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 출처 동국역경원, 전자불전문화제콘텐츠연구소

작성일 2016/10/01
tag 반야바라밀다심경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 팔만대장경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반야바라밀다심경(般若波羅蜜多心經)
  
  
  계빈국(罽賓國) 반야(般若)ㆍ이언(利言) 공역
  번역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왕사성(王舍城)의 기사굴산(耆闍崛山)에서 큰 비구 대중들과 보살들과 함께 계셨다. 이 때 부처님 세존께서 넓고 크고 매우 깊은 삼매[廣大甚深三昧]에 드셨는데, 그 때 모인 대중 가운데 관자재(觀自在)라 이름하는 보살마하살(菩薩摩訶薩)이 있어 깊은 반야바라밀다(般若波羅蜜多)를 행하여 5온(蘊)이 다 공(空)함을 비추어 보고는 모든 괴로움과 재앙에서 벗어났었다. 그러자 즉시 사리불(舍利弗)이 부처님의 위신력을 이어받아 합장하고 공손하게 관자재 보살마하살에게 말하였다.

  “선남자여, 만약 매우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하려는 이가 있다면 어떻게 수행해야 합니까?”
  이와 같은 물음을 마치자, 이 때 관자재 보살마하살이 구수(具壽) 사리불에게 말했다.
  “사리자여, 만약 선남자ㆍ선여인이 매우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에는 5온의 자성(自性)이 공함을 관(觀)해야 합니다.
  사리자여, 물질[色]이 공(空)과 다르지 않고 공이 물질과 다르지 않으니, 물질이 곧 공이요 공이 곧 물질[色]입니다. 느낌[受]ㆍ생각[想]ㆍ지어감[行]ㆍ의식[識]도 또한 이와 같습니다.

  사리자여, 이 모든 법의 공한 모습[相]은 나지도 않고 없어지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않고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않고 줄지도 않습니다. 이런 까닭에 공 가운데는 물질도 없고, 느낌ㆍ생각ㆍ지어감ㆍ의식도 없고, 눈ㆍ귀ㆍ코ㆍ혀ㆍ몸ㆍ뜻도 없으며, 빛깔ㆍ소리ㆍ냄새ㆍ맛ㆍ감촉ㆍ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도 없고, 나아가 의식의 경계도 없으며, 무명(無明)도 없고, 또한 무명이 다함도 없으며, 나아가 늙고 죽음도 없고, 또한 늙고 죽음이 다함도 없으며, 괴로움[苦]과 괴로움의 원인[集]과 괴로움의 없앰[滅]과 괴로움을 없애는 길[道]도 없으며, 지혜도 없고 또한 얻음도 없습니다.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리살타는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나니, 그러므로 마음에 걸림이 없고, 걸림이 없으므로 두려움이 없고, 뒤바뀌고 헛된 생각을 멀리 떠나 구경열반(究竟涅槃)에 들어가며, 과거ㆍ현재ㆍ미래의 모든 부처님께서도 반야바라밀다에 의지하므로 아뇩다라삼먁삼보리(阿耨多羅三藐三菩提)를 얻으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반야바라밀다는 가장 신비한 주문[大神呪]이며, 가장 밝은 주문[大明呪]이며, 으뜸가는 주문[無上呪]이며, 아무것과도 견줄 수 없는 주문[無等等呪]인 것을 알아 온갖 괴로움을 없애나니, 진실하여 허망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반야바라밀다의 주문을 말하나니, 주문은 곧 이러합니다.
  
  
  
  사리불이여, 이와 같이 모든 보살마하살이 매우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하려면 마땅히 이렇게 수행해야 합니다.”
  이와 같은 말을 끝내자, 곧바로 세존께서 넓고 크고 매우 깊은 삼마지에서 나오셔서 관자재 보살마하살을 찬탄하셨다.

