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 출처 동국역경원, 전자불전문화제콘텐츠연구소

작성일 2010/05/16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 팔만대장경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1. 발심공양품(發心供養品) ①
  
  큰 지혜의 바다 비로자나부처님께 귀의합니다.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세존께서는 왕사성 가란타(迦蘭陀) 조죽림(鳥竹林)이라는 숲에서 큰 비구승 5백 명과 함께 계셨다. 그 때 여래께서는 부처의 행에 머물러 더 이상은 번뇌가 없으셨으므로 기나(耆那)라 불렸다. 일체지(一切智)를 얻고 일체지를 행하고 일체지를 알아서 천행(天行)에 머무르고 범행(梵行)에 머무르고 성행(聖行)에 머무셨다. 마음이 자유로우셨고 모든 세존을 의지하셨으므로 무슨 행이든 하고자 하면 다 할 수 있었다.
  비구ㆍ비구니ㆍ우바새ㆍ우바이의 4중(衆) 가운데 계시면서 큰 공양과 공경과 존중을 받으셨다. 또 여러 국왕ㆍ대신ㆍ재상과 여러 외도 및 모든 사문ㆍ바라문들에게서도 부처님께서는 이와 같은 갖가지 이양(利養)을 얻어 음식ㆍ의복ㆍ와구ㆍ탕약의 네 가지를 모두 다 구족하셨다.
  가장 뛰어나고 가장 묘하여 견줄 이가 없었으며, 지혜가 제일이라 명망이 멀리 퍼졌다. 비록 이양을 받으셔도 연꽃이 물 묻지 않듯 마음이 물들지 않으셨다. 세존의 명호(名號)와 설법하는 음성도 세상에서 가장 높고 가장 뛰어나 그보다 더 나을 이가 없었다.
  이와 같이 세존께서는 다타아가도(多陀阿伽度)ㆍ아라하(阿羅訶)ㆍ삼먁삼불타(三藐三佛陀) 등의 10호(號)를 구족하시어 하늘ㆍ마군ㆍ범천왕ㆍ
  
[2 / 1142] 쪽
  제석천왕ㆍ사문ㆍ바라문 등 모든 하늘과 인간 세상 가운데 계시며 신통으로 널리 알며, 알고 나서 설법하여 세상에 행하시는데, 앞뒤와 중간의 말씀이 다 훌륭하고 글과 뜻이 오묘하며 이취(理趣)가 정미로웠다. 상호와 장엄이 구족하여 모자람이 없었으며 청정한 범행(梵行)을 널리 펴셨다.
  그럴 무렵에 존자 대목건련이 이른 아침에 옷을 정돈하고 발우를 들고 왕사성에 들어가 걸식을 하려는 차에 홀로 서서 생각했다.
  ‘오늘은 이른 아침이라 걸식하기는 아직 이르니까 먼저 정거천(淨居天)에나 가 봐야겠다.’
  존자 목건련은 이런 생각을 하고 마치 역사(力士)가 팔을 굽혔다 펼 만큼의 짧은 동안에 왕사성에서 몸을 숨겨 곧 정거천에 홀연히 서 있었다.
  그 때 한량없는 정거천들이 이미 목건련이 조용히 온 것을 보고 기쁜 마음을 내어 서로 말하였다.
  “우리가 지금 함께 가서 존자 목건련을 맞이하자.”
  그리고 나서 함께 목건련의 처소에 가서 머리를 숙여 그의 발에 절하고 물러나 한쪽에 서서 그에게 말했다.
  “존자 목건련이여, 희유하고 희유합니다. 존자 목건련이여, 세상에서 보기도 어렵고 만나기도 어려운 것은 부처님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서 저 한량없는 백천만 겁에 부지런히 모든 행을 닦으시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다시 게송을 읊었다.
  
  백천만 겁 동안을
  부지런히 보리도를 구하셨네.
  많은 세월 지내오면서
  중생들 가운데 큰 보배로세.
  세상에서 보기 어려운 분은
  오직 불세존일 뿐이네.
  
