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불교명상수련원)

로그인  |     |   수련회원.일반회원등록   |   비번분실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 출처 동국역경원, 전자불전문화제콘텐츠연구소

 

여긴 PC용입니다=) 스마트폰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

팔만대장경, - 팔만대장경,
작성일 2010/07/24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 팔만대장경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 팔만대장경,
[31 / 1142] 쪽
  
1. 발심공양품 ③
  
  그 때 세존께서는 사위성(舍衛城)에 계셨는데, 아난에게 이르셨다.
  “아난아, 모든 부처님과 보살은 밤낮으로 항상 모든 법을 말씀하신다. 그 중에 네 가지 거둠[四攝]이 있어 중생들을 거두니, 무엇을 넷이라 하는가? 첫째는 아낌없이 베푸는 것, 둘째는 사랑하는 말, 셋째는 이익을 주는 것, 넷째는 일을 같이하는 것이다.”
  그 때 아난이 자리에서 일어나 의복을 정돈하며 오른쪽 어깨를 벗어 메고 합장하여 오른쪽 무릎을 땅에 꿇고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지난 옛날에 몇 분의 부처님을 공양하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阿耨多羅三藐三菩提)를 구하였으며, 어떤 부처님 곁에서 모든 선근(善根)을 심고 미래세를 위하여 보리(菩提)를 구하셨나이까?”
  부처님께서는 아난에게 이르셨다.
  “자세히 듣고 자세히 받아 잘 생각하고 기억하여라. 이제 너를 위하여 저 여래 모든 부처님의 이름과 선근 심던 곳을 말하리라.
  아난아, 내 기억으로는 지난 옛날에 부처님이 출세하였으니 이름을 연등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라 불렀으며, 저 부처님 곁에서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또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세무비(世無比)라 이름했으며, 나는 그 때 그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또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연화상(蓮華上)이라 불렀으며,
  
[32 / 1142] 쪽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고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가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최상행(最上行)이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또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덕상명칭(德上名稱)이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석가모니(釋迦牟尼)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또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제사(帝沙)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불사(弗沙)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견일체리(見一切利)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또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비바시(毘婆尸)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시기(尸棄)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비사문(毘沙門)이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또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구류손(拘留孫)이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고, 나아가 범행을 닦아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였으니 구나함모니(拘那含牟尼)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고, 나아가
  
[33 / 1142] 쪽
  범행을 닦아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다음에는 다시 한 부처님이 세상에 출현하셨으니 가섭(迦葉)이라 불렀으며,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고, 나아가 범행을 닦아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아난아, 나는 저 미륵보살 곁에서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그리고 게송을 말씀하셨다.
  
  이 부처님의 크고 거룩한 덕으로
  욕심을 여의고 적정함을 얻었네.
  석가모니부처님, 그 님 뵈오려
  모두 다 모여 와 공양한다네.
  
  그 때 아난이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저 모든 불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를 공양하셨는데, 어떤 공양구를 가지고서 저 부처님을 공양하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셨습니까?”
  부처님께서는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내 기억으로는, 한량없는 세상을 지난 옛날에 한 나라에 항원(降怨)이라 불리는 왕이 하나 있었다. 그는 찰제리종(刹帝利種)으로서 관정위(灌頂位)를 이었으며, 그 왕은 복덕 있고 수명이 매우 길고 단정하고 거룩하여 이름을 멀리 떨쳤다.
  아난아, 저 항원왕이 거주하는 곳에 연화성이라는 큰 성이 하나 있어 저 왕은 이 성 안에서 백성을 다스리고 교화하였으며 궁전을 하나 만들었다. 그 성의 동쪽에서 서쪽은 12유순이며, 남쪽에서 북쪽은 7유순이 넘었다. 토지가 알맞고 비가 때 맞춰 와서 오곡이 풍족히 익어 모자람이 없었으며, 사람들이 많아서 가득 차고 빈곳이 없었다. 동산 숲에는 꽃과 과일이 구족하였으며, 샘이나 못이나 늪에 물이 항상 맑았으며, 거리와 골목 양쪽에는 다 점포가 있어 사고 파는 거래가 잠시도 쉬지 않아 마치 북쪽 비사문성의 아라가
  
[34 / 1142] 쪽
  (阿羅迦)라 이름하는 곳과 같았다. 동서남북이 한 가지로서 다름이 없었으며, 저 연화성은 이런 장엄을 갖가지로 다 구족하였다.
  아난아, 저 항원왕에게 큰 부자 바라문이 하나 있었는데 이름은 일주(日主)라 했으며, 용맹스럽고 힘이 세고 재물과 보배가 많았으며, 코끼리ㆍ말ㆍ종[奴僕]과 소와 염소 등 여섯 가지 가축이 갖가지로 다 풍부해서 빠지거나 모자람이 없었다. 그 창고 안에는 순전히 기이한 물건으로 가득 차 있었고 황금ㆍ백은ㆍ진주 등 진귀한 보배며 차거ㆍ마노ㆍ산호ㆍ호박 등이 모두 갖추어져 한결같이 북방 비사문왕과 똑같았다. 아난아, 그 때 일주 바라문은 특히 그 왕이 애지중지하던 사람이라 항상 서로 짝이 되어 잠시도 떠나지 않고 날마다 만나도 싫증난 적이 없었다.
  아난아, 저 항원왕에게 한때 어떤 일이 생겨 일주 바라문에게 부탁해서 판결지어 잘 결단하라 했더니, 일주는 법답게 가려서 판단했다. 그 뒤 왕의 마음에 들어서 왕은 일주 바라문에게 갑절 더 기쁨을 내고 나라를 반으로 나누어주면서 왕으로 봉하여 그곳을 다스리게 하였다. 항원왕은 저 일주 바라문왕을 위하여 따로 성을 세워 이름을 연주(延主)라 했는데, 동ㆍ서ㆍ남ㆍ북의 거리와 골목의 규모나 성곽의 장엄이 연화성과 하나도 다름이 없었다.
  아난아, 저 일주왕에게 부인이 하나 있었으니 이름이 월상(月上)이었다. 아난아, 연등보살이 도솔천에서 내려왔을 때 저 일주궁 월상 부인의 오른쪽 옆구리로부터 태에 들어가 단정히 앉았다가 출생하여 성도하고 법을 설하여 사람을 교화시켜 아라한과를 얻게 하였다.[이상의 인연은 『연등보살본행경』에서 말하였다.]1)
  그 때 연등불은 저 두 성에 차례로 거주하면서 법을 설하여 사람들을 교화하였다. 그 때 아버지인 일주왕이 항상 네 가지로 저 부처님께 공양하고 존중 공경함은 부처님께서 찬탄한 바와 같다.
  아난아, 그 항원왕은 다음과 같은 말을 전해 들었다. 저 연주성 일주궁 첫 번째 대비 월생 부인이 동자 하나를 낳았는데 이름을 연등이라 하였다. 단정하고 어여쁘기 세간에서 짝이 없었으며 상호가 구족하여 마치 금상(金像)과
  