  “훌륭하고 훌륭하구나. 선남자여, 그러하니라, 그러하니라. 그대가 말한 것과 같이 매우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하려면 마땅히 이렇게 수행해야 하며, 이와 같이 수행할 때 일체의 여래는 모두 다 따라서 기뻐하느니라.”
  세존께서 이 말씀을 마치셨을 때 구수 사리불은 큰 기쁨이 충만하고 두루했으며, 관자재 보살마하살도 역시 크게 기뻐했으며, 그 때 그 대중에 모였던 하늘ㆍ사람ㆍ아수라(阿修羅)ㆍ건달바(乾闥婆) 등도 부처님께서 하시는  말씀을 듣고 크게 기뻐하며 믿고 받아서 받들어 행하였다.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불설 아미타경
아래글 결정비니경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번호     글 제 목 조회
185

팔대보살만다라경

1365
184

불설 아미타경

1456
183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7048
182

결정비니경

4037
181

비화경 1권- 전법륜품, 다라니품

5681
180

라운 인욕경, (참고 인내할 때의 공덕과 화를 낼 때의 과보에 대한 가르침)

6885
179

반니원후관랍경(般泥洹後灌臘經)

5968
178

불설바저라(금강저) 공능법상품(佛說跋折囉功能法相)

7110
177

치선병비요법 하권, 음악병, 춤병, 수병, 풍병, 지병, 화병 다스리는 방법

9117
176

치서선비요법 상권 3,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음병,화병,

7384
175

치선병비요법 상권 2 ,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화병,난병,음병,

7499
174

치선선비요법 상권 1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화병,음병,

7660
173

문수사리발원경

7527
172

관세음보살수기경

7079
171

과거현재인과경 제1권

7149
170

무극보삼매경

7393
169

광찬경 제 8권

6717
168

광찬경 제 5권

6602
167

광찬경 제1권) 1. 마하반야바라밀광찬품(摩訶般若波羅蜜光讚品)

6818
166

대반열반경 (금강과 같은 몸)금강신품

7371
165

육조단경 중에서, 혜능대사의 가르침...무념,일행삼매,좌선,三身,

8706
164

불본행집경 제7권 고강왕국품 5

7122
163

불본행집경 제6권 - 상탁도솔품 2

6756
162

불본행집경 제5권 상탁도솔품 1

8742
161

불본행집경 5권 현겹왕종품 2

7615
160

불본행집경 4권 현겹왕종품 1

7057
159

불본행집경 제4권 수결행집경2

7525
158

불본행집경 3권 수결정기품

8067
157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7460
156

불본행집경 제3권 발심공양품 3. 10쪽까지

7368
155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2. 23쪽~33쪽까지

7541
154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 2. 10~23쪽까지

7758
153

불본행집경 제2권 1쪽에서 ~10쪽까지

7473
152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7188
151

불본행집경 제1권

7592
150

금강삼매경론 하권. 원효대사 술

8875
149

금강삼매경론 중권, 원효대사 술

8574
148

금강삼매경론 상권. 원효대사 술

9426
147

관세음보살 수기경

7766
146

법구비유경 제 1권 50쪽~60쪽까지

6657
145

법구비유경 제 1권 40쪽~50쪽까지

7286
144

법구비유경 제1권 30~40쪽까지

6356
143

법구비요경 제1권 30~40쪽까지

6657
142

법구비유경 제1권 20~30쪽까지

7708
141

법구비유경 제1권 10~20쪽까지

6704
140

법구비유경 제 1권 1~10쪽까지

7068
139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46~55쪽까지

7209
138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36~45쪽까지

7928
137

용수보살 중론 제1권 30~36쪽까지

9276
136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20쪽~30쪽까지

8415
135

용수보살, 중론 제1권 10~20쪽까지

7483
134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1~10쪽까지

9895
133

묘법연화경 제2권 95~105쪽까지

6379
132

묘법연화경 제2권 85~95쪽까지

6780
131

묘법연화경 제 2권 76 ~85쪽까지

5928
130

묘법연화경 제2권 66~75쪽까지

6088
129

묘법연화경 제1권 40~65쪽까지

6338
128

묘법연화경(벙화경) 제 1권. 21~40 쪽까지

7058
127

묘법연화경(법화경)제 1권. 1~20쪽까지

8269
126

대방광입여래지덕부사의경

5978

1234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불안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