  그 때 존자 목건련은 정거천에서 이런 게송을 듣자 온몸이 떨리고 털이
  
[3 / 1142] 쪽
  다 곤두섰다. 그리고 이런 생각을 하였다.
  ‘희유하고도 희유하며 불가사의로다. 보기도 어렵고 만나기도 어려운 것은 부처님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이시다. 세상에서 뵈옵기 어려워 한량없는 백천만억 겁 동안에 가끔 한 번 나타나시는구나.’
  그 때 존자 대목건련은 정거천에서 하늘 무리들을 위하여 여러 가지 미묘한 법을 설명하여 한량없이 청정한 법의 뜻을 보여 주고 한량없이 깊고 비밀한 법의 요점을 널리 펴서 모든 하늘의 마음을 기쁘게 하였다. 이렇듯 교화하고 보여 주어 법을 존중하게 하고는 곧 몸을 감추어 이 염부제로 돌아왔다. 마치 힘센 장사가 팔을 굽혔다 펴듯 하는 한 생각 사이에 왕사성에 이르러 차례로 걸식하고 본처에 돌아와 밥을 먹고 옷과 발우를 거두고 발을 씻은 뒤에 부처님 처소에 갔다. 부처님 처소에 이르러서 부처님 발에 절하고 물러나 한쪽에 섰다가 다시 스스로 좌정하고 나서 부처님께 다녀온 대로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제가 아침에 걸식하러 왕사성에 갔다가 문득 수다바사(首陁婆娑) 천상에 갔었는데, 하늘들이 저에게 말하기를 ‘여래 세존님은 세상에서 보기 어렵고 만나기도 어렵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앞의 사연을 자세히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이와 같은 희유한 말을 듣고 나서 참으로 생각하기 어려운 것은 모든 부처님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서 한량없는 백천 겁 중에 가끔 한 번 세상에 나시는 일이라 생각하였습니다.”
  그 때 부처님께서는 목건련에게 이르셨다.
  “목건련아, 정거천들은 아는 것도 적고 본 것도 적지만 좁고 용렬한 지혜로도 백천 겁의 일을 안다. 무슨 까닭이냐? 목건련아, 나는 지난날에 한량없고 가없는 여래 세존의 처소에서 모든 선근(善根)을 심었고, 결국에는 아뇩다라삼먁삼보리(阿耨多羅三藐三菩提)를 구하였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석가(釋迦)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30억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을 만나서 의복ㆍ음식ㆍ와구ㆍ탕약 네 가지를 갖추어 존중히 받들어 섬기고 공양하였다. 그러나 저 여러 부처님은 나에게 ‘너는 마침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와 세간해(世間解)ㆍ
  
[4 / 1142] 쪽
  천인사(天人師)ㆍ불세존(佛世尊)이 되어 저 미래세에 정각을 이루리라’고 수기하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연등(然燈)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8억의 부처님과 성문들을 만나서 의복ㆍ음식ㆍ와구ㆍ탕약 네 가지와 당번(幢幡)ㆍ일산ㆍ꽃ㆍ향을 갖추어 존중히 받들어 섬기고 공양하였다. 그러나 저 부처님들은 나에게 ‘마침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와 세간해ㆍ천인사ㆍ불세존이 되리라’고 수기하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불사(弗沙)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3억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을 만나서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저 모든 부처님들은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하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가섭(迦葉)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9만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을 만나서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끝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등명(燈明)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6만의 부처와 성문들을 만나서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끝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사라왕(娑羅王)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1만 8천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고, 그 뒤에 출가하여 ‘미래세(未來世)에 꼭 불도를 이루어 금계(禁戒)를 지키리라’고 다짐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저 모든 부처님들은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끝내 나에게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능도피안(能度彼岸)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만 분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나에게 끝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에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일(日)여래라는 이름을 1만 5천 분의 부처와 성문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5 / 1142] 쪽
  끝내 나에게 ‘너는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교진여(憍陳如)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2천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끝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용(龍)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6천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끝내 나에게 ‘너는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자당(紫幢)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천 분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끝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연화상(蓮花上)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5백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끝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똑같이 나계(螺髻)여래라는 이름을 가진 64분의 부처님들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끝내 나에게 ‘마침내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전륜성왕의 몸으로 있을 때 정행(正行)여래라 이름하는 한 부처님과 성문들에게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나 끝내 나에게 ‘마침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와 명행족ㆍ일체 세간해를 이루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으셨다.
  목건련아, 내가 지난날 8만 8천억의 벽지불께 번(幡)ㆍ일산ㆍ꽃ㆍ향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했으며, 나아가 그 부처님이 열반한 뒤에 탑과 절을 세우고 전과 똑같이 공양했으나 나에게 ‘너는 마침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이루리라’는 수기를 주지 않았다.
  목건련아,지난날에선사(善思)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라는 여래께서 계셨는데, 저 부처님 처소에서 미륵보살이 최초에 발심하여 여러 가지 선근을 심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그 때 미륵보살은 몸소 전륜성왕이 되었으니, 이름을 비로자나라 했으며, 그 때 인민의 수명은 8만 세였다.
  
