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 출처 동국역경원, 전자불전문화제콘텐츠연구소

작성일 2009/08/15

대방광입여래지덕부사의경 - 팔만대장경


대방광입여래지덕부사의경 -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대방광입여래지덕부사의경
  (大方廣入如來智德不思議經)
  
  
  실차난타(實叉難陀) 한역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는 마갈타국의 적멸도량인 보광명전(普光明殿)에 계셨는데, 헤아릴 수 없는 공덕이 모여 일어나서 보는 이들이 크게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마음을 내어 모든 깔보는 마음을 영원히 떠나지 않는 이가 없었다.
  부처님께서는 그 가운데의 보련화사자(寶蓮花師子) 자리에 앉으셨는데, 정등각(淨等覺)을 증득하시고 행하는 바가 둘이 없고 부처님의 머물 바에 머물러 모든 부처님들과 평등하며, 무장애불퇴전법(無障碍不退轉法)에 도달하셔서 모든 행하는 바가 제복(制伏)1)할 것이 없었다. 항상 불사(佛事)를 하되 일찍이 휴식한 적이 없으셨고 법(法)이 무상(無相)임을 체득하여 부사의(不思議)한 경계에 머물러 3세(世)에 생겨나는 것이 차별이 없음을 분명하게 깨달아 그 몸이 모든 세계에 두루 충만하였다. 지혜는 모든 법을 통달하여 미혹한 적이 없었고 모든 행을 깨달아 모든 의심의 그물을 끊고, 그 몸은 미묘하여 분별할 수 없었다. 그리고 둘이 없는 지혜[無二智]로 구경에는 피안(彼岸)에 도달하여 모든 보살들이 높이 우러러 보았으며 무차별여래해탈(無差別如來解脫)에 머물고 무중변불평등지(無中邊佛平等地)에 들어가 일체처공법계(一切處空法界)를 통달하여 미래겁(未來劫)이 다하도록 항상 법륜(法輪)을 굴리셨다.
  그리고 큰 비구의 무리 62억 명이 함께 있었는데, 모든 법의 실상(實相)
  
  
1) 번뇌를 멎게 하여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것.
[2 / 15] 쪽
  은 자성이 평등하여 허공과 같은 줄을 빠짐없이 분명하게 깨달아 집착하는 바가 없었다. 그리하여 영원히 모든 번뇌의 속박을 떠나서 모든 여래의 지혜방편으로 모두 능히 따라 들어가며, 한 법 가운데에서 모든 법을 분명하게 깨달아 무분별지(無分別智)가 항상 눈앞에 나타났다. 또한 항상 부지런히 닦아 익혀 일체종지(一切種智)에 나아가 마음에 물러서는 일이 없었으니 모두 이미 성취하고 피안의 지혜에 도달하여 모든 경계를 따라서 행하는 방편을 구족하였다.
  그 이름은 사리불(舍利弗)ㆍ대목건련(大目揵連)ㆍ마하가전연(摩訶迦旃延)ㆍ마하가섭(摩訶迦葉)ㆍ나제가섭(那提迦葉)ㆍ가야가섭(伽倻迦葉)ㆍ마하겁빈나(摩訶劫賓那)ㆍ리바다(離婆多)ㆍ아누루다(阿㝹樓駄)ㆍ수보리(須菩提)ㆍ부루나미다라니자(富樓那彌多羅尼子)ㆍ교범바제(憍梵波提)ㆍ주리반타(周利槃陁)ㆍ재력사자(財力士子)ㆍ거타라(佉陀羅)ㆍ상주준타(商主准陀)ㆍ마하구치라(摩訶俱絺羅)ㆍ난타(難陁)ㆍ라후라(羅睺羅)ㆍ아난(阿難)이었으며, 이와 같은 모든 대제자(大弟子)들이 상수(上首)가 되었다.
  다시 60억 비구니들이 함께 있었는데, 모두 이미 청정한 백법(白法)을 오랫동안 쌓아 불종지(佛種智)에 가까우며 방편을 분명하게 깨달아 모든 법이 실재하는 성품이 없고[無性] 차별적인 모양이 없으며[無相], 실제(實際)에 안주(安住)함을 증득하였다. 또 모든 법이 무생무멸(無生無滅)임을 알아 제거하거나 단멸할 것이 없고 부사의해탈삼매(不思議解脫三昧)에 머물러 마땅히 조복(調伏)해야 할 모든 중생들을 따라 갖가지 위의(威儀)있는 모습을 나타내 보이되 그 가운데서 분별하는 바가 없었다. 그 이름은 마하파사파제와 야수다라 등이었으며 이들이 상수가 되었다.
  다시 10불국토의 말할 수 없는 백천억 나유타 미진(百千億 那由他 微塵)같이 많은 보살마하살들이 함께 있었는데, 모두가 능히 시방세계에 널리 들어가 열반의 도와 훌륭한 방편의 지혜를 얻어 보살의 지위에 안주하였다. 그리하여 모든 중생들을 관찰하고 성숙하게 하며, 방편법문(方便法門)으로 모든 중생들을 거두어 모든 희론(戲論)과 집취(執取)를 끊게 하였다. 그리고 모든 법이 무변무중(無邊無中)임을 분명하게 깨달아 모든 중생들의 선업과 악업의 과보가 모두 얻을 것도 잃을 것도 없다는 것을 아는 이들이었다.
  또 그 뜻이 즐거운 번뇌의 모든 감각기관의 행하는 바를 궁구하고 3세의 여래께서 말씀하신 모든 법구(法句)의 이치를 구족하게 받아 지녀 잊어버리는 일이 없었다. 그리고 모든 유위ㆍ무위ㆍ세간법ㆍ출세간법을 통달하여 3
  
[3 / 15] 쪽
  세의 모든 부처님의 지혜를 성취하였다. 또 한 생각에 하늘의 궁궐에서 사라져 사바세계에 태어나 출가하여 고행을 닦으며, 보리수(菩提樹)에 나아가서 마군을 항복받고 성불(成佛)하여 정법륜(正法輪)을 굴리고 열반에 들어가며, 항상 모든 중생들을 싫증내어 버리지 않고 깨달아 대보리심(大菩提心)을 내도록 하였다.
  그리고 능히 한 중생의 마음의 반연하는 경계에서 모든 중생들의 마음의 반연하는 경계에 들어가 자연지(自然智)를 성취하며, 보살의 몸을 받고 모든 지혜의 행에서 물러난 적이 없이 항상 닦아 익히되 짓는 바가 없이 하였다. 능히 무량겁(無量劫) 동안 한 중생을 위해서 세간에 머물러 법을 말하고 법장(法藏)을 보호하여 지녀 모든 불종자(佛種子)를 이었다. 그리고 부처님 계시지 않은 곳에서는 부처님으로 나투어 세간에 출현하셨다. 그리하여 중생의 수에 맞추어 정각(正覺)을 이루고 가부좌하여 시방에 충만하며, 큰 지혜를 원만히 하고 모든 더러운 국토를 청정하게 장엄하여 모든 보살의 업장을 없앴다.
  또한 허공법계의 모든 공덕을 다 구족하고 법의 실제(實際)를 증득하여 장애가 없었으며, 모든 법의 평등지인(平等智印)을 얻어 모든 법의 자성이 평등하여 보는 것과 듣는 것이 그림자와 메아리 같다는 것을 확실히 알고, 부사의해탈삼매에 머물러 자재하게 수능엄정(首楞嚴定)에 노닐었다.
  그리하여 모든 부처님의 상호(相好)를 출생하는 다라니문(陀羅尼門)을 성취하고, 3세의 부처님의 청정한 행원(行願)을 갖추고 보현보살의 수승한 의요(意樂)2)를 성취하여 모든 부처님께서 세간에 출현하실 때마다 그곳에 나아가 공경히 권청(勸請)하였다. 그리고는 하나의 털 가운데에서 모든 세계를 나타내며, 하나의 털 가운데에서 시방을 나타냈다. 또 처음 사바세계에 태어나서부터 최후 열반에 들어갈 때까지 시방의 모든 부처님의 법회를 한 부처님의 법회에 나타내고, 한 부처님의 법회를 시방의 모든 부처님의 법회에 나타냈다.
  또 시방법계(十方法界)를 자신의 몸속에 들여보내는 것을 나타내고, 자신의 몸속에서 모든 중생들의 몸을 나타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법요(法要)를 연설하였다. 모든 부처님의 몸을 한 부처님의 몸에 받아들이고, 한 부처님의 몸을 모든 부처님의 몸에 받아들이는 것을 나타내며, 한 중생의 몸에 헤아릴
  