  
1) [ ] 안은 저본에는 본문에 들어가 있으나 내용상 주석으로 처리하였다.
[35 / 1142] 쪽
  같았다. 동자가 나자마자 관상을 볼 줄 아는 나라 안의 큰 지혜 있는 바라문에게 가서 동자의 이와 같은 상호가 어떤지 점치게 했더니, 상을 보는 이가 이렇게 말하였다.
  ‘이 동자는 복과 덕으로 장엄되어 있습니다. 만약 집에 있으면 전륜왕이 되어 4천하를 다스려 지상의 큰 주인이 되어 7보를 구족할 것이니, 첫째는 금륜보(金輪寶)요, 둘째는 신주보(神珠寶)요, 셋째는 옥녀보(玉女寶)요, 넷째는 상보(象寶)요, 다섯째는 마보(馬寶)요, 여섯째는 주병신보(主兵臣寶)요, 일곱째는 주장신보(主藏臣寶)입니다. 다시 천 명의 아들이 있어 모두 단정하며 장부의 상을 갖추어 원적(怨敵)을 꺾을 것이며, 위엄이 대지, 4해와 산림(山林)을 덮어 모두 항복할 것이며, 국토가 편안하고 비가 때 맞춰 내려 오곡이 풍족하게 익으며, 국민들이 안락하여 고뇌도 없고 질병도 없으며, 군사를 쓰지 않고 법답게 다스릴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을 버리고 출가하면 마침내 불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가 되어 10호가 구족하며 이름이 멀리 퍼질 것입니다.’
  아난아, 저 동자가 집을 버리고 출가하여 결국에는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이루어 법륜을 굴리며 이름이 멀리 퍼짐은 위에서 말한 것과 같다.
  그 때 항원왕은 이렇게 생각하였다.
  ‘희유하도다. 세존께서 세상에 나시기 매우 어려워라. 때때로 한 번 듣기는 하여도 만나 보기는 더욱 어렵도다.’
  그리고 항원왕은 사람을 일주왕에게 보내 말하였다.
  ‘내가 이제 들으니 대왕의 부인께서 훌륭한 동자를 낳아 모든 상호가 구족하였다……’ 하고 ‘내가 이제 연등불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를 청하오니, 내가 있는 연화성에 와서 나의 적은 공양을 받게 하소서. 왕이 보내 주신다면 피차에 이로울 것이지만, 만일 보내 주지 않는다면 내가 당장 네 가지 군사를 엄하게 갖추어 가리라.’
  그 사신(使臣)은 이 말을 듣고 연주성 일주왕에게로 가서 자세히 아뢰었다. 일주왕은 이 말을 듣고 나서 근심과 걱정에 잠겨 마음이 즐겁지 않았다. 그리고 일주왕은 군신들을 모아 놓고 위의 사연을 갖추어 이야기하고, 말하였다.
  
[36 / 1142] 쪽
  ‘너희들은 생각하라. 그가 이런 말을 해 왔으니 무어라 대답할 것인가?’
  그 때 모든 신하들은 함께 일주왕에게 아뢰었다.
  ‘대왕은 살피소서. 이와 같은 일은 저 연등불께 물으소서. 왜냐 하면 연등 세존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는 큰 자비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자 일주왕은 모든 신하들에게 대답했다.
  ‘나도 그 점을 기억한다.’
  그런 다음에 일주왕은 모든 신하들을 거느리고 몸소 연등불 처소로 갔다. 그러자 그 부처님께서 왕을 위로하였다.
  ‘대왕이여, 안심하소서. 놀라지 말고 두려워도 말고 근심 걱정을 하지 마소서. 왜냐 하면 나도 이제 그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서람들을 교화하려 하니 모든 중생을 어여삐 여기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연등불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는 저 나라로 다니며 중생을 교화하려고 한량없고 수없는 백천의 모든 비구들을 데리고 떠나갔다.
  그 때 일주왕은 연등여래께 네 가지가 구족하여 모자람이 없게 공양하여 맨 뒤에 따라가며 부처님을 자기 나라 경계까지 전송하면서 부처님 발에 경례하고 세 번 주위를 돌고 눈물을 흘리며 본궁으로 돌아갔다.
  그 때 항원왕은 연등불이 연화성에 온다는 소식을 들었고, 또 한량없는 성문 비구 백천의 무리가 모두 누(漏)가 다한 큰 아라한이라는 사실을 듣자 크게 기뻐하였다. 그는 길에서 더럽고 잡된 것을 다 제거하고 여러 가지로 꾸며 장엄하되 위에 말했듯이 건달바성과 한 가지도 다름이 없게 하였다.
  그리고 나서 항원왕은 칙명을 내려 그 성 안팎 20유순에 사는 모든 백성들에게 금지사항을 알렸다.
  ‘사사로이 모든 향과 꽃다발을 파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그런 것이 있는 데는 내 스스로 사서 저 연등불께 공양하려 한다.’
  그리고 항원왕은 네 종류 군사를 이끌고 큰 위덕을 갖추어 성에서 나와 연등불을 맞이하였다.”
 