[6 / 1142] 쪽
  목건련아, 저 선사여래의 초회(初會) 설법에는 9만 6천억의 사람들이 아라한도를 얻었으며, 두 번째 설법에는 8만 4천억의 사람들이 아라한도를 얻었으며, 세 번째 설법에는 7만 2천억의 사람들이 아라한도를 얻었다. 목건련아, 저 비로자나 전륜성왕은 저 선사여래와 성문들에게 존경을 바쳤으며, 번ㆍ일산ㆍ꽃ㆍ향의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하였다.
  목건련아, 그 때 비로자나 전륜성왕은 저 여래가 32대인상(大人相)과 80종호(種好)를 구족하신 것과 성문들을 보고, 또 훌륭하게 장엄된 불국토와 인민의 수명을 보고, 곧 도심을 내어 스스로 말하기를 ‘희유하나이다, 세존이시여, 원하옵건대 제가 앞으로 성불을 하여 10호가 구족하면, 오늘 선사여래와 같이 성문ㆍ인간ㆍ천상들의 대중이 공경히 둘러싸고 부처님의 설법을 듣고 믿어 받들어 행하는 것과 하나도 다름없게 되었으면 합니다’고 하였다. 미륵은 또 말하기를 ‘원하옵건대 제가 앞으로 많은 중생들을 위하여 모든 이익을 지어 안락함을 베풀고 일체의 하늘과 인간들을 어여삐 여기리다’고 하였다.
  목건련아, 미륵보살은 나보다 40여 겁이나 앞서서 보리심을 내었고, 나는 그런 뒤에 비로소 도심을 일으켜서 모든 선근을 심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목건련아, 지난날 시회당(示誨幢)여래라는 부처님이 있었다. 목건련아, 나는 저 부처님 나라에서 전륜성왕이 되었으니 이름이 뇌궁(牢弓)이었으며, 처음 도심을 내어 모든 선근을 심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구하였다.
  나는 그 때 저 불세존을 꼭 천 년이나 공양했으며, 또 성문들을 공양 존중하고 예배ㆍ찬탄하며, 네 가지를 갖추어 공양하고 5백 벌의 아름답고 좋은 옷을 한꺼번에 보시했으며, 나아가 저 부처님이 열반에 든 뒤에 높이가 1유순, 너비가 반 유순 되는 사리탑을 세워 금ㆍ은ㆍ파리ㆍ유리ㆍ붉은 진주ㆍ차거(車𤦲)ㆍ마노(馬瑙)의 7보로 장식했으며 거기다가 갖가지 당번ㆍ일산ㆍ방울ㆍ향ㆍ꽃과 촛불을 공양하였다.
  목건련아, 나는 이렇게 모든 공양을 하고는 밤낮으로 정근하여 넓고 큰 서원을 세웠다.
  ‘미래 세상에 성불했을 때 부모에게 효도하지 않거나, 사문과 바라문을 공
  