  
2) 범어 āśsya의 번역. 무슨 일인가 하려고 하는 생각.
[4 / 15] 쪽
  수 없이 많은 중생의 몸을 나타내고, 모든 중생들의 몸에 한 중생의 몸을 나타냈다. 한 생의 몸[一生身]에 3세의 생의 몸[三世生身]을 나타내고, 3세의 생의 몸을 한 생의 몸에 나타내며, 과거세가 미래세에 들어가고 미래세가 과거세에 들어가고, 과거세가 현재세에 들어가고 현제세가 과거세에 들어가는 것을 나타냈다.
  한 몸 가운데에서 깊은 선정에 들어가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몸을 일으키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몸에서 깊은 선정에 들어가 한 몸을 일으키며, 한 부처님의 몸에서 모든 중생들의 몸을 나타내고, 모든 중생들의 몸에서 한 부처님의 몸을 나타냈다. 중생의 몸에서 청정한 법의 몸을 나타내고, 청정한 법의 몸에서 중생의 몸을 나타내며, 한 불국토와 장엄한 일을 모든 청정한 국토에 나타내고, 모든 불국토와 장엄한 일을 한 청정한 국토에 나타냈다.
  시방세계를 한 털구멍에 들여보내며 모든 중생들을 위해서 모든 부처님의 원력을 나타내 보이고, 널리 시방의 제도할 이를 따라서 무상정등보리(無上正等菩提)를 나타내었다. 무수한 겁 동안 하나하나의 세계마다 보살행을 하되 쉬는 일이 없었고, 한 티끌 속에 가없고 헤아리거나 계산할 수 없는 세계를 받아들이되 모든 중생들로 하여금 비좁다는 생각이 없게 하였다.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부사의겁(不思議劫)이 잠깐이고, 잠깐 연설한 것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부사의겁이었다. 한 찰나 속에 널리 시방 모든 세계의 모든 중생들, 즉 난생(卵生)ㆍ태생(胎生)ㆍ습생(濕生)ㆍ화생(化生)ㆍ유형(有形)ㆍ무형(無形)ㆍ유색(有色)ㆍ무색(無色)ㆍ무족(無足)ㆍ이족(二足)ㆍ사족(四足)ㆍ다족(多足)ㆍ하늘ㆍ용ㆍ야차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ㆍ제석ㆍ범천ㆍ사천왕천ㆍ인비인(人非人) 등을 따라서 마땅히 조복하였다. 또 갖가지 위의(威儀)의 행하는 바를 나타내되 그 몸과 마음은 분별하는 작용이 없었으니, 이 모든 보살들이 이러한 선교방편(善巧方便)과 그 밖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공덕을 얻었다.
  그 이름은 보현(普賢)보살ㆍ보안(普眼)보살ㆍ보화(普化)보살ㆍ보혜(普慧)보살ㆍ보목(普目)보살ㆍ보광(普光)보살ㆍ보명(普明)보살ㆍ보조(普照)보살ㆍ보당(寶幢)보살ㆍ보각(普覺)보살ㆍ대속질(大速疾)보살ㆍ대속질지(大速疾持)보살ㆍ대신변(大神變)보살ㆍ대신변왕(大神變王)보살ㆍ대정진(大精進)보살ㆍ대용건(大勇健)보살ㆍ대분신(大奮迅)보살ㆍ대분신력(大奮迅力)보살ㆍ대중생(大衆生)보살ㆍ대향상(大香象)보살ㆍ대월(大月)보살ㆍ묘월(妙月)보살ㆍ공덕월(功德月)보살ㆍ보월(寶月)보살ㆍ보월(普月)보살ㆍ
  
[5 / 15] 쪽
  법무구월(法無垢月)보살ㆍ비로자나월(毗盧遮那月)보살ㆍ명칭월(名稱月)보살ㆍ광명월(光明月)보살ㆍ만월(滿月)보살ㆍ범음(梵音)보살ㆍ범주뢰음(梵主雷音)보살ㆍ지음(地音)보살ㆍ법계음(法界音)ㆍ파일체마음(破一切魔音)보살ㆍ진법고음(震法鼔音)보살ㆍ보각음(普覺音)보살ㆍ무분별음(無分別音)보살ㆍ지상음(地上音)보살ㆍ폐일체성음(蔽一切聲音)보살ㆍ평등장(平等藏)보살ㆍ이구장(離垢藏)보살ㆍ공덕장(功德藏)보살ㆍ광명장(光明藏)보살ㆍ보장(寶藏)보살ㆍ월장(月藏)보살ㆍ일장(日藏)보살ㆍ일생장(日生藏)보살ㆍ연화장(蓮花藏)보살ㆍ혜장(慧藏)보살ㆍ대혜(大慧)보살ㆍ승혜(勝慧)보살ㆍ명칭혜(名稱慧)보살ㆍ무상혜(無上慧)보살ㆍ증장혜(增長慧)보살ㆍ무량혜(無量慧)보살ㆍ광혜(廣慧)보살ㆍ불혜(佛慧)보살ㆍ무진혜(無盡慧)보살ㆍ해혜(海慧)보살ㆍ미루등(彌樓燈)보살ㆍ대등(大燈)보살ㆍ법등(法燈)보살ㆍ조시방등(照十方燈)보살ㆍ보등(普燈)보살ㆍ파일체암등(破一切暗燈)보살ㆍ조일체처등(照一切處燈)보살ㆍ결정조등(決定照燈)보살ㆍ월등(月燈)보살ㆍ일등(日燈)보살ㆍ문수사리(文殊師利)보살ㆍ관세음(觀世音)보살ㆍ대세지(大勢至)보살ㆍ금강장(金剛藏)보살ㆍ공덕장(功德藏)보살ㆍ이악취(離惡趣)보살ㆍ약왕(藥王)보살ㆍ약상(藥上)보살ㆍ뇌음(雷音)보살ㆍ화수(花首)보살ㆍ일광(日光)보살ㆍ이구용맹(離垢勇猛)보살ㆍ금강혜(金剛慧)보살ㆍ멸제개(滅諸蓋)보살ㆍ항마(降魔)보살ㆍ보계(寶髻)보살ㆍ천광(千光)보살ㆍ항복대마(降伏大魔)보살ㆍ난견(難見)보살ㆍ난복(難伏)보살ㆍ난량(難量)보살ㆍ승지(勝智)보살ㆍ멸악취(滅惡趣)보살ㆍ미륵(彌勒)보살 등이었으며, 이러한 보살마하살이 상수(上首)가 되었다.
  다시 헤아릴 수 없이 많으며 불가사의하고 헤아릴 수 없는 하늘ㆍ용ㆍ야차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ㆍ제석천ㆍ범천ㆍ사천왕 등이 모두 시방의 불국토로부터 와서 모였다. 이때 이 세계에는 다시 백억 육욕천(六欲天)의 모든 마왕ㆍ태자ㆍ상주(商主)가 상수가 되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모든 하늘의 권속들과 함께 부처님 계신 곳에 왔으니, 여래를 친견하고 예배하고 공양하며 법문을 듣고 받아 지니기 위해서였다.
  다시 백억의 대범천왕 내지 색구경천ㆍ마혜수라천이 상수가 되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모든 하늘의 권속들과 함께 부처님 계신 곳에 왔으니, 여래를 친견하고 예배하고 공양하며 법문을 듣고 받아 지니기 위해서였다. 다시 백억의 8부중과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인비인(人非人)ㆍ우바새ㆍ우바이 등이 각각 권속들과 함께 부처님 계신 곳에 왔으니, 여래를 친견하고 예배하고 공
  