[41 / 1142] 쪽
  ‘해설해 주면 우리들이 즐거이 듣겠노라.’
  그러자 운 동자는 상석의 자리에 서서 범음(梵音)의 소리로 그 선유 비타의 논을 외웠다.
  그러자 대회에 있던 6만의 바라문들은 매우 기뻐 춤추며 뛰다가 큰 소리로 한결같이 ‘내 마음에 맞고 내 뜻에 맞다’고 크게 기뻐하며 운 동자에게 말했다.
  ‘그대 마나바여, 이제 우리를 위해 상좌가 되어 우리의 윗자리에 앉아서 우리 상좌의 가장 훌륭한 물을 받고 우리 상좌의 최초 음식을 받으라.’
  그리고 운 동자는 저 상좌를 밀어내어 하좌(下座)에 앉게 하고 높은 자리에서 맨 먼저 물을 받고 먼저 음식을 받으니 음식이 뜻에 맞았다. 식사가 끝난 뒤에 보시로 들어온 물건 중에 상좌의 법에 따라서 필요한 것만 받고 필요치 않은 것은 사양하였다.
  그 때 제사덕 큰 바라문은 마음속으로 스스로 생각하였다.
  ‘내가 이제 이 무차회를 세웠지만 성법(聖法)에 의지하지 않았고 보시한 물건도 성교에 따르지 않았나 보다. 왜냐 하면 이 회에서 베푼 모든 보시물은 운 동자를 위한 것이었는데, 그는 내 뜻을 다 받아 주지 않았으니…….’
  그리하여 제사덕 큰 바라문은 무릎을 꿇고 운 동자에게 말하였다.
  ‘대덕 동자여, 그대는 내가 보시하는 모든 물건을 받아서 나의 보시를 구족하게 해 주시오.’
  운 동자는 제사덕 바라문에게 말했다.
  ‘큰 바라문이여, 당신은 보시를 잘 해서 모든 것이 구족하였으니 훌륭하지 않은 것이 아니며, 이 무차회는 조금도 빠진 것이 없습니다. 단지 나에게 필요한 것이라면 받지만 필요치 않은 것은 가져 봤자 이익이 없습니다.’
  그 때 먼저 상좌이던 그 바라문은 속으로 이렇게 생각하였다.
  ‘나는 오래도록 이런 보시물을 결정코 먼저 취하길 원했는데, 어찌하여 지금 이 어린 동자가 와서 나를 밑으로 내려 버리고서 나의 이양(利養)을 빼앗게 되었는고? 만약 내가 나면서부터 가지고 나온 지계와 정진과 고행의 과보, 이 과보 인연으로 세세생생에 이 아이와 함께 나는 곳마다 만나서 그가 내 이양을 빼앗는 일을 겪어야 한다면 원수를 갚으면서 마침내 서로 떨어
  
[42 / 1142] 쪽
  지지 않으리라.’
  아난아, 꼭 알아 두라. 그 때 운 동자는 바로 나이며, 제사덕이란 지금의 단타파니(檀陀婆尼)며, 그 때 저 상좌이던 바라문이란 곧 지금 제바달다(提婆達多)이다. 아난아, 이런 인연으로 어리석은 제바달다 그 사람은 지난 옛날부터 나와 함께 세세생생에 항상 원수를 짓고 서로 떨어지지 않는다. 그 때 운 동자는 그가 얻은 갖가지 보시물을 가지고 설산으로 가서 바라문에게 받들고자 하여 모든 마을과 촌ㆍ읍ㆍ국성을 지나갔다. 머물다가 가다가 하면서 이렇게 구경하다가 점점 연화성에 다다랐다. 그 성 안에 들어가 성의 장엄을 보니, 유난히 묘하고 아름다워 불가사의하기가 위에 말한 것과 같은지라 이런 생각을 했다.
  ‘왜 이 연화성은 이와 같이 장엄하여 불가사의한가. 혹 어떤 사람이 이 성에서 무차회를 베푸는가, 혹은 모든 별과 하늘에 제사하는가, 혹은 길한 상서를 짓는가, 혹은 복업(福業)을 짓는가, 혹은 바라문이 법회를 여는 때인가, 또는 마침 이 성 안의 사람들이 내가 많이 이해하고 많이 안다는 명성을 듣고 내가 여기 와 모든 바라문과 함께 논란(論難)한다고 하는 건가. 그러나 한 사람도 나를 생각하거나 또는 나를 공경하고 예배하는 이가 없다.’
  그래서 나(운 동자)는 그 중 한 사람에게 물었다.
  ‘여보시오, 이 성은 무슨 까닭에 장엄이 이렇게 미묘한가?’
  그는 나에게 대답했다.
  ‘대지(大智) 동자여, 그대는 듣지 못했는가. 연등 세존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서 오래잖아 이 연화성에 와서 설법 교화한다고 하오. 이 일을 위하여 우리 임금 항원왕께서 인민들에게 영을 내려 각각 장엄하게 했으며, 모든 사람들도 복업을 짓고자 이런 갖가지 장식들을 베풀어 연등여래께 공양하려 하기 때문이오.’
  아난아, 나는 그 때 생각했다.
  ‘우리 법 가운데 이런 말이 있다. 누군가 32상을 구족했다면 그 사람에게 두 가지 과보가 있는 것이다. 집에 있으면 반드시 전륜성왕이 될 것이요, 만약 버리고 출가하여 성도(聖道)를 수학하면 반드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증득하여 이름을 멀리 날리고 위덕이 자재할 것이 틀림없다.’
  
[43 / 1142] 쪽
  아난아, 그 때 나는 다시 이런 생각을 하였다.
  ‘나는 이제 먼저 여기 머물러서 연등세존께 예배 공양하고 저 미래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리라. 그런 뒤에 따로 바라문 스승의 은혜를 갚으리라.’
  나는 또 생각했다.
  ‘어떤 물건을 가지고 저 부처님을 공양하며, 어떤 사업으로 모든 선근을 심을까?’
  그 때 내 마음에는 이런 생각이 들었다.
  ‘모든 불세존은 돈과 재물로 공양하는 것을 숭상하지 않는다. 성인은 법 공양만을 칭찬하고 기린다. 그러나 나는 아직 법의 참뜻을 알지 못하고 공(空)에 대한 식견이 없는지라 이제 가장 좋은 꽃을 찾아 사가지고 와서 바치고 미래세의 성불을 원하리라.’
  그래서 나는 꽃다발 가게에 가서 꽃 파는 사람에게 말하였다.
  ‘여보시오, 이 꽃을 나에게 파시오.’
  그 사람은 나에게 대답했다.
  ‘그대 동자여, 듣지 못했는가? 항원대왕이 모든 꽃다발을 다른 사람에게 파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는 칙명을 내렸소. 왜냐 하면 왕이 스스로 가져가 부처님께 공양하고자 하기 때문이오.’
  나는 그 사람에게서 이런 말을 듣고 다른 꽃다발 가게로 가서 꽃을 사려 했으나 그도 나에게 먼저 사람과 같이 대답했다. 이렇게 곳곳에서 꽃을 사려 해도 얻지 못해 몰래 사려고 저 거리 뒷골목을 가만히 찾아갔다가 푸른 옷을 입고 물을 긷는 여자 노비를 만났는데, 이름이 현자(賢者)였다. 그녀는 가만히 일곱 줄기의 우발라꽃을 병 속에 숨겨 가지고 앞으로 마주 왔다. 나는 그것을 보고 크게 기뻐하며 말하였다.
  ‘너는 이 꽃을 가지고 무엇을 하려느냐? 내가 지금 너에게 5백의 금전을 줄 터이니, 병 안에 있는 일곱 줄기의 우발라꽃을 나에게 달라.’
  그녀가 말하였다.
  ‘동자여, 그대는 듣지 못했습니까? 연등 세존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서 이제 이 성에 들어와 이 땅 주인인 항원왕의 청을 받으려 합니
  