[7 / 1142] 쪽
  경하지 않거나, 집안의 친소(親疎)와 높고 낮음을 모르거나, 3세의 인연 업과를 믿지 않거나 현재에 성인이 있음을 믿지 않거나 한 가지도 법대로 행하지 않고서 오직 탐욕ㆍ성냄ㆍ어리석음만 행하여 10악이 구족하며, 오직 잡된 업(業)만 짓고 한 가지 착한 일도 하지 않는 중생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 해도 저는 저 세계에서 마침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증득하여 저 모든 중생들을 불쌍히 여길 것입니다. 법을 설하여 교화하고 많은 이익을 지어서 중생들을 구호하며 자비로 건져내어 모든 괴로움을 여의고 즐거움 속에 있게 할 것이며, 저 하늘과 사람들을 위하여 널리 법을 설하기를 원하나이다.’
  목건련아, 모든 불여래가 이렇게 고행하는 희유한 일은 모두 중생을 위해서이다.
  목건련아, 모든 보살들에게 네 가지 미묘한 성행(性行)이 있다. 어떤 것이 넷이냐 하면, 첫째는 자성행(自性行)이요, 둘째는 원성행(願性行)이며, 셋째는 순성행(順性行)이요, 넷째는 전성행(轉性行)이다.
  목건련아, 어떤 것을 자성행이라 하는가? 모든 보살은 타고난 성품부터 어질고 곧으며 부모의 가르침을 따르고, 사문과 바라문을 믿어 공경하고 집안의 친소와 고하를 잘 알아서 공경하고 섬기는 데 잘못이 없으며, 10선(善)을 구족하며, 게다가 그 밖의 착한 일을 널리 행하니, 이것을 보살의 자성행이라 한다.
  어떤 것을 원성행이라 하는가. 모든 보살들은 ‘나는 저 어느 때고 꼭 성불하여 아라하ㆍ삼먁삼불타의 10호를 구족하리라’고 발원하는데, 이것을 보살의 원성행이라 한다.
  어떤 것을 순성행이라 하는가. 모든 보살은 6바라밀을 빠짐없이 성취한다. 어떤 것이 여섯 가지인가. 보시바라밀에서부터 반야바라밀까지를 말하니, 이것을 보살의 순성행이라 한다.
  어떤 것을 전성행이라 하는가. 내가 저 연등세존에게 공양한 적이 있는데, 그 인연으로 독송하는 즉시 뜻을 아니, 이와 같은 것을 보살의 전성행이라 한다. 목건련아, 이것을 보살의 네 가지 성행(性行)이라 한다.”
  어느 때 세존께서 사위국(舍衛國) 기수급고독원(祇樹給孤獨園)에 계셨
  
[8 / 1142] 쪽
  는데, 성불해서 부처의 행에 머무셨다.[위에서 나온 것과 같은 내용은 생략함]1)
  그 때 부처님께서는 공양을 마치고 나서 7일 동안 선정에 드시어 지난 옛날 모든 불세존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를 생각하셨다.
  그 때 아난이 7일을 지내고 나서 부처님 처소에 가서 부처님 발에 정례하고 한쪽에 물러나서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희유하나이다. 제가 지난날 항상 뵙던 것보다 여래의 몸이 두 배나 청정하고 얼굴빛이 두 배나 드높아 광명이 더 빛나며, 세존의 모든 근(根)이 한량없이 적정(寂靜)한 것 같습니다. 어떤 삼매에 드시어 어떤 법상(法相)을 생각하십니까?”
  그 때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이르셨다.
  “그렇다, 아난아. 네 말과 같다.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께서 만약 정에 드셔서 저 옛날 모든 불여래께서 크고 자재로운 신통 지혜를 얻으심을 생각하고서 1겁이나 1겁이 조금 못 되게 머물든지, 백천억 모든 부처의 지혜를 생각하더라도 여래의 지혜는 막히고 걸림이 없다. 왜냐 하면 여래는 모든 부처의 지혜를 갖추어서 피안(彼岸)으로 건너갔기 때문이다.
  아난아, 여래는 한 끼만 먹고서 1겁이나 1겁이 못 되게 머물거나 얼마 동안 머물려 하든지 간에 마음대로 자유롭게 하여 피곤함이 없다. 왜냐 하면 여래는 모든 부처의 삼매를 갖추었으므로 피안으로 건너기 때문이며, 모든 삼매 가운데서 이것이 제일이기 때문이다.”
  부처님께서는 아난에게 이르셨다.
  “내가 생각하건대 지난 옛날 한량없고 끝없는 아승기겁에 부처님이 있었으니 이름이 제석당(帝釋幢)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였다. 그 부처님은 모든 중생을 위하여 귀의처(歸依處)가 되고 중생에게 자비의 집이 되어 일체 중생을 어여삐 여기며, 일체 중생에게 안락을 주며, 큰 위덕이 있어 한량없는 성인의 무리들이 앞뒤에서 에워싸고 호위하였다.
  아난아, 저 제석당여래에게 5백억의 여러 성문들이 있어 모두 다 아라한과를 증득했으며, 수명은 5천 세였다. 저 제석당(帝釋幢)여래는 한 보살에
  