[6 / 15] 쪽
  양하며 법문을 듣고 받아 지니기 위해서였다.
  다시 모든 초목ㆍ총림(叢林)ㆍ모든 약신(藥神) 등과 미루산(彌樓山)ㆍ마하(摩訶)미루산ㆍ목진린타산(目眞隣陀山)ㆍ마하목진린타산ㆍ설산ㆍ철위산 등 모든 산신과 강ㆍ바다ㆍ언덕ㆍ연못ㆍ국읍(國邑)ㆍ취락(聚落)의 모든 신들과 8부대중과 모든 궁전(宮殿)신이 권속들과 함께 부처님 계신 곳에 왔으니, 여래를 친견하고 예배하고 공양하며 법문을 듣고 받아 지니기 위해서였다.
  다시 백억 일월(日月)의 모든 천신과 아나바달다 용왕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권속들에게 둘러싸여 부처님 계신 곳에 왔으니, 여래를 친견하고 예배하고 공양하며 법문을 듣고 받아 지니기 위해서였다. 그리고 이 대중들은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서로 장애되지 않고 비좁다는 생각조차 없었다.
  그때 부처님께서 광명을 비추셔서 모인 대중들을 덮으시니, 마치 보름달이 구름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광명을 비추어 많은 별을 가리는 것과 같았다. 또한 수미산왕이 편안히 머물러 움직이지 않는 것처럼 여래의 광명이 널리 제석천ㆍ범천 등의 모든 하늘을 덮으셨으니, 높고 존귀하심이 이와 같았다.
  그때 문수사리 동자가 멸제개(滅諸蓋)보살에게 말하였다.
  “여래께서는 지금 여기에 편안히 머무시고 몸이 동요하지 않는 것을 그대는 아십니까?”
  멸제개보살이 대답하였다.
  “문수사리여, 여래께서는 지금 비록 이 회중(會衆)에 계시며 편안히 머무시고 동요하지 않으시지만 모든 하늘 사람들이 혹은 출가하여 고행을 닦는 것을 보시며, 혹은 보리수 아래에 나아가서 도량에 편안히 앉아 마군과 원적(怨敵)을 항복받고 등정각을 이루십니다. 그리하여 모든 하늘ㆍ용왕ㆍ야차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ㆍ제석천ㆍ범천ㆍ사천왕천 등이 모두 찬탄하여 말하기를, ‘거룩하십니다. 대사(大師)시여, 능히 원적을 이기셨습니다’라고 하는 것을 봅니다.
  혹은 제석천ㆍ범천ㆍ사천왕천의 모든 하늘이 설법해 주시기를 권청(勸請)하는 것을 보시며, 혹은 보시하는 법을 말씀하시는 것을 봅니다. 혹은 지계ㆍ인욕ㆍ정진ㆍ선정ㆍ지혜ㆍ방편ㆍ력(力)ㆍ원(願)ㆍ지(智)바라밀법을 말씀하시는 것을 봅니다. 혹은 성문승법을 말씀하시는 것을 보며, 혹은 독각승법(獨覺乘法)을 말씀하시는 것을 보며, 혹은 무상승법(無上乘法)을 말씀하시는 것을 보며, 혹은 축생ㆍ아귀ㆍ염마라계(閻摩羅界)ㆍ사천왕천ㆍ삼십
  
[7 / 15] 쪽
  삼천 내지 범천궁(梵天宮)의 생(生)을 받는 법을 말씀하시는 것을 봅니다. 혹은 사람의 세계에 태어나는 법을 말씀하시는 것을 보며, 혹은 전륜왕으로 태어나는 법을 말씀하시는 것을 봅니다.
  또 문수사리여, 이 대중들 중에 혹은 여래의 몸이 높이가 한 길[一尋:8尺]ㆍ1구로(俱盧)3)ㆍ2구로ㆍ반 유순(由旬)ㆍ1유순ㆍ2유순ㆍ10유순ㆍ백ㆍ천ㆍ만 유순으로 보는 이가 있습니다. 혹은 5만ㆍ10만ㆍ백만ㆍ500만으로 보며, 더 나아가서는 모든 수량의 유순을 초과한 것으로 보는 이가 있습니다. 혹은 부처님의 몸은 진금색(眞金色)ㆍ유리색(瑠璃色)ㆍ제청마니색(帝靑摩尼色)ㆍ대청(大靑)마니색ㆍ광명(光明)마니색ㆍ홍련화(紅蓮花)마니색ㆍ석가비릉가(釋迦毘楞伽)마니색ㆍ금강광명(金剛光明)마니색ㆍ천광(天光)마니색ㆍ일월광(日月光)마니색ㆍ수정(水精)마니색ㆍ파리(頗梨)마니색ㆍ자재왕(自在王)마니색ㆍ집중광(集衆光)마니색ㆍ사자만(師子鬘)마니색ㆍ사자당(師子幢)마니색ㆍ해주정광(海住淨光)마니색ㆍ여의(如意)마니색 등으로 되었다고 보는 이가 있습니다.
  모든 중생에 따라서 마땅히 여래의 이러한 여러 가지 색상(色相)을 보는데, 조복되는 자의 보는 바가 각기 다르고, 들음에 따라서 여래께서 무슨 법을 말씀하시든지 듣는 바가 각기 다르며, 무슨 가르침이든지 따라서 의지하여 수행하는 자가 각기 말씀하신 대로 행하여 모두 성취합니다.
  문수사리여, 설사 시방의 헤아릴 수 없이 많고 불가사의하며 헤아릴 수 없는 세계에 가득한 하늘ㆍ용ㆍ야차ㆍ건달바ㆍ아수라ㆍ가루라ㆍ긴나라ㆍ마후라가ㆍ제석천ㆍ범천ㆍ사천왕ㆍ인비인 등이 대나무 숲ㆍ사탕수수ㆍ호마(胡麻:깨)처럼 많더라도, 모든 중생들이 마땅히 여래를 보고 조복되는 자가 부처님의 색상(色相)을 보는 것은 각각 다릅니다. 그 눈앞에서 한 길[尋]의 모습으로 머물러서 그를 위해 설법하시니 말씀하신 대로 수행하며 모두 성취합니다. 여래께서는 비록 이처럼 여러 가지 일을 하시지만 자연스럽게 응하여 나타나시고 분별하시는 일이 없습니다.
  문수사리여, 보름달이 한밤중에 떠 있으면 염부제 가운데의 모든 중생들이 제각기 보름달을 눈앞에서 보지만, 보름달은 일찍이 분별하여 모든 중생들로 하여금 ‘제각기 나를 보아 달라’고 하는 생각을 한 적이 없으며 자연적으로 이러한 일이 일어나는 것처럼, 여래도 그러하여 비록 모든 중생들의 앞
  
  
3) 범어 krośa의 번역. 500궁(弓)의 길이. 북소리를 들을 수 있는 거리를 말하며 대체적으로 1km정도의 거리를 말한다.
[8 / 15] 쪽
  에 널리 나타내지만, 분별하여 모든 중생들로 하여금 ‘내가 눈앞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보아 달라’고 하지 않습니다. 단지 조복될 수 있는 중생에 따라서 제각기 스스로 부처님께서 눈앞에 있는 것을 보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중생을 따라서 응하는 것이 불공법(不共法)이기 때문입니다.
  문수사리여, 모든 중생들이 상ㆍ중ㆍ하의 업과력(業果力)을 말미암기 때문에 짓는 모든 행이 세 가지 품류(品類)가 있습니다. 그러나 이 모든 행은 끝내 스스로 세 가지로 분별하는 일이 없고, 다만 업을 말미암아서 자연히 상ㆍ중ㆍ하품의 모든 행하는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여래도 그러하여 모든 중생들이 업과력으로 말미암아서 제각기 스스로 부처님 여래를 보지만 여래는 상ㆍ중ㆍ하의 생각 없이 자연스럽게 이러한 일들을 나타내십니다.
  문수사리여, 마치 깨끗한 파리(頗梨:구슬)를 옷 위에 놓아두면 갖가지 색깔을 만드는 것과 같습니다. 그것은 황색 옷에 놓아두면 황색이 되고, 청색과 적색 옷에 놓아두면 청색과 적색이 되는 것처럼, 그 놓아두는 곳에 따라서 색(色)을 만들지만 이 청정한 파리는 끝내 분별하는 일이 없습니다. 여래도 그러하여 중생들의 느낌을 말미암아서 갖가지 색을 만드십니다. 만약 모든 중생들이 금색을 보고 조복되는 자에게는 곧 금색을 보이시고, 만약 유리ㆍ진주ㆍ제청(帝靑)ㆍ대청(大靑)ㆍ집중광마니(集衆光摩尼)ㆍ해주정광(海住淨光)마니ㆍ사자만(師子鬘)마니ㆍ사자당(師子幢)마니ㆍ전등(電燈)마니ㆍ수정(水精)마니 등의 모든 보배 색을 보고 조복되는 자에게는 마땅히 곧 여래께서 이러한 여러 보배 색상(色相)을 보이십니다.
  혹은 마땅히 제석천ㆍ범천ㆍ사천왕천으로 조복되는 자에게는 마땅히 곧 제석천ㆍ범천ㆍ사천왕천의 색상을 보이시고, 이와 같이 더 나아가서는 지옥ㆍ아귀ㆍ축생ㆍ염라왕처(閻羅王處)ㆍ색계(色界)ㆍ무색계(無色界)ㆍ난생(卵生)ㆍ태생(胎生)ㆍ습생(濕生)ㆍ화생(化生)ㆍ유색(有色)ㆍ무색(無色)ㆍ유상(有想)ㆍ무상(無想)ㆍ비유상(非有想)ㆍ비무상(非無想) 등 어떤 세계를 따라 태어나더라도 위의(威儀)의 색상으로 조복되는 자에게는 곧 여래께서 이러한 갖가지 색상을 만들어 보이십니다.
  그러나 부처님께서는 일찍이 분별하는 생각으로 ‘이 중생들로 하여금 오직 금색만을 보고 유리색은 볼 수 없게 하고, 유리색만을 보고 제청색을 볼 수 없게 하고, 이와 같이 더 나아가서는 오직 사자만마니색만을 보고 사자당마니색은 볼 수 없게 하리라’고 말씀하신 적이 없으십니다. 비록 이와 같이 다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일이 없으시지만 모든 곳을 따라서 자연스럽게 이
  
