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자유게시판

자유,정보,홍보,기타.*

작성자 순둥이7e
작성일 2021/05/10
분 류 시사
tag 지구 온난화.북극곰,지구멸망,
  (스크랩)

지구 온난화 거짓 선전, 북극곰 잘 살고 있다. = 알림,자유,종교,


지구 온난화 거짓 선전, 북극곰 잘 살고 있다. - 자유게시판
북극곰은 잘 살고 있다" 환경전문가의 온난화 종말론 반격
[중앙일보] 입력 2021.05.09 13:30 수정 2021.05.09 14:15

'기후로 인한 종말은 없다. 북극곰도 잘살고 있다'
『지구를 위한다는 착각』, 『불편한 사실』 등 일제 반격
박석순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 "온난화, CO2 우려 과잉"

지구 온난화와 기후 변화에 대한 묵시록적인 경고와 암울한 전망에 대해 제동을 거는 교양서들이 잇달아 출간되고 있다. 미국의 환경운동가 마이클 셸런버거가 쓴 『지구를 위한다는 착각』은 9일 현재 교보문고 정치·사회 주간베스트 1위에 오르는 등 주목을 받고 있다. '타임'지에서 환경 영웅에 선정(2008년)되고 뉴욕타임스 등 주요 매체에 환경 관련 글을 기고하는 그는 '현재의 기후 변화의 인과 관계가 왜곡되어 있으며, 기후로 인한 종말이나 극단적인 멸종 사태는 없다'고 단언한다.
비슷한 시기에 출간된『불편한 사실』은 최근 연구를 통해 복원된 과거 기후 데이터를 통해 탄소 문제나 온난화에 대한 경고를 반박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공룡이 생존했던 중생대에는 대기 속 탄소 농도는 지금보다 10배 이상 높았으며, 1000년 전인 중세 시대만 해도 지구의 온도는 지금보다 높았다는 점 등이다. 또 이산화탄소 농도가 지금보다 높아도 위험하지 않으며, 되려 식물 생장과 식량 생산을 촉진해 인류에게 선물이 될 수 있다는 파격적인 주장도 하고 있다. 이 책은 저자(그레고리 라이트스톤 미국 콘월얼라이언스 선임연구원)보다 번역자인 박석순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의 이력에 더 눈이 간다. 박 교수는 미국에서 환경과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고 한국에서 국립환경과학원장을 역임하는 등 국내 환경과학 분야의 전문가다. 7일 박 교수를 만나 기후 변화에 대한 입장을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박석순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 [사진 박석순 교수]


-대기 중 이산화탄소가 많을수록 좋다는 것은 다소 놀랍게 들린다.
=12만여년 전에는 이산화탄소 수치가 낮았는데 지금보다 8도가 높았다. 이산화탄소 수치와 지구 온난화는 큰 연관성이 없다. 이산화탄소는 대기의 0.04%에 불과하다. 이산화탄소를 무조건 줄여야 지구에 좋은 것처럼 말하는데,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150ppm 이하면 식물이 살지 못한다. 2만년 전 빙하기에 180ppm까지 떨어져 인류가 큰 위기에 처한 적이 있다. 이후 간빙기에 접어들고 화석 연료를 때면서 그나마 현재 수준으로 올라온 것이다. 이산화탄소의 증가는 광합성을 증가시키고 식물 생장에도 도움이 된다. 인간이 계속 호흡하는데 집에서 키우는 실내 화초가 잘 자라는 이유도 이산화탄소가 높아서다. 화초에 말을 걸어주면 좋다는 것도 같은 이유다. 어떤 연구자는 오히려 이산화탄소 농도가 1000ppm까지 올라가도 좋다고 한다.

과거 지구의 온도 변화 추이 [자료 『불편한 사실』]

-그래도 현재는 너무 높은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
=과거 조개류인 삼엽충이 번성하면서 바닷속 이산화탄소와 칼슘을 결합했는데 이로 인해 석회암이 대량 생성됐다. 그래서 이때를 백악기(白堊紀)라고 한다. 이런 이유로 1억4000만 년 전 2500ppm이었던 이산화탄소 농도는 산업혁명 전까지 280ppm까지 낮아진 것이다. 예를 들어 우리가 지금 화석연료로 사용하는 고생대 식물들은 이산화탄소 농도가 지금보다 10배나 높았다. 그때 지구가 멸망했던가? 일각에서는 온난화와 이산화탄소 증가로 지구가 사막화되고 있다는데, 정반대다. 근래 NASA 위성에서 촬영한 각종 사진을 보면 최근 35년간 지구는 더욱 푸르러졌다. 최근 200년만 보면 이산화탄소 농도와 온도가 비정상적으로 올라간 것처럼 보이지만, 지구 역사로 보면 현재는 이산화탄소 농도도 적고, 다소 추운 시기다.
최근 33년간 지구에서 녹지화 추이 [자료 『불편한 사실』]