[44 / 1142] 쪽
  다. 왕은 저 부처님을 존중하는 마음이 나서 다시 모든 공덕을 세우고자 하기 때문에 나라 안 20유순에 영을 내려 모든 향유나 꽃다발 등속을 허가 없이 한 사람도 몰래 팔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만약 파는 사람이 있다면 오직 왕이 사서 스스로 가지고 공양할 뿐입니다. 그러나 우리 옆집에 꽃가게가 하나 있는데 주인 이름이 원수(怨讐)라 합니다. 그에게 딸이 하나 있어 나에게 5백 전을 받고 이 꽃 일곱 줄기를 훔쳐 주었습니다. 나는 이미 금령을 어기고 이 꽃을 얻어 스스로 연등 세존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에게 공양하고자 하지만 참으로 구하기 어렵습니다.’
  그 때 나는 다시 그녀에게 말하였다.
  ‘그대가 말하는 사정은 나도 이제 다 알고 있으니 5백 금전을 받고 나에게 우발라꽃 다섯 줄기만 주고 두 줄기는 네가 가지라.’
  그러자 그녀가 물었다.
  ‘어진 동자여, 그대는 이 꽃을 가져다 무엇에 쓰고자 합니까?’
  내가 대답했다.
  ‘여래께서 세상에 나오시는 일은 보기도 어렵고 만나기도 어려운데 이제 만나게 되었으니 이 꽃을 사서 연등 여래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에게 드리고, 모든 선근을 심어 미래세에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고자 하노라.’
  그 때 그녀는 다시 나에게 말했다.
  ‘내가 동자를 보니, 내외 형용이며 몸과 마음이 용맹하여 법을 사랑하고 정진하는지라, 그대는 반드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겠습니다. 마나바여, 그대가 성도를 이루기 전까지 세세생생에 나를 아내가 되게 허락한다면, 그대가 도를 이루고 나서는 나는 머리 깎고 출가하여 도를 배우고 아라한을 구하여 그대의 제자가 되어 사문행을 닦겠습니다. 이렇게 한다면 나는 이제 그대에게 다섯 줄기의 꽃을 줄 것이요, 그렇지 않으면 주지 못하겠습니다.’
  나는 다시 그녀에게 말했다.
  ‘아가씨여, 이 몸은 바라문이라 종성(種姓)이 청정하여 네 가지 비타론을 통달했는데, 우리 비타 가운데 이런 말이 있다.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려고 보살행을 하는 사람이라면 일체 중생을 불쌍히 여겨 안락케 해 주려는
  
[45 / 1142] 쪽
  마음을 내어 누구든 와서 구하는 것이 있으면 인색하게 굴지 말며, 심지어는 목숨이나 몸까지도 사람들에게 보시하는데, 하물며 사랑하는 아내나 처자나 그 나머지 재물에 대해서 간탐하는 마음을 낼 수가 없다. 아가씨여, 내가 이제 원을 내어 보리를 구함은 모든 중생을 안락하게 하기 위함이며, 일체 중생을 불쌍히 여겨 구제하고자 함이다. 그러므로 내 처자를 찾는 사람이 있더라도 나는 보시하리니, 그대의 애련해 하는 마음이 장애가 되면 곧 나는 베어 버릴 것이다. 그러면 원을 이루지 못할 뿐만 아니라 그대에게 한량없는 죄를 짓게 되리라. 모든 재산과 보물을 내가 보시하려 할 때 그대가 방해하지 않겠다고 원을 세우면 나는 그대에게 내 아내가 되라고 허락하리라.’
  그러자 그녀는 나에게 말하였다.
  ‘마나바여, 가령 어떤 이가 그대에게 와서 내 몸을 달라 할지라도 나는 간탐하는 마음을 내지 않을텐데 하물며 아들딸이나 또 그 나머지 재물이랴…….’
  나는 그녀에게 말하였다.
  ‘그대의 소원이 반드시 이와 같다면 내세에 내 아내가 됨을 허락하리라.’
  그리하여 그녀는 나에게서 5백 금전을 받고 우발라꽃 다섯 줄기를 주고, 또 그 나머지 두 줄기도 나에게 보시하면서, 그대와 함께 미래의 인연을 짓도록 하겠다고 하였다. 또다시 말하였다.
  ‘그대가 선근을 심으려는 곳에 이 두 꽃을 그 위에 뿌려서 항상 그대와 생마다 같은 곳에 함께 있고 서로 떠나지 않게 되기를 원하라.’
  그 때 연등불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가 밖으로부터 연화성 안으로 들어오셨다. 나는 그 때 이 일곱 줄기 연꽃을 사 가지고 오다가 멀리서 부처님께서 오시는 것을 보았다. 점점 가까이 이르자 부처님 몸을 보니 단정하고 거룩하여 청정한 광명이 세상을 비추고 모든 근(根)을 조복하여서 그 마음이 적정하고 편안히 머물러서 동요하지 않으며, 6근이 유리 못같이 맑고 고요하였다. 나아가고 멈추는 위의가 마치 상왕(象王)과 같은데, 다시 한량없는 백천만억의 모든 하늘 대중이 앞뒤에서 둘러싸고 각각 한량없는 하늘의 온갖 꽃을 뿌렸으며, 또 하늘의 한량없는 전단 가루향과 우발라꽃ㆍ파두마꽃ㆍ구물두꽃ㆍ분타리꽃들을 저 연등불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
  