[9 / 15] 쪽
  모든 색상을 나타내십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출생이 자재한 마니왕이 있는 곳에 모든 철(鐵)이 생기지 않는 것과 같으니, 이 마니왕은 끝내 생각으로 ‘저 보처(寶處)에는 단지 나만 태어나고 철은 생기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하지 않아도 그 보처에는 철이 스스로 생겨나지 않습니다. 여래께서 출생하시는 국토도 그러하여, 스스로 모든 외도의 이론(異論)과 모든 악으로 해치거나 혼란스럽게 하는 것과 5무간죄업(無間罪業)과 10불선업(不善業)과 법왕의 가르침이 아닌 것이 없고, 또한 모든 일월(日月)과 모든 하늘ㆍ마니보화(摩尼寶火)ㆍ번개 등의 광명과 잠깐 동안이나 하루ㆍ한 달ㆍ1년의 숫자가 없습니다. 그러나 부처님께서 변하여 나타나셔서 중생들을 교화하시는 것은 제외되는데, 비록 나타나더라도 분별하는 일이 없으시니 중생으로 말미암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이러한 갖가지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대청마니보광명에 접촉되는 것은 모두 대청보색(大靑寶色)이 되지만 대청마니보는 끝내 다른 생각으로 분별하는 일이 없는 것과 같습니다.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부처님께서 지으시는 소연(所緣)의 광명에 부딪치면 모두 일체종지색(一切種智色)을 이루지 못하는 일이 없으나 부처님께서는 다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일이 없고 자연스럽게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잘 닦아서 밝은 대유리보 곁에 갖가지 손ㆍ발ㆍ머리ㆍ목 등을 장엄하는 많은 장엄구(莊嚴具)를 놔두면 대유리보의 위력으로 저 장엄구가 밝게 드러나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그 행하는 바의 위의와 주처(住處)를 따라서 수행하는 자가 있으면,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그 행하는 바가 모두 저절로 증장되고 뛰어나게 하십니다. 그러나 부처님께서는 일찍이 생각을 움직여 분별하신 적이 없고 자연스럽게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많은 풀과 나무들이 땅을 의지하여 안주하며 제각기 자라나지만 땅은 끝내 갖가지 분별하는 일이 없는 것처럼,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모든 중생들의 모든 선근(善根)으로 하여금 여래를 의지하여 안주하며 제각기 자라나게 하십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일찍이 다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일이 없고 저절로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큰 구름이 널리 모든 초목과 총림(叢林)을 덮어 똑같이 단비로 적셔 주어 한맛의 물이 흘러가는 곳을 따라서 초목들로 하여
  
[10 / 15] 쪽
  금 모두 자라게 하면, 갖가지 물질의 맛이 차별되어 같지 않지만 저 구름은 일찍이 분별한 적이 없고 자연스럽게 갖가지 모양의 다름이 있습니다. 이처럼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정각(正覺)의 구름을 일으켜 모두를 두루 덮으시고, 모든 중생들이 숙세에 쌓아 모은 갖가지 선근ㆍ갖가지 원요(願樂)ㆍ갖가지 신해(信解)ㆍ갖가지 해탈을 따라서 똑같이 법의 비[法雨]를 적셔 주십니다. 그리하여 모든 중생들의 모든 선근으로 하여금 그 세력에 따라서 제각기 자라게 하시되, 여래께서 분별하여 생각하시기를, ‘내가 마땅히 이 선근의 중생이 성문지(聲聞智)를 내게 하며, 내가 마땅히 이 선근의 중생이 독각지(獨覺智)를 내게 하며, 내가 마땅히 이 선근의 중생이 사천왕천ㆍ삼십삼천 이와 같이 나아가 정거천(淨居天) 등에까지 나게 하며, 내가 마땅히 이 선근의 중생이 국왕이 되게 하겠다’라고 하시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람이 갖가지로 태어나는 곳에 대해서 부처님께서 갖가지로 분별하시는 일이 없으시지만, 모든 중생들이 쌓은 선근과 원요 등의 힘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갖가지 일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부처님께서는 모든 것에 대한 집착을 이미 버리시고 분별하시는 일이 없기 때문입니다.
  문수사리여, 해가 뜨자마자 무량억 백천광명을 놓아 염부제의 모든 암흑을 없애지만 이 해는 ‘내가 마땅히 암흑을 없앤다’라고 분별하여 말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암흑이 없어지는 일이 생기는 것처럼, 여래의 해[日輪]도 이와 같아서 세간에 나와서 무량억의 지혜광명을 놓아 세간의 모든 견해의 어두운 것을 없애십니다. 그러나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성숙된 모든 중생들에게 시현하시는 것은 제외됩니다. 여래께서는 분별하시는 생각으로 ‘중생들의 견해를 현재에 없애고 미래에 없애겠다’라고 말씀하시지 않지만 모든 곳에서 자연스럽게 이러한 갖가지 일들이 일어납니다. 부처님께서는 모든 것에 대한 집착을 이미 버려 분별하시는 일이 없기 때문입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면 요술쟁이가 여러 형상을 만들되 갖가지 형상들이 똑같지 않더라도 허깨비는 분별이 없고 헤아릴 수 없어 일어남이 없으며, 다함이 없고 글자가 없고 소리가 없으며, 방소(方所)가 없고 체(體)가 없고 상(相)이 없으며, 불가사의하고 둘이 없고 행함이 없으며, 똑같은 것이 없고 상태가 없지만 단지 요술쟁이를 말미암아서 이러한 여러 형상들이 나타나듯이,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중생을 말미암아 갖가지 위의행처(威儀行處)에 들어가셔서 모든 것을 다 보이십니다. 그러나 실제로 여래께서는 헤아릴 수 없으시니, 일어남이 없고 다함이 없으며, 글자가 없고 소리가 없으며, 방소(方
所)가 없고 성(性)이 없으며, 상(相)이 없고 둘이 없으며, 행함이 없고 진법계(眞法界)와 평등하여 부딪쳐 대할 수 없으십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자면 해가 수미산을 비추므로 4주(洲)의 중생들의 세계에 해가 처음 뜨는 곳도 있고, 한낮인 곳도 있고, 점점 저물어가는 곳도 있고, 처음 지는 곳도 있고, 한밤중인 곳도 있고, 점점 동트는 곳도 있지만 단지 한 개의 해가 4천하(天下)의 중생들이 보는 바에 따라서 제각기 같지 않을 뿐입니다. 해는 분별하는 일이 없으며, 다만 수미산이 가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4주에서 보는 바가 제각기 다른 것입니다.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대중이 모인 한 법회에서 여래께서 장차 정각을 이루시려는 것과, 혹은 이미 정각을 이루신 것과, 장차 열반에 들어가시려는 것과, 이미 열반에 들어가셨음을 봅니다. 혹은 성불하신 지 이미 10년이 지났고, 더 나아가서는 이미 말할 수 없는 겁(劫)이 지나갔음을 보고, 혹은 열반하신 지 이미 10년이 지났고, 더 나아가서는 백천억겁이 지나갔음을 보며, 혹은 여래께서 10년ㆍ20년ㆍ40년 동안 세간에서 설법하시는 것을 봅니다. 혹은 법이 머무는 것을 보며, 혹은 법이 없어진 것을 보는 이가 있지만, 그러나 부처님께서는 일찍이 다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일이 없는데, 중생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이러한 갖가지 일들이 일어남이 있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자면 큰 바람이 염부제에 불어 모든 초목들의 가지와 잎사귀가 어지럽게 동ㆍ서ㆍ남ㆍ북으로 쏠리기도 하고 일어나기도 하지만 초목들은 끝내 갖가지로 분별하는 일이 없고 단지 바람 때문에 갖가지 모양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처럼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항상 분별하시는 일이 없지만, 중생들의 힘을 말미암아서 생각생각 중에 이와 같이 헤아릴 수 없는 여러 행과 위의의 모양이 일어남을 보고, 더 나아가서 마음을 먹고 모든 중생들을 반연하여 그들의 겁 동안에 지옥ㆍ축생ㆍ아귀ㆍ염라 등의 세계를 끊도록 하십니다. 문수사리여, 여래께서는 이와 같은 헤아릴 수 없이 많고 미묘한 공덕을 성취하셨습니다.
  문수사리여, 여래께서 마음먹은 한 생각의 소연(所緣)은 모든 큰 보살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백천 나유타겁 동안 부사의해탈삼매(不思義解脫三味)에 머물러도 그 공덕의 끝을 알지 못합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해가 큰 바다에서 솟아올라 허공에 머물러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 광명을 놓아 모든 성읍(城邑)과 취락(聚落)을 두루 비추어 큰 암흑을 없애고, 더러운 연못을 마르게 하며, 모든 초목과 총
  