  
1) 고려대장경에는 약설여상(略說如上)이 본문에 들어가 있으나 내용상 주에 포함되므로 [ ] 속에 넣어 번역하였다.
[9 / 1142] 쪽
  게 수기(授記)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상당(上幢)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상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당상(幢相)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당상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희당(喜幢)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희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십당(十幢)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십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난복당(難伏幢)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난복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명등(明燈)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명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명등(善明燈)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선명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건립(建立)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건립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건립(善建立)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선건립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용선(龍仙)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용선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무비위덕(無比威德)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무비위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성소생(聖所生)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성소생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묘승(妙勝)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묘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승(仙勝)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선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보음(普陰)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보음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예상(預相)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예상여래도 다시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상족(上族)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상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자경계(自境界)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자경계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무등(無等)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무등여래도 또 한 보살에게 수
  
[10 / 1142] 쪽
  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구류손(拘留孫)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구류손여래도 또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대광명(大光明)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대광명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이우(離憂)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이우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사홍수(捨洪水)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사홍수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대력(大力)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대력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지피안(至彼岸)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지피안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일(日)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일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적멸(寂滅)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적멸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대진성(大震聲)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대진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자왕(自王)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자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보왕(寶王)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보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수왕(宿王)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수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미묘(微妙)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미묘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범음(梵音)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범음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공덕생(功德生)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공덕생여래에게 70억의 성문 제자가 있었으니, 모두 다 아라한과를 증득했다. 그 부처님 수명은 7만 년이며 반열반한 뒤에 정법이 세상에 3천 년을 머물렀다.
  아난아, 저 공덕생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용관(龍觀)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저 용관여래는 보리를 증득한 뒤 모든 중생을 위해 세상에 1겁을 머물렀다.
  아난아, 저 용관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무외상(無畏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무외상여래도 한 보살에게
[11 / 1142] 쪽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용상(龍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용상여래도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천덕(天德)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천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신분상(身分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신분상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무비월(無比月)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무비월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인상(因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인상여래에게 1천6백의 성문 제자가 있었는데 다 아라한이었다. 아난아, 저 인상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자상(紫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자상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다가라시기(多伽羅尸棄)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다가라시기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연화상(蓮花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연화상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교진여(憍陳如)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교진여여래는 같은 이름으로 불리는 백 분의 부처가 있었으며, 머무르는 겁을 소연화(小蓮花)라 이름했고, 저 교진여여래에게 각각 3백억의 성문 제자들이 있었는데, 다 아라한이었으며, 저 모든 여래들은 머무르는 수명이 각각 3백 세였고, 부처님이 열반한 뒤에 정법 역시 세상에 3백 년을 머물렀다.
  아난아, 저 가장 뒤의 교진여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전단(栴檀)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전단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명등(明燈)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명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이익(利益)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이익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덕(善德)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저 선덕여래는 부처 눈[佛眼]으로 일체 중생을 관찰하여 모든 중생을 어여삐 여긴 까닭에 부처의 종성을 끊지 않고 세상에 천 겁을 머물렀으며, 저 선덕 여래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에게는 32억 나유타 성문 제자가 있었는데 다 아라한이었다. 아난아, 저 선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명성(明星)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12 / 1142] 쪽
  아난아, 저 명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호세지족(護世知足)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저 호세지족여래는 한량없는 나유타 겁을 지나서 성불하였다. 아난아, 저 호세지족여래에게 20억의 성문 제자가 있었는데 다 아라한이었다.
  아난아, 저 호세지족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시기(尸棄)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시기여래가 성불한 곳의 겁(劫)을 연화라 이름했으며, 저 겁 동안에는 같은 이름의 시기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가 62분이나 있어서 차례로 성불했다.
  아난아, 그 시기여래 중에 가장 뒤에 성불한 분이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출생(出生)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출생 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는 일체 중생을 어여삐 여겼기에 1만2천 겁 동안 세상에 머물러 교화하였다.
  아난아, 출생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목(善目)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선목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상주(商主)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상주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생(善生)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선생 여래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는 수명이 짧은 때라 오직 하루를 머물렀으나 그 동안 8만 4천의 성문을 교화하여 다 아라한과를 얻게 하였다. 아난아, 선생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범덕(梵德)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범덕여래에게 32억의 성문 제자가 있었는데 다 아라한이었으며 저 범덕여래가 반열반한 뒤에 정법이 3만 년을 세상에 머물렀다.
  아난아, 저 범덕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청련화(靑蓮花)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청련화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선견(善見)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선견 여래ㆍ다타아가도ㆍ아라하ㆍ삼먁삼불타는 3천억의 성문 제자가 있었는데 다 아라한이었다. 아난아, 저 선견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견진제(見眞諦)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견진제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근
  