[46 / 1142] 쪽
  불타 위에 존중히 공양하였다. 그 때 항원왕은 의장대의 네 종류 군사들에게 호위를 받으며 저 성문에서 나와 연등불을 맞이하였다.
  그 때 그곳에 모여든 한량없고 끝없는 다른 종류의 중생과 사람과 비인(非人)인 천룡8부의 모든 귀신들이 향가루와 갖가지 꽃을 가지고 부처님 위에 뿌렸는데, 꽃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않고 모두 연등여래의 머리 위 허공 중에서 큰 보배 일산을 이루어 부처님께서 가면 따라가고, 부처님께서 멈추면 따라서 멈추었다. 나는 그 때 저 연등여래를 보고 믿고 공경하는 마음이 났고, 은중(殷重)한 마음이 났으며 공경하는 마음이 나서 이 일곱 줄기의 우발라꽃을 가지고 부처님 위에 뿌리고 서원을 하였다.
  ‘내가 미래에 성불할 때 지금 연등여래처럼 법을 얻고, 대중도 다를 바 없으며, 흩은 꽃이 허공 중에 머물러 꽃잎은 아래로 향하고 꽃줄기는 위로 뻗쳐서 부처님 머리 위에서 꽃일산을 이루어 부처님을 따라가고 멈추게 하소서.’
  나는 이와 같은 신통과 위덕을 보고 배나 더 믿고 공경하는 마음이 생겼다.
  아난아, 그 때 저 한량없고 끝없는 사람들은 각각 값을 매길 수 없을 만큼 묘하고 좋은 의상을 가져다가 길 위에 폈다. 즉 가늘고 보드라운 가시가 옷[迦尸迦衣], 가늘고 흰 첩의(氎衣), 세추마 옷[細蒭摩衣] 또 미묘하고 보드라운 구주마 옷[拘周摩衣], 묘한 비단인 교사야 이불[憍奢耶被] 등을 연등불에게 공양하고자 하였으므로 옷이 땅을 가득 덮었다.
  아난아, 나는 그 때 저 한량없고 가없는 사람들의 값진 옷들이 다 땅을 덮는 것을 보았으나 내 몸에는 오직 녹피(鹿皮) 한 가지뿐이라, 나도 녹피를 가지고 땅 위에 깔았다. 그러나 내가 녹피를 깐 곳에 저 사람들이 욕하고 화내고 혐오스러워하면서 녹피를 걷어서 멀리 다른 곳에 던져 버렸다. 그래서 나는 이런 생각을 하였다.
  ‘아아! 세존 연등여래여, 저를 어여삐 여기시고 사랑하지 않으십니까?’
  이런 생각을 하자마자 부처님은 내 마음을 아시고 나를 어여삐 여기신 까닭에 신통력으로 한쪽 땅을 진흙땅으로 변화시키셨다. 그 때 그 모든 사람들은 진흙길을 보자 각각 피해 가고, 한 사람도 진흙에 들어가는 이가 없었다.
  
[47 / 1142] 쪽
  나는 곧 진흙 있는 데로 가서 그 진흙을 보고 이런 생각을 했다.
  ‘세존님을 어떻게 이런 진흙 속으로 밟고 가시게 하랴. 만약 진흙 가운데로 가시면 진흙이 부처님 발을 더럽히지 않으랴. 나는 이제 냄새나는 육신을 가지고 저 진흙 위에 큰 다리를 만들어 불세존께서 내 몸을 밟고 가시게 하리라.’
  나는 곧 가졌던 녹피를 깔고 머리를 풀어 헤치고 얼굴을 덮고 엎드려 부처님을 위해 다리를 만들었다. 아무도 밟고 지나가지 못하는데, 오직 부처님이 최초로 내 머리털 위를 밟았다. 이와 같이 연등불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를 공양했기 때문에 다시 이런 생각을 했다.
  ‘원컨대 이 연등여래 세존 및 성문들은 발로 내 몸과 머리털 위를 밟고 이 진흙을 건너소서.’
  다시 이런 원을 세웠다.
  ‘원컨대 미래세에 성불할 때는 연등여래와 같이 다름이 없고 이러한 위덕, 이러한 세력으로 천상과 인간의 스승이 되게 하소서.’
  그리고 또 서원하였다.
  ‘내 이제 이 몸과 목숨이 다하더라도 연등불께서 나에게 수기를 하지 않으시면 결코 이 진흙에서 일어나지 않겠나이다.’
  동자가 몸과 머리털을 깔 때 마침 대지가 여섯 가지로 진동했으니, 동쪽이 솟으면 서쪽이 꺼졌고, 서쪽이 솟으면 동쪽이 꺼졌고, 남쪽이 솟으면 북쪽이 꺼졌고, 북쪽이 솟으면 남쪽이 꺼졌고, 가운데가 솟으면 가장자리가 꺼졌고, 가장자리가 솟으면 가운데가 꺼졌다.”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불본행집경 3권 수결정기품
아래글 불본행집경 제3권 발심공양품 3. 10쪽까지
팔만대장경, - 팔만대장경,

여기는 PC용입니다=) 스마트폰용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팔만대장경, - 팔만대장경,
   
번호     글 제 목 조회 본문내용 번호     글 제 목 조회 본문내용
183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1455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반야바라밀다심경(般若波羅蜜多心經)      계빈국(罽賓國) 반야(般若)ㆍ이언(利言) 공역  번역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왕사성(王舍城)의 기사굴산(耆闍崛山)에서 큰 비구 대중들과 보살들과 함께 계..
182

결정비니경

1243 결정비니경
 그 마음의 본성은 항상 청정하여  모든 고뇌에 물들거나 집착함이 없건만  범부는 분별하는 모든 악심(惡心)으로  스스로 탐애(貪愛)하여 모든 물듦과 집착을 내네.    모든 법은 미묘하고 뛰어나고 항상 적정(寂靜)하므로  실제로는 탐(貪)ㆍ진(嗔)ㆍ치..
181

비화경 1권- 전법륜품, 다라니품

2255 비화경 1권- 전법륜품, 다라니품
비화경 제1권  북량 천축삼장 담무참(曇無讖) 한역    1. 전법륜품(轉法輪品)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왕사성(王舍城) 기사굴산(耆闍崛山)에서 큰 비구승 6만 2천 명과 함께 계셨다. 그들은 모두 아라한(阿羅漢)으로서 모든 번뇌[漏]가 이미 다하여서, 다시는 번..
180

라운 인욕경, (참고 인내할 때의 공덕과 화를 낼 때의 과보에 대한 가르침)

3348 라운 인욕경, (참고 인내할 때의 공덕과 화를 낼 때의 과보에 대한 가르침)
  라운인욕경,인내,참음,화를낼때,참고 인내할 때의 공덕과 화를 낼 때의 과보에 대한 가르침라운인욕경(羅云忍辱經)      서진(西晉) 법거(法炬) 한역  권영대 번역      아난(阿難)은 말하였다.  나는 부처님으로부터 이와 같이 들었다.  어..
179

반니원후관랍경(般泥洹後灌臘經)

3138 반니원후관랍경(般泥洹後灌臘經)
반니원후관랍경(般泥洹後灌臘經)        서진(西晉) 월지국(月氏國)삼장 축법호(竺法護) 한역  김진철 번역        이와 같이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는 사위국의 기수급고독원에서 큰 비구승과 모든 하늘과 사람들이 함께 모인 자리..
178

불설바저라(금강저) 공능법상품(佛說跋折囉功能法相)

3883 불설바저라(금강저) 공능법상품(佛說跋折囉功能法相)
불설바저라공능법상품(佛說跋折囉功能法相品)[당나라에서는 금강저(金剛杵)라 한다.]    어느 때에 부처님께서 기사굴산(耆闍崛山)의 큰 모임에서 모든 다라니의 비밀법장을 말씀하셨다. 그 때에 금강장(金剛藏)보살이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 앞에서 말씀드렸다.  “세존이시여, 여..
177