[12 / 15] 쪽
  림(叢林)을 자라게 하여 모두 성숙시키고, 모든 해야 할 사업(事業)을 일으키며, 광명이 널리 모든 강이나 연못 속에 들어가지만 항상 일찍이 본래의 처소를 떠난 적이 없습니다. 이렇게 이 해는 갖가지 분별하는 일이 없지만 자연히 이러한 여러 가지 일이 나타나는 것처럼,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모든 존재의 바다에 출현하셔서 법의 허공에 머무시면서 헤아릴 수 없는 억의 지혜광명을 놓아 시방 모든 세계를 두루 비추십니다.
  그리하여 중생들의 무명의 눈병을 없애시고, 모든 번뇌의 탁류를 고갈시키고자 중생들로 하여금 선근(善根)과 복혜(福慧)를 자라게 하시고 성숙하게 하십니다. 그리고 비록 동일한 시간에 이러한 여러 일들을 나타내시되 항상 담담히 본래의 처소에서 움직이지 않으시니, 그것은 부처님께서 이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것을 떠나 자연스럽게 이러한 모든 모양들을 나타내시기 때문입니다.
  문수사리여, 어떤 선남자ㆍ선여인이 항하강의 모래수와 같은 겁 동안 하늘의 가장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시방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모든 부처님과 성문의 무리들에게 보시합니다. 또한 저 부처님들께서 멸도하신 뒤에는 하나하나의 부처님을 위해서 시방세계에 두루 가득한 하나하나의 세계마다 시방세계의 티끌수와 같은 탑을 조성합니다. 그리고 그 탑은 모두 염부단금ㆍ전광마니를 서로 사이사이 섞어서 장엄하고 집중광보(集衆光寶)로 난간을 만들고 보배 깃대를 높이 세우고, 보배방울 소리를 메아리치게 하고, 사위전단(蛇徫栴檀)4)으로 향을 바르고, 자재마니왕으로 그물을 덮습니다. 그 위에 다시 천보개운(天寶蓋雲)ㆍ보번당운(寶幡幢雲)ㆍ묘화향운(妙花香雲)ㆍ마니왕운(摩尼王雲)ㆍ여의주운(如意珠雲)을 배회(徘徊)하며 허공에 흩뿌립니다. 이것을 삼천계(三千界)에 가득하게 채워서 날마다 세 번씩 이와 같이 공양하여 항하강의 모래 수와 같은 겁을 지나고, 다시 무수한 중생들을 교화합니다.
  그러나 이와 같이 공양하는 것은 어떤 사람이 입여래지덕부사의경계(入如來智德不思議境界) 법문을 듣고 마음에 신심을 내는 것만 못합니다. 이 복덕이 저 복덕보다 많으니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복덕입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보살이 이 법을 믿고 이해한다면 보살마하살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모든 바라밀을 속히 만족하게 성취하며, 헤아
  
  
4) 뱀이 사는 전단나무이다.
[13 / 15] 쪽
  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땅[地]에 증득하여 들어가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생사를 배반하여 버리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모든 부처님의 신통을 분명하게 깨달아 압니다. 또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아만의 산[我慢山]을 무너뜨리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간탐하고 질투하는 깃대를 거꾸러뜨리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애욕의 강물을 고갈시키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승기의 생사의 바다[生死海]를 건넙니다. 또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마군의 그물을 끊으며, 모든 해ㆍ달ㆍ제석천ㆍ범천ㆍ사왕천의 위광(威光)을 가리고, 한 불국토에서 한 불국토로 다니면서 능히 지옥ㆍ아귀ㆍ축생ㆍ염라왕계(閻羅王界)의 모든 고통 받는 중생들을 구제합니다.
  항상 모든 불보살님을 친근히 하여 해인(海印)삼매ㆍ지일체법(持一切法)삼매ㆍ법자재(法自在)삼매ㆍ제상장엄(諸相莊嚴)삼매ㆍ보생(寶生)삼매ㆍ안락(安樂)삼매ㆍ연화장엄(蓮花莊嚴)삼매ㆍ허공장(虛空藏)삼매ㆍ수입세간(隨入世間)삼매ㆍ묘법화(妙法花)삼매ㆍ경계자재(境界自在)삼매ㆍ대분신(大奮迅)삼매ㆍ허공심(虛空心)삼매ㆍ사자분신(師子奮迅)삼매ㆍ일등(日燈)삼매ㆍ무량선(無量旋)삼매ㆍ주감로(澍甘露)삼매ㆍ금강당(金剛幢)삼매ㆍ여금강(如金剛)삼매ㆍ금강재(金剛齋)삼매ㆍ지지(地持)삼매ㆍ수미등(須彌燈)삼매ㆍ수미당(須彌幢)삼매ㆍ보장(寶藏)삼매ㆍ심자재(心自在)삼매ㆍ일체중생심자재(一切衆生心自在)삼매ㆍ증장일체행(增長一切行)삼매ㆍ심밀방편(深密方便)삼매ㆍ종종변재(種種辯才)삼매ㆍ무능견(無能見)삼매ㆍ요제법(了諸法)삼매ㆍ유희(遊戱)삼매ㆍ출생일체신통(出生一切神通)삼매ㆍ항마(降魔)삼매ㆍ현일체색상(現一切色相)삼매ㆍ일체색최승(一切色最勝)삼매ㆍ관신(觀身)삼매ㆍ구일체행(具一切行)삼매ㆍ지등(智燈)삼매ㆍ보리광(菩提光)삼매ㆍ요설변재(樂說辯才)삼매ㆍ입일체공덕(入一切功德)삼매ㆍ설제법실상(說諸法實相)삼매ㆍ적정신통(寂靜神通)삼매ㆍ수능엄(首楞嚴)삼매ㆍ해조(海潮)삼매를 구족하게 성취합니다.
  또 무량불신상(無量佛身相)다라니ㆍ대지(大智)다라니ㆍ정음(淨音)다라니ㆍ무진협(無盡篋)다라니ㆍ무량선(無量旋)다라니ㆍ해인(海印)다라니ㆍ입결정변재(入決定辯才)다라니ㆍ제불주지(諸佛住持)다라니를 얻고, 또 수순일체중생수승행(隨順一切衆生殊勝行)ㆍ일체법무사지(一切法無師智)ㆍ단일체법의(斷一切法疑)를 얻고, 부처님의 신통을 얻고 보살행의 선교방편을 구족합니다.
  