[13 / 1142] 쪽
  (根)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근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자색(紫色)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닌아, 저 자색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위타(爲他)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위타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남두수(南斗宿)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남두수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사라(娑羅)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사라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주령(主領)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주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대주령(大主領)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저 대주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지승(智勝)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아난아, 지승여래도 한 보살에게 수기를 하되 ‘다음에 성불하여 보현(普賢)여래라 하리라’고 하였다.”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불본행집경 제2권 1쪽에서 ~10쪽까지
아래글 불본행집경 제1권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번호     글 제 목 조회
183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3002
182

결정비니경

2090
181

비화경 1권- 전법륜품, 다라니품

3337
180

라운 인욕경, (참고 인내할 때의 공덕과 화를 낼 때의 과보에 대한 가르침)

4503
179

반니원후관랍경(般泥洹後灌臘經)

3956
178

불설바저라(금강저) 공능법상품(佛說跋折囉功能法相)

5052
177

치선병비요법 하권, 음악병, 춤병, 수병, 풍병, 지병, 화병 다스리는 방법

6620
176

치서선비요법 상권 3,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음병,화병,

5244
175

치선병비요법 상권 2 ,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화병,난병,음병,

5330
174

치선선비요법 상권 1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화병,음병,

5198
173

문수사리발원경

5294
172

관세음보살수기경

4786
171

과거현재인과경 제1권

5178
170

무극보삼매경

5213
169

광찬경 제 8권

4854
168

광찬경 제 5권

4683
167

광찬경 제1권) 1. 마하반야바라밀광찬품(摩訶般若波羅蜜光讚品)

4662
166

대반열반경 (금강과 같은 몸)금강신품

5030
165

육조단경 중에서, 혜능대사의 가르침...무념,일행삼매,좌선,三身,

6327
164

불본행집경 제7권 고강왕국품 5

5032
163

불본행집경 제6권 - 상탁도솔품 2

4913
162

불본행집경 제5권 상탁도솔품 1

5977
161

불본행집경 5권 현겹왕종품 2

5522
160

불본행집경 4권 현겹왕종품 1

5253
159

불본행집경 제4권 수결행집경2

5755
158

불본행집경 3권 수결정기품

6190
157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5580
156

불본행집경 제3권 발심공양품 3. 10쪽까지

5598
155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2. 23쪽~33쪽까지

5904
154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 2. 10~23쪽까지

5991
153

불본행집경 제2권 1쪽에서 ~10쪽까지

5670
152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5499
151

불본행집경 제1권

5601
150

금강삼매경론 하권. 원효대사 술

6907
149

금강삼매경론 중권, 원효대사 술

6645
148

금강삼매경론 상권. 원효대사 술

7298
147

관세음보살 수기경

5724
146

법구비유경 제 1권 50쪽~60쪽까지

4928
145

법구비유경 제 1권 40쪽~50쪽까지

5290
144

법구비유경 제1권 30~40쪽까지

4676
143

법구비요경 제1권 30~40쪽까지

4840
142

법구비유경 제1권 20~30쪽까지

5800
141

법구비유경 제1권 10~20쪽까지

5033
140

법구비유경 제 1권 1~10쪽까지

5168
139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46~55쪽까지

5156
138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36~45쪽까지

6033
137

용수보살 중론 제1권 30~36쪽까지

7174
136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20쪽~30쪽까지

6491
135

용수보살, 중론 제1권 10~20쪽까지

5227
134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1~10쪽까지

7059
133

묘법연화경 제2권 95~105쪽까지

4537
132

묘법연화경 제2권 85~95쪽까지

4971
131

묘법연화경 제 2권 76 ~85쪽까지

4100
130

묘법연화경 제2권 66~75쪽까지

4227
129

묘법연화경 제1권 40~65쪽까지

4265
128

묘법연화경(벙화경) 제 1권. 21~40 쪽까지

5005
127

묘법연화경(법화경)제 1권. 1~20쪽까지

5460
126

대방광입여래지덕부사의경

4167
125

대방광여래부사의경계경 (大方廣如來不思議境界經)

3970
124

앙굴마라경 제 4권

3954

1234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7752-1088.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