치선병비요법 하권, 음악병, 춤병, 수병, 풍병, 지병, 화병 다스리는 방법

4613 치선병비요법 하권, 음악병, 춤병, 수병, 풍병, 지병, 화병 다스리는 방법
(음악을 좋아하는병을 다스리는 방법, 노래 춤을 좋아하는 병 다스리는 방법,수대가 왕성 함을 다스리는 방법,화대가 왕성함을 다스리는 방법,풍대가 왕성함을 다스리는 방법,지대가 왕성함을 다스리는 방법,)     송 거사 저거경성 한역    1. 음악 좋아함을 다스리는 법 &n..
176

치서선비요법 상권 3,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음병,화병,

4219 치서선비요법 상권 3,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음병,화병,
그는  1) 승려가 반드시 소지해야 할 생활도구로, 대의(大衣) 중의(中衣) 내의(內衣) 발(鉢) 좌구(坐具) 녹수낭(漉水囊)이다.  이것을 보고 놀라 몸의 털이 곤두선다.  그리고 선정에 들어가거나 나올 때에 입은 옷이 고름과 대변을 피에 섞은 것 같고, 쇠부리를 가진 벌레들과 칼숲과 창 등으로..
175

치선병비요법 상권 2 ,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화병,난병,음병,

4214 치선병비요법 상권 2 ,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화병,난병,음병,
이렇게 999번을 자세히 관한 뒤에는, 다시 반드시 둘째 마디를 관해야 한다. 즉 연꽃 속에서 붉은 빛깔의 동자가 나와 빨간 빛깔의 약을 머리털 사이와 온몸과 일체의 털구멍에 흩뿌리고, 그 약을 엷은 가죽으로부터 골수에 이르기까지 들어가게 하고, 심장 밑을 밝게 하면, 온몸은 점점 부드러워진다.  또 셋째 마디 ..
174

치선선비요법 상권 1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화병,음병,

4011 치선선비요법 상권 1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화병,음병,
치선병비요법 상권  송(宋) 거사(居士) 저거경성(沮渠京聲) 한역    1. 아련야에서 산란한 마음병을 다스리는 72가지 법[존자 사리불의 물음, 잡아함 아련야에 있음]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는 사위국(舍衛國) 기수급고독원(祈樹給孤獨園)에서 1,250비..
173

문수사리발원경

4327 문수사리발원경
[1 / 9] 쪽  문수사리발원경(文殊師利發願經)      동진(東晉) 천축(天竺) 불타발타라(佛陀跋陀羅) 한역  번역        몸ㆍ입ㆍ뜻을 청정하게 하여  온갖 번뇌를 멸해 없애고  시방 삼세의 부처님께  일심으로 공경스럽게 예를..
172

관세음보살수기경

3792 관세음보살수기경
관세음보살수기경(觀世音菩薩授記經)      송(宋) 황룡국(黃龍國) 담무갈(曇無竭) 한역  홍승균 번역        나는 이와 같이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바라내(波羅奈)의 녹야원[仙人鹿苑]에 큰 비구들 2만 명과 보살 1만 2천 명과 함께 계셨다...
171

과거현재인과경 제1권

4089 과거현재인과경 제1권
과거현재인과경(過去現在因果經)    과거현재인과경 제1권            송(宋) 천축(天竺)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번역            이와 같이 내가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사위국(舍衛..
170

무극보삼매경

4331 무극보삼매경
  무극보삼매경 상권 서진(西晉) 월지(月氏) 축법호(竺法護) 한역  김혜경 번역   다음과 같이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나열기성(羅閱祇城) 죽림원(竹林園)에 계셨다. 1,250명의 비구와 보살 90억 사람이 함께 있었는데, 그들은 다 문수사리(文殊師利)와 동등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었다. ..
169

광찬경 제 8권

4110 광찬경 제 8권
광찬경 제8권      축법호 한역  김두재 번역      19. 마하반야바라밀소인출연품(摩訶般若波羅蜜所因出衍品)    부처님께서 수보리(須菩提)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 대승의 수레가 어디서 나왔고 어느 곳에 머물며, 또한 누가 이 대승의 수레를 성취하느냐?’고 ..
168

광찬경 제 5권

3839 광찬경 제 5권
광찬경 제5권         축법호 한역   김두재 번역          11. 마하바야반야바라밀마하살품(摩訶般若波羅蜜摩訶薩品)      그때 현자(賢者) 수보리(須菩提)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천중천(天中天)이시여, 무엇 때문에 보살(菩薩)이라..
167

광찬경 제1권) 1. 마하반야바라밀광찬품(摩訶般若波羅蜜光讚品)

3822 광찬경 제1권) 1. 마하반야바라밀광찬품(摩訶般若波羅蜜光讚品)
광찬경(光讚經) > 광찬경 제1권 > 1. 마하반야바라밀광찬품(摩訶般若波羅蜜光讚品) K.4(5-527), T.222(8-147)     광찬경(光讚經)    광찬경 제1권         축법호(竺法護) 한역   김두재 번역          1. 마하반야바라밀광..
166

대반열반경 (금강과 같은 몸)금강신품

4168 대반열반경 (금강과 같은 몸)금강신품
  . 금강 같은 몸[金剛身品] 이 때에 부처님께서 또 가섭보살에게 말씀하셨다. "선남자여, 여래의 몸은 항상 머무는 몸이며 깨뜨릴 수 없는 몸이며 금강 같은 몸이며 잡식하지 않는 몸이니, 곧 법신(法身)이니라." [73 / 909] 쪽 가섭보살이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말씀..
165

육조단경 중에서, 혜능대사의 가르침...무념,일행삼매,좌선,三身,

5073 육조단경 중에서, 혜능대사의 가르침...무념,일행삼매,좌선,三身,
(육조단경,혜능대사,일행삼매,무념,선정,좌선,삼신,)   혜능이 이곳에 와서 머무른 것은 모든 관료·도교인·속인들과 더불어 오랜 전생부터 많은 인연이 있어서이다.가르침은 옛 성인이 전하신 바요 혜능 스스로 안 것이 아니니, 옛 성인의 가르침 듣기를 원하는 이는 각각 모름지기 마음을 깨끗이(淨心) 하여, 듣고..
164

불본행집경 제7권 고강왕국품 5

4231 불본행집경 제7권 고강왕국품 5
(불본행집경,고강왕국품,불교,부처님,불교경전,불교서적,불교교리,) 550 99 110 1040 1159 3 불본행집경 > 불본행집경(佛本行集經) > 불본행집경 제7권 > 5. 부강왕궁품(俯降王宮品)K.802(20-586), T.190(3-655)[99 / 1142] 쪽   5. 부강왕궁품(俯降王宮品) &nb..
163