[14 / 15] 쪽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수미산왕이 높이 솟아 빼어나게 아름다워 그 광채가 다른 산을 가리는 것처럼, 보살로서 이 법을 신해(信解)하는 이의 공덕의 장엄과 청정함이 모든 중생들의 모든 선근(善根)을 가리는 것 또한 이와 같습니다.”
  그때 문수사리가 멸제개보살에게 말하였다.
  “불자이시여, 다시 다른 수승한 법이 있으니 만약 모든 보살로서 능히 믿고 이해하는 자는 다른 수승한 공덕을 성취합니다.”
  멸제개보살이 이 말을 듣고 다시 문수사리에게 말씀드렸다.
  “만약 어떤 보살이 다섯 가지 법을 믿고 이해하면 이 수승한 법을 제외하고 그 밖의 다른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수승한 공덕을 성취합니다. 무엇이 다섯 가지인가 하면, 첫째는 모든 법은 불생불멸하며 일컬어 말할 수 없고 견줄 것이 없고 상대할 것이 없음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여래께서는 무공용(無功用)하고 무분별(無分別)하시되, 염부제의 미세한 티끌수와 같은 세계에 들어가서 위의행처(威儀行處)를 찰나마다 항상 일으켜서 단절하지 않으시는 줄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셋째는 석가여래께서 옛적에 소타바왕(蘇陁婆王)을 교화하신 것은 단지 모든 중생들을 성숙하게 하기 위한 것이며, 실제는 이미 항하강의 모래 수같이 많은 겁 이전에 정각을 이루신 것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넷째는 석가여래께서 연등부처님께 수기 받은 이후로 성불하실 때까지 중간에 보살행을 수행하는 것을 보이셨지만, 실제는 이미 무량겁 이래로 등정각을 이루어 부처님의 경계에 머물러 계심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다섯째는 석가모니여래께서 왕궁에 의탁하시어 석가 종족이 피해를 입은 것을 나타내 보이셨으나 단지 모든 중생을 성숙하게 하기 위한 것이며, 실제는 이미 무량겁 이래로 등정각을 성취하신 것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능히 이 다섯 가지 법에 믿고 이해함을 내는 보살은 이 수승한 법을 제외하고 그 밖의 다른 수승한 공덕을 성취합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선남자ㆍ선여인이 항하강의 모래 수와 같은 겁 동안 날마다 하늘의 온갖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시방세계의 티끌 수 같은 모든 아라한과 육신통ㆍ8해탈을 갖춘 이들에게 보시하면, 얻는 공덕은 어떤 사람이 하루 동안에 단지 음식으로 한 독각승에게 보시하는 것만 못하니, 이 복의 수승함은 저 복보다 아승기배(倍)나 됩니다.
  또 문수사리여, 만약 선남자ㆍ선여인이 시방세계에 두루한 아승기의 벽지
  
[15 / 15] 쪽
  불 등을 위해서 시방세계의 티끌 수와 같은 정사(精舍)를 조성하되 하나하나마다 모두 염부단금으로 만들고, 마니로 기둥을 만들며, 계단과 난간ㆍ누각과 창문은 모두 여러 보배로 갖가지의 형태로 장엄하고, 큰 보배 장막을 시설하며, 미묘한 전단향을 바르고, 날마다 하늘의 온갖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항하강의 모래 수와 같은 겁 동안 공경하고 공양하더라도, 어떤 사람이 부처님의 명호나 세존의 명호나 여래의 명호나 일체지(一切智)의 명호를 듣는 것만 못합니다. 또한 얻는 공덕도 저보다 많아서 아승기배인데, 하물며 그림을 그리거나 진흙으로 여래상을 만들어서 보게 하는 자이겠습니까? 복이 저것보다 많아 아승기배이니, 하물며 등유(燈油)ㆍ향화(香花)ㆍ기악(伎樂) 등 갖가지로 공양함이겠습니까? 복이 또 저보다 많아 아승기배이니, 하물며 불법 속에서 하루라도 한 계를 보호하여 지니는 것이겠습니까? 복덕이 저보다 많아 아승기배가 됩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선남자나 선여인이 항하강의 모래수와 같은 겁 동안 날마다 하늘의 온갖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시방세계의 티끌 수와 같은 모든 불보살님과 성문승의 무리들에게 공양드리고, 모든 부처님께서 멸도하신 뒤에 부처님마다 모두 시방세계의 티끌 수와 같은 탑을 만들되, 하나하나의 탑의 크기는 4천하에 두루하고 형태가 기묘하며, 여러 보배로 장엄하고 깃발ㆍ하늘 가리개ㆍ기악 등의 모든 공양구로 공양하면 앞의 것보다 더욱 수승합니다. 비록 모든 공덕을 다 구족하더라도 능히 이 법문을 믿고 이해하지 않는 이는 어떤 사람이 이 입여래지덕부사의경계의 법문을 믿고 이해하는 것만 못합니다. 더 나아가서는 주먹밥 한 개를 축생에게 보시하는 그 복이 저것보다 많아 아승기배나 됩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보살이 이 경을 믿고 이해하면 말한 대로 모든 부처님을 공양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어떤 그 밖의 다른 보살이 법문을 듣고 환희하고 청정한 신심을 내어 자리에서 일어나 합장하고 절하며, 능력에 따라서 수행하고 공양하면 복이 또 저보다 많아 아승기배가 되니, 이 사람은 오래지 않아 부처님의 지혜를 얻게 되기 때문입니다.”
 
所)가 없고 성(性)이 없으며, 상(相)이 없고 둘이 없으며, 행함이 없고 진법계(眞法界)와 평등하여 부딪쳐 대할 수 없으십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자면 해가 수미산을 비추므로 4주(洲)의 중생들의 세계에 해가 처음 뜨는 곳도 있고, 한낮인 곳도 있고, 점점 저물어가는 곳도 있고, 처음 지는 곳도 있고, 한밤중인 곳도 있고, 점점 동트는 곳도 있지만 단지 한 개의 해가 4천하(天下)의 중생들이 보는 바에 따라서 제각기 같지 않을 뿐입니다. 해는 분별하는 일이 없으며, 다만 수미산이 가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4주에서 보는 바가 제각기 다른 것입니다.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대중이 모인 한 법회에서 여래께서 장차 정각을 이루시려는 것과, 혹은 이미 정각을 이루신 것과, 장차 열반에 들어가시려는 것과, 이미 열반에 들어가셨음을 봅니다. 혹은 성불하신 지 이미 10년이 지났고, 더 나아가서는 이미 말할 수 없는 겁(劫)이 지나갔음을 보고, 혹은 열반하신 지 이미 10년이 지났고, 더 나아가서는 백천억겁이 지나갔음을 보며, 혹은 여래께서 10년ㆍ20년ㆍ40년 동안 세간에서 설법하시는 것을 봅니다. 혹은 법이 머무는 것을 보며, 혹은 법이 없어진 것을 보는 이가 있지만, 그러나 부처님께서는 일찍이 다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일이 없는데, 중생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이러한 갖가지 일들이 일어남이 있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자면 큰 바람이 염부제에 불어 모든 초목들의 가지와 잎사귀가 어지럽게 동ㆍ서ㆍ남ㆍ북으로 쏠리기도 하고 일어나기도 하지만 초목들은 끝내 갖가지로 분별하는 일이 없고 단지 바람 때문에 갖가지 모양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처럼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항상 분별하시는 일이 없지만, 중생들의 힘을 말미암아서 생각생각 중에 이와 같이 헤아릴 수 없는 여러 행과 위의의 모양이 일어남을 보고, 더 나아가서 마음을 먹고 모든 중생들을 반연하여 그들의 겁 동안에 지옥ㆍ축생ㆍ아귀ㆍ염라 등의 세계를 끊도록 하십니다. 문수사리여, 여래께서는 이와 같은 헤아릴 수 없이 많고 미묘한 공덕을 성취하셨습니다.
  문수사리여, 여래께서 마음먹은 한 생각의 소연(所緣)은 모든 큰 보살들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백천 나유타겁 동안 부사의해탈삼매(不思義解脫三味)에 머물러도 그 공덕의 끝을 알지 못합니다.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해가 큰 바다에서 솟아올라 허공에 머물러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 광명을 놓아 모든 성읍(城邑)과 취락(聚落)을 두루 비추어 큰 암흑을 없애고, 더러운 연못을 마르게 하며, 모든 초목과 총
  
