1234다음목록,,,23

명상길잡이 -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마하월드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