불본행집경 제6권 - 상탁도솔품 2

4131 불본행집경 제6권 - 상탁도솔품 2
(불교경전,불교교리,불교서적,팔만대장경,한글대장경,묘법연화경,)       불본행집경 제6권 수 천축삼장 사나굴다 한역 4. 상탁도솔품 ② “그 때 도솔천 대중 가운데 금단(金團)이라는 천자가 있었는데, 오랜 옛날부터 여러 번 염부제 땅에 내려왔었음을 호명..
162

불본행집경 제5권 상탁도솔품 1

4728 불본행집경 제5권 상탁도솔품 1
[77 / 1142] 쪽 4. 상탁도솔품(上託兜率品) ① “어느 때 호명(護明)보살대사(大士)는 가섭불ㆍ세존의 처소에서 금계를 [78 / 1142] 쪽 지키면서 범행을 청정히 닦아 목숨이 다한 뒤에 바른 생각으로 도솔타천에 왕생(往生)하였다. 무슨 까닭이냐. 어떤 중생들은 목숨이 끝난 날에..
161

불본행집경 5권 현겹왕종품 2

4713 불본행집경 5권 현겹왕종품 2
불본행집경 제5권 수 천축삼장 사나굴다 한역 1. 현겁왕종품 ② “모든 비구들이여, 저 대조요왕(大照曜王)의 아들은 이름을 의희(意憙)라 했으며 다음 왕위를 이었음은 위에서 말한 것과 같으며, 그 의희왕의 아들은 선희(善喜)라 했고 왕위를 이었음은 위에 말한 것과 같으며, 그..
160

불본행집경 4권 현겹왕종품 1

4686 불본행집경 4권 현겹왕종품 1
[62 / 1142] 쪽 3. 현겁왕종품(賢劫王種品) ① 그 때 부처님께서 왕사성(王舍城) 죽림정사 가란타조(迦蘭陀鳥) 있는 데서 큰 비구 5백 명과 함께 계셨다. 그 때 세존께서는 모든 불법에 의지하셨으며……(중략)……청정한 범행(梵行)을 설하여 모든 비구들에게 이르셨다. “너희 모든 비구들아,..
159

불본행집경 제4권 수결행집경2

5149 불본행집경 제4권 수결행집경2
수 천축삼장 사나굴다 한역          2. 수결정기품 ②      “그 때 연등 여래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서는 내 마음을 아시고 큰 비구 백천 명과 저 하늘과 용 천만억 무리들에게 좌우로 에워싸여 내 곁으로 오셔서 발로 내 몸과 ..
158

불본행집경 3권 수결정기품

5488 불본행집경 3권 수결정기품
2. 수결정기품(受決定記品) ①      “그 때 저 나라 설산 남쪽에 한 바라문이 있었으니 이름을 진보(珍寶)라 했다. 그의 부모는 청정한 바라문종으로서 선조 7세(世) 때부터 잡되고 더러운 적이 없어서 아무도 감히 헐뜯거나 비방하는 자가 없었다. 그 종성(種姓)은 다 지혜 있는 사람들에..
157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4995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31 / 1142] 쪽    1. 발심공양품 ③      그 때 세존께서는 사위성(舍衛城)에 계셨는데, 아난에게 이르셨다.   “아난아, 모든 부처님과 보살은 밤낮으로 항상 모든 법을 말씀하신다. 그 중에 네 가지 거둠[四攝]이 있어 중생들을 거두니, 무엇을 넷이..
156

불본행집경 제3권 발심공양품 3. 10쪽까지

5082 불본행집경 제3권 발심공양품 3. 10쪽까지
그 때 세존께서는 사위성(舍衛城)에 계셨는데, 아난에게 이르셨다.   “아난아, 모든 부처님과 보살은 밤낮으로 항상 모든 법을 말씀하신다. 그 중에 네 가지 거둠[四攝]이 있어 중생들을 거두니, 무엇을 넷이라 하는가? 첫째는 아낌없이 베푸는 것, 둘째는 사랑하는 말, 셋째는 이익을 주는 것, 넷째는..
155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2. 23쪽~33쪽까지

5370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2. 23쪽~33쪽까지
[24 / 1142] 쪽   그 촌사람은 여래를 공양하고 존중, 공경하는 마음이 구족해서 부처님을 따라 절에 가서 수염과 머리를 깎고 세속을 버리고 출가하여 비구가 되었다.   그 때 저 보체부처님은 세상에 머물러 모든 중생을 위하여 법 설하기를 마치고 열반에 들었으며, 열반한 뒤에 한량없..
154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 2. 10~23쪽까지

5510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 2. 10~23쪽까지
[24 / 1142] 쪽   그 촌사람은 여래를 공양하고 존중, 공경하는 마음이 구족해서 부처님을 따라 절에 가서 수염과 머리를 깎고 세속을 버리고 출가하여 비구가 되었다.   그 때 저 보체부처님은 세상에 머물러 모든 중생을 위하여 법 설하기를 마치고 열반에 들었으며, 열반한 뒤에..
153

불본행집경 제2권 1쪽에서 ~10쪽까지

5152 불본행집경 제2권 1쪽에서 ~10쪽까지
불본행집경 제2권         수 천축삼장 사나굴다 한역          1. 발심공양품 ②      “아난아, 저 보현(普賢)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월(月)..
152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4966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1. 발심공양품(發心供養品) ①      큰 지혜의 바다 비로자나부처님께 귀의합니다.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세존께서는 왕사성 가란타(迦蘭陀) 조죽림(鳥竹林)이라는 숲에서 큰 비구승 5백 명과 함께 계셨다. 그 ..
151

불본행집경 제1권

5053 불본행집경 제1권
불본행집경 제1권      수(隋) 천축삼장(天竺三藏) 사나굴다(闍那崛多) 한역          1. 발심공양품(發心供養品) ①      큰 지혜의 바다 비로자나부처님께 귀의합니다.     &nb..
150

금강삼매경론 하권. 원효대사 술

6241 금강삼매경론 하권. 원효대사 술
[169 / 263] 쪽    금강삼매경론 하권         신라국 사문 원효 지음    번역          6. 진성공품(眞性空品)      [論] 진여(眞如)의 법(法)이 모든 공덕과 행덕을..
149

금강삼매경론 중권, 원효대사 술

5972 금강삼매경론 중권, 원효대사 술
금강삼매경론 > 금강삼매경론(金剛三昧經論) > 금강삼매경론 중권 K.1501(45-60), T.1730(34-961) [73 / 263] 쪽    금강삼매경론 중권         신라국 사문 원효 지음    번역       ..
148