[12 / 15] 쪽
  림(叢林)을 자라게 하여 모두 성숙시키고, 모든 해야 할 사업(事業)을 일으키며, 광명이 널리 모든 강이나 연못 속에 들어가지만 항상 일찍이 본래의 처소를 떠난 적이 없습니다. 이렇게 이 해는 갖가지 분별하는 일이 없지만 자연히 이러한 여러 가지 일이 나타나는 것처럼, 여래께서도 그러하여 모든 존재의 바다에 출현하셔서 법의 허공에 머무시면서 헤아릴 수 없는 억의 지혜광명을 놓아 시방 모든 세계를 두루 비추십니다.
  그리하여 중생들의 무명의 눈병을 없애시고, 모든 번뇌의 탁류를 고갈시키고자 중생들로 하여금 선근(善根)과 복혜(福慧)를 자라게 하시고 성숙하게 하십니다. 그리고 비록 동일한 시간에 이러한 여러 일들을 나타내시되 항상 담담히 본래의 처소에서 움직이지 않으시니, 그것은 부처님께서 이미 생각으로 분별하시는 것을 떠나 자연스럽게 이러한 모든 모양들을 나타내시기 때문입니다.
  문수사리여, 어떤 선남자ㆍ선여인이 항하강의 모래수와 같은 겁 동안 하늘의 가장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시방세계의 티끌처럼 수많은 모든 부처님과 성문의 무리들에게 보시합니다. 또한 저 부처님들께서 멸도하신 뒤에는 하나하나의 부처님을 위해서 시방세계에 두루 가득한 하나하나의 세계마다 시방세계의 티끌수와 같은 탑을 조성합니다. 그리고 그 탑은 모두 염부단금ㆍ전광마니를 서로 사이사이 섞어서 장엄하고 집중광보(集衆光寶)로 난간을 만들고 보배 깃대를 높이 세우고, 보배방울 소리를 메아리치게 하고, 사위전단(蛇徫栴檀)4)으로 향을 바르고, 자재마니왕으로 그물을 덮습니다. 그 위에 다시 천보개운(天寶蓋雲)ㆍ보번당운(寶幡幢雲)ㆍ묘화향운(妙花香雲)ㆍ마니왕운(摩尼王雲)ㆍ여의주운(如意珠雲)을 배회(徘徊)하며 허공에 흩뿌립니다. 이것을 삼천계(三千界)에 가득하게 채워서 날마다 세 번씩 이와 같이 공양하여 항하강의 모래 수와 같은 겁을 지나고, 다시 무수한 중생들을 교화합니다.
  그러나 이와 같이 공양하는 것은 어떤 사람이 입여래지덕부사의경계(入如來智德不思議境界) 법문을 듣고 마음에 신심을 내는 것만 못합니다. 이 복덕이 저 복덕보다 많으니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복덕입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보살이 이 법을 믿고 이해한다면 보살마하살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모든 바라밀을 속히 만족하게 성취하며, 헤아
  
  
4) 뱀이 사는 전단나무이다.
[13 / 15] 쪽
  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땅[地]에 증득하여 들어가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생사를 배반하여 버리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억나유타의 모든 부처님의 신통을 분명하게 깨달아 압니다. 또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아만의 산[我慢山]을 무너뜨리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간탐하고 질투하는 깃대를 거꾸러뜨리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애욕의 강물을 고갈시키며,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승기의 생사의 바다[生死海]를 건넙니다. 또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아승기의 마군의 그물을 끊으며, 모든 해ㆍ달ㆍ제석천ㆍ범천ㆍ사왕천의 위광(威光)을 가리고, 한 불국토에서 한 불국토로 다니면서 능히 지옥ㆍ아귀ㆍ축생ㆍ염라왕계(閻羅王界)의 모든 고통 받는 중생들을 구제합니다.
  항상 모든 불보살님을 친근히 하여 해인(海印)삼매ㆍ지일체법(持一切法)삼매ㆍ법자재(法自在)삼매ㆍ제상장엄(諸相莊嚴)삼매ㆍ보생(寶生)삼매ㆍ안락(安樂)삼매ㆍ연화장엄(蓮花莊嚴)삼매ㆍ허공장(虛空藏)삼매ㆍ수입세간(隨入世間)삼매ㆍ묘법화(妙法花)삼매ㆍ경계자재(境界自在)삼매ㆍ대분신(大奮迅)삼매ㆍ허공심(虛空心)삼매ㆍ사자분신(師子奮迅)삼매ㆍ일등(日燈)삼매ㆍ무량선(無量旋)삼매ㆍ주감로(澍甘露)삼매ㆍ금강당(金剛幢)삼매ㆍ여금강(如金剛)삼매ㆍ금강재(金剛齋)삼매ㆍ지지(地持)삼매ㆍ수미등(須彌燈)삼매ㆍ수미당(須彌幢)삼매ㆍ보장(寶藏)삼매ㆍ심자재(心自在)삼매ㆍ일체중생심자재(一切衆生心自在)삼매ㆍ증장일체행(增長一切行)삼매ㆍ심밀방편(深密方便)삼매ㆍ종종변재(種種辯才)삼매ㆍ무능견(無能見)삼매ㆍ요제법(了諸法)삼매ㆍ유희(遊戱)삼매ㆍ출생일체신통(出生一切神通)삼매ㆍ항마(降魔)삼매ㆍ현일체색상(現一切色相)삼매ㆍ일체색최승(一切色最勝)삼매ㆍ관신(觀身)삼매ㆍ구일체행(具一切行)삼매ㆍ지등(智燈)삼매ㆍ보리광(菩提光)삼매ㆍ요설변재(樂說辯才)삼매ㆍ입일체공덕(入一切功德)삼매ㆍ설제법실상(說諸法實相)삼매ㆍ적정신통(寂靜神通)삼매ㆍ수능엄(首楞嚴)삼매ㆍ해조(海潮)삼매를 구족하게 성취합니다.
  또 무량불신상(無量佛身相)다라니ㆍ대지(大智)다라니ㆍ정음(淨音)다라니ㆍ무진협(無盡篋)다라니ㆍ무량선(無量旋)다라니ㆍ해인(海印)다라니ㆍ입결정변재(入決定辯才)다라니ㆍ제불주지(諸佛住持)다라니를 얻고, 또 수순일체중생수승행(隨順一切衆生殊勝行)ㆍ일체법무사지(一切法無師智)ㆍ단일체법의(斷一切法疑)를 얻고, 부처님의 신통을 얻고 보살행의 선교방편을 구족합니다.
  