금강삼매경론 상권. 원효대사 술

6371 금강삼매경론 상권. 원효대사 술
금강삼매경론 상권         신라국(新羅國) 사문(沙門) 원효(元曉) 지음   이인혜 번역         [論] 이 경은 간략히 네 부문으로 나뉜다. 처음은 대의(大意)에 관한 서술이고, 다음은 경의 종지[宗]에 대한 설명이며, ..
147

관세음보살 수기경

5102 관세음보살 수기경
송(宋) 황룡국(黃龍國) 담무갈(曇無竭) 한역   홍승균 번역            나는 이와 같이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바라내(波羅奈)의 녹야원[仙人鹿苑]에 큰 비구들 2만 명과 보살 1만 2천 명과 함께 계셨다. 그 보살들의 이름은 ..
146

법구비유경 제 1권 50쪽~60쪽까지

4400 법구비유경 제 1권 50쪽~60쪽까지
[51 / 197] 쪽   의 지혜가 없기 때문에 도로 3도(塗)4)에 떨어지는 것이다.   오직 집을 떠나 청정한 뜻을 닦고 고요한 이치를 행해야 열반[泥洹]을 얻을 수 있느니라."   그리고 세존께서 곧 게송을 말씀하셨다.      진실을 거짓이라 하고 ..
145

법구비유경 제 1권 40쪽~50쪽까지

4633 법구비유경 제 1권 40쪽~50쪽까지
법구비유경 > 법구비유경(法句譬喩經) >     피 우는 짐승들을 만났다.   왕은 멀리서 부처님을 보았는데 처음 솟아오르는 해와 같고 보름달처럼 원만한 그 모습에서 광명이 나와 천지를 환하게 비췄다. 부처님을 본 사람들은 모두 사랑하고 공경하였고..
144

법구비유경 제1권 30~40쪽까지

4177 법구비유경 제1권 30~40쪽까지
[31 / 197] 쪽   비라타가 대답하였다.   "돌아가신 아버님의 분부를 감히 어길 수가 없습니다. 원컨대 세존께서는 저를 버리지 마시고, 여드렛날에는 광명을 돌리시어 왕림해주십시오."   목련은 부처님께 돌아와 그대로 아뢰었다.   비라타는 처자를 데리고 ..
143

법구비요경 제1권 30~40쪽까지

4327 법구비요경 제1권 30~40쪽까지
비라타가 대답하였다.   "돌아가신 아버님의 분부를 감히 어길 수가 없습니다. 원컨대 세존께서는 저를 버리지 마시고, 여드렛날에는 광명을 돌리시어 왕림해주십시오."   목련은 부처님께 돌아와 그대로 아뢰었다.   비라타는 처자를 데리고 밖으로 나가 집을 잡히고 100냥의..
142

법구비유경 제1권 20~30쪽까지

5097 법구비유경 제1권 20~30쪽까지
법구비유경 > 법구비유경(法句譬喩經) > 법구비유경 제 1 권 K.1020(30-514), T.211(4-575) [21 / 197] 쪽   견고하여 넘기조차 어렵고, 뜻은 밝고 마음은 안정되어 어떠한 근심이나 걱정도 없었습니다. 어떤 도덕을 행하여야 그런 신묘한 법에 이를 수 있겠습니까?" &n..
141

법구비유경 제1권 10~20쪽까지

4429 법구비유경 제1권 10~20쪽까지
왕은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기뻐하며 말하였다.   "훌륭하십니다. 진실로 부처님 말씀과 같습니다. 네 사람이 죽음을 피하고자 했으나, 한 사람은 이미 죽었습니다. 자신이 지은 업으로 얻은 목숨은 한계가 있어서 나머지 사람들도 또한 그렇게 될 것입니다."   신하들과 관리들도 모두 믿..
140

법구비유경 제 1권 1~10쪽까지

4628 법구비유경 제 1권 1~10쪽까지
     법구비유경 제 1 권   진세(晋世) 사문 법거(法炬)·법립(法立) 공역    1. 무상품(無常品)   옛날에 제석천[天帝釋]은 자신의 몸에서 다섯 가지 덕(德)이 떠났기 때문에, 목숨을 마치면 장차 인간 세상에 내려가 옹기장이 집에서 나귀의 태(..
139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46~55쪽까지

4559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46~55쪽까지
중론(中論) > 중론(中論) > 중론 제2권 K.577(16-350), T.1564(30-1) [46 / 187] 쪽      만일 지금 발생하고 있는 것이 발생하며 이것이 발생할 것을 갖는다면   어떻게 다시 발생이 있어서 이 발생을 발생할 수 있겠는가? (19)   ..
138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36~45쪽까지

5409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36~45쪽까지
중론 제2권               용수보살 지음   요진삼장 구마라집한역   범지 청목주석   박인성 번역       7. 삼상을 관찰하는 장[觀三相品]   [문] 경전에서..
137

용수보살 중론 제1권 30~36쪽까지

6355 용수보살 중론 제1권 30~36쪽까지
중론(中論) > 중론(中論) > 중론 제1권 K.577(16-350), T.1564(30-1) [31 / 187] 쪽      그러므로 허공은 유도 아니고 무도 아니며   상(相)도 아니고 상을 띠게 하는 것[可相]도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하네. 그 밖의 다섯도 허공과 같네. (7) ..
136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20쪽~30쪽까지

5835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20쪽~30쪽까지
중론(中論) > 중론(中論) > 중론 제1권 K.577(16-350), T.1564(30-1) [21 / 187] 쪽   않는다. 감에 의존해서 가는 이가 있는 것인데, 이전에 감이 없으니 가는 이가 없다. 어떻게 실재하지 않는 가는 이가 세 가지 가는 작용을 하겠는가?   감도 가는 이의 ..
135

용수보살, 중론 제1권 10~20쪽까지

4686 용수보살, 중론 제1권 10~20쪽까지
중론(中論) > 중론(中論) > 중론 제1권 K.577(16-350), T.1564(30-1) [11 / 187] 쪽   부처님들께서 말씀하신 진실하고 미묘한 법   연(緣)이 없는 이 법에 어떻게 소연연이 있겠는가? (9)      부처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
134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1~10쪽까지

5740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1~10쪽까지
중론(中論) > 중론(中論) > 중론 제1권 K.577(16-350), T.1564(30-1) [1 / 187] 쪽    중론 제1권      용수보살(龍樹菩薩) 지음   요진삼장(姚秦三藏) 구마라집(鳩摩羅什)한역   범지(梵志) 청목(靑目)주석 &..

1234

팔만대장경, - 팔만대장경,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마하월드, 비샤카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벽공/ 개원. 2001년 01월 15일.:::



sitem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