[14 / 15] 쪽
  문수사리여, 비유하건대 수미산왕이 높이 솟아 빼어나게 아름다워 그 광채가 다른 산을 가리는 것처럼, 보살로서 이 법을 신해(信解)하는 이의 공덕의 장엄과 청정함이 모든 중생들의 모든 선근(善根)을 가리는 것 또한 이와 같습니다.”
  그때 문수사리가 멸제개보살에게 말하였다.
  “불자이시여, 다시 다른 수승한 법이 있으니 만약 모든 보살로서 능히 믿고 이해하는 자는 다른 수승한 공덕을 성취합니다.”
  멸제개보살이 이 말을 듣고 다시 문수사리에게 말씀드렸다.
  “만약 어떤 보살이 다섯 가지 법을 믿고 이해하면 이 수승한 법을 제외하고 그 밖의 다른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수승한 공덕을 성취합니다. 무엇이 다섯 가지인가 하면, 첫째는 모든 법은 불생불멸하며 일컬어 말할 수 없고 견줄 것이 없고 상대할 것이 없음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여래께서는 무공용(無功用)하고 무분별(無分別)하시되, 염부제의 미세한 티끌수와 같은 세계에 들어가서 위의행처(威儀行處)를 찰나마다 항상 일으켜서 단절하지 않으시는 줄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셋째는 석가여래께서 옛적에 소타바왕(蘇陁婆王)을 교화하신 것은 단지 모든 중생들을 성숙하게 하기 위한 것이며, 실제는 이미 항하강의 모래 수같이 많은 겁 이전에 정각을 이루신 것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넷째는 석가여래께서 연등부처님께 수기 받은 이후로 성불하실 때까지 중간에 보살행을 수행하는 것을 보이셨지만, 실제는 이미 무량겁 이래로 등정각을 이루어 부처님의 경계에 머물러 계심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다섯째는 석가모니여래께서 왕궁에 의탁하시어 석가 종족이 피해를 입은 것을 나타내 보이셨으나 단지 모든 중생을 성숙하게 하기 위한 것이며, 실제는 이미 무량겁 이래로 등정각을 성취하신 것을 믿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능히 이 다섯 가지 법에 믿고 이해함을 내는 보살은 이 수승한 법을 제외하고 그 밖의 다른 수승한 공덕을 성취합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선남자ㆍ선여인이 항하강의 모래 수와 같은 겁 동안 날마다 하늘의 온갖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시방세계의 티끌 수 같은 모든 아라한과 육신통ㆍ8해탈을 갖춘 이들에게 보시하면, 얻는 공덕은 어떤 사람이 하루 동안에 단지 음식으로 한 독각승에게 보시하는 것만 못하니, 이 복의 수승함은 저 복보다 아승기배(倍)나 됩니다.
  또 문수사리여, 만약 선남자ㆍ선여인이 시방세계에 두루한 아승기의 벽지
  
[15 / 15] 쪽
  불 등을 위해서 시방세계의 티끌 수와 같은 정사(精舍)를 조성하되 하나하나마다 모두 염부단금으로 만들고, 마니로 기둥을 만들며, 계단과 난간ㆍ누각과 창문은 모두 여러 보배로 갖가지의 형태로 장엄하고, 큰 보배 장막을 시설하며, 미묘한 전단향을 바르고, 날마다 하늘의 온갖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항하강의 모래 수와 같은 겁 동안 공경하고 공양하더라도, 어떤 사람이 부처님의 명호나 세존의 명호나 여래의 명호나 일체지(一切智)의 명호를 듣는 것만 못합니다. 또한 얻는 공덕도 저보다 많아서 아승기배인데, 하물며 그림을 그리거나 진흙으로 여래상을 만들어서 보게 하는 자이겠습니까? 복이 저것보다 많아 아승기배이니, 하물며 등유(燈油)ㆍ향화(香花)ㆍ기악(伎樂) 등 갖가지로 공양함이겠습니까? 복이 또 저보다 많아 아승기배이니, 하물며 불법 속에서 하루라도 한 계를 보호하여 지니는 것이겠습니까? 복덕이 저보다 많아 아승기배가 됩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선남자나 선여인이 항하강의 모래수와 같은 겁 동안 날마다 하늘의 온갖 맛있는 음식과 하늘의 미묘한 옷으로 시방세계의 티끌 수와 같은 모든 불보살님과 성문승의 무리들에게 공양드리고, 모든 부처님께서 멸도하신 뒤에 부처님마다 모두 시방세계의 티끌 수와 같은 탑을 만들되, 하나하나의 탑의 크기는 4천하에 두루하고 형태가 기묘하며, 여러 보배로 장엄하고 깃발ㆍ하늘 가리개ㆍ기악 등의 모든 공양구로 공양하면 앞의 것보다 더욱 수승합니다. 비록 모든 공덕을 다 구족하더라도 능히 이 법문을 믿고 이해하지 않는 이는 어떤 사람이 이 입여래지덕부사의경계의 법문을 믿고 이해하는 것만 못합니다. 더 나아가서는 주먹밥 한 개를 축생에게 보시하는 그 복이 저것보다 많아 아승기배나 됩니다.
  문수사리여, 만약 어떤 보살이 이 경을 믿고 이해하면 말한 대로 모든 부처님을 공양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어떤 그 밖의 다른 보살이 법문을 듣고 환희하고 청정한 신심을 내어 자리에서 일어나 합장하고 절하며, 능력에 따라서 수행하고 공양하면 복이 또 저보다 많아 아승기배가 되니, 이 사람은 오래지 않아 부처님의 지혜를 얻게 되기 때문입니다.”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묘법연화경(법화경)제 1권. 1~20쪽까지
아래글 대방광여래부사의경계경 (大方廣如來不思議境界經)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번호     글 제 목 조회
183

반야바라밀다심경 (한글)

2897
182

결정비니경

2071
181

비화경 1권- 전법륜품, 다라니품

3305
180

라운 인욕경, (참고 인내할 때의 공덕과 화를 낼 때의 과보에 대한 가르침)

4472
179

반니원후관랍경(般泥洹後灌臘經)

3932
178

불설바저라(금강저) 공능법상품(佛說跋折囉功能法相)

5006
177

치선병비요법 하권, 음악병, 춤병, 수병, 풍병, 지병, 화병 다스리는 방법

6558
176

치서선비요법 상권 3,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음병,화병,

5200
175

치선병비요법 상권 2 ,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화병,난병,음병,

5297
174

치선선비요법 상권 1 병을 치료하는 관법, 풍병,수병,난병,화병,음병,

5166
173

문수사리발원경

5265
172

관세음보살수기경

4748
171

과거현재인과경 제1권

5143
170

무극보삼매경

5187
169

광찬경 제 8권

4834
168

광찬경 제 5권

4662
167

광찬경 제1권) 1. 마하반야바라밀광찬품(摩訶般若波羅蜜光讚品)

4645
166

대반열반경 (금강과 같은 몸)금강신품

4992
165

육조단경 중에서, 혜능대사의 가르침...무념,일행삼매,좌선,三身,

6297
164

불본행집경 제7권 고강왕국품 5

5016
163

불본행집경 제6권 - 상탁도솔품 2

4887
162

불본행집경 제5권 상탁도솔품 1

5916
161

불본행집경 5권 현겹왕종품 2

5503
160

불본행집경 4권 현겹왕종품 1

5235
159

불본행집경 제4권 수결행집경2

5741
158

불본행집경 3권 수결정기품

6166
157

불본행집경 제 3권 발심공양품3 30쪽~47쪽까지

5552
156

불본행집경 제3권 발심공양품 3. 10쪽까지

5577
155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2. 23쪽~33쪽까지

5886
154

불본행집경 제2권 발심공양품 2. 10~23쪽까지

5976
153

불본행집경 제2권 1쪽에서 ~10쪽까지

5653
152

불본행집경 제1권 발심공양품

5476
151

불본행집경 제1권

5576
150

금강삼매경론 하권. 원효대사 술

6876
149

금강삼매경론 중권, 원효대사 술

6621
148

금강삼매경론 상권. 원효대사 술

7267
147

관세음보살 수기경

5701
146

법구비유경 제 1권 50쪽~60쪽까지

4905
145

법구비유경 제 1권 40쪽~50쪽까지

5271
144

법구비유경 제1권 30~40쪽까지

4653
143

법구비요경 제1권 30~40쪽까지

4818
142

법구비유경 제1권 20~30쪽까지

5781
141

법구비유경 제1권 10~20쪽까지

5003
140

법구비유경 제 1권 1~10쪽까지

5143
139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46~55쪽까지

5127
138

용수보살 중론 제 2권 36~45쪽까지

5999
137

용수보살 중론 제1권 30~36쪽까지

7135
136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20쪽~30쪽까지

6466
135

용수보살, 중론 제1권 10~20쪽까지

5199
134

용수보살 중론. 제 1권 1~10쪽까지

7022
133

묘법연화경 제2권 95~105쪽까지

4523
132

묘법연화경 제2권 85~95쪽까지

4955
131

묘법연화경 제 2권 76 ~85쪽까지

4087
130

묘법연화경 제2권 66~75쪽까지

4209
129

묘법연화경 제1권 40~65쪽까지

4221
128

묘법연화경(벙화경) 제 1권. 21~40 쪽까지

4984
127

묘법연화경(법화경)제 1권. 1~20쪽까지

5437
126

대방광입여래지덕부사의경

4154
125

대방광여래부사의경계경 (大方廣如來不思議境界經)

3936
124

앙굴마라경 제 4권

3940

1234

팔만대장경, 불교경전, 부처님가르침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