-각종 다큐멘터리를 보면 거주공간이 사라진 북극곰의 위기가 보이는데?
=주기적으로 변하는 태양과 지구의 각도나 태양 자체의 활동에 따라 빙하기와 간빙기는 주기적으로 온다. 그때마다 온도도 롤러코스터를 탄다. 12만 년 전에는 지금보다 8도가 높았고, 북극에 얼음도 없었지만, 북극곰은 멸종하지 않았다. 지금보다 더웠던 로마제국이나 중세 시대도 마찬가지다. 왜 그럴까. 북극곰은 온혈동물이기 때문이다. 북극의 얼음과 북극곰의 생존은 무관하다. 오히려 1960년대 이래 북극곰의 개체 수는 증가하고 있다. 인간도 원래 15도 이하에서 살 수 없는 동물인데, 옷, 불, 집을 사용하면서 지금처럼 살게 됐다. 기후 변화 관련 다큐멘터리에서는 점점 태풍이 강해지는 등 기후가 거칠어진다고 하는데 거짓말이다. 태풍은 고위도와 저위도의 온도 차이에서 영향을 받는다. 지금 북반구의 온도가 다소 올라가면서 저위도와 차이가 줄어들었고 기후는 안정되어 가는 중이다. 토네이도를 비롯해 자연재해는 감소하고 있다. 당장 한국만 해도 과거보다 태풍 규모가 줄어들고 있다.
1960년대 이후 북극곰의 개체 수 [자료 『불편한 사실』]


-그러면 화석 연료를 마음껏 써도 된다는 이야기인가
=화석 연료를 마구잡이로 쓰자는 게 아니다. 화석 연료는 황산화물 같은 각종 오염물질과 미세먼지를 유발한다. 다만 자금처럼 이산화탄소를 악마화하면서 기후 소동을 벌이고 화석 연료를 무조건 막아야 한다는 식의 접근은 위험하다는 이야기다. 큰 틀에서 보면 저탄소 시대와 빙하기가 훨씬 두렵다. 식물 생장이 급감하고 모든 생명체에 위기가 된다. 현재 각종 데이터는 온난화가 아니라 다시 빙하기가 찾아올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따라서 그때를 대비해 이산화탄소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불편한 사실』에서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고 온난화가 되면서 곡물 생산량이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한다. [자료 『불편한 사실』]
『불편한 사실』에서는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고 온난화가 되면서 곡물 생산량이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한다. [자료 『불편한 사실』]

-지금 이야기가 다 맞는다고 한다면 미국이나 영국 같은 국가는 왜 국가적으로 탄소 감축을 자원하는가
=초반에는 잘 몰랐다. 20여년 전 지구온난화가 처음 제기될 때만 해도 오랜 옛날의 기후를 몰랐기 때문에 다들 수긍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이제는 빙하에서 수억 년 전의 기후를 복원하면서 지구의 온도는 상승과 하강을 반복했으며, 문명이 번성한 역사시대에도 지금보다 따뜻한 적이 있었고 그린란드에서 농사를 짓고 노르웨이에서 와인을 만들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런데도 미국 민주당 등에서 이를 뒤집지 못하는 것은 이 문제가 이제는 정치 사업화가 됐기 때문이다. 클린턴 정부 부통령 출신인 앨 고어가 '불편한 진실'을 제작하는 등 민주당 쪽에선 이 문제를 자신들만이 해결할 수 있다는 식으로 어필해왔다. 그런데 이제 와서 '사실은 그게 아니었다'고 말할 수 있을까. 반면 노르웨이나 덴마크 캐나다 또는 러시아 같은 국가는 온난화가 오히려 축복이 된다. 캐나다에서는 '미국의 인구가 3억이고, 캐나다는 3000만에 불과한 것은 기후 때문'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그래서 이들은 온난화를 은근히 바라는 쪽이다. 이런 문제들이 얽히면서 구도가 복잡해졌다.
이 같은 팩트 반격은『지구를 위한다는 착각』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예를 들어 자연재해로 인한 사망자는 1920년대 540만명에서 2010년대는 40만명으로 점차 감소추세이고, 온난화에도 북극곰의 개체 수는 도리어 증가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기후 변화로 자연재해가 빈번해지고 생명체가 살기 어려워졌다는 것은 거짓이라고 말한다. 또 현재 기후변화가 일어나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은 '문명' 때문은 아니며, 오히려 '문명'으로 대응이 가능한 수준이라고 강조한다. 발전소를 확충하면 무분별한 벌목을 막아 숲을 보전할 수 있고, 고래를 살린 것은 그린피스의 활동이 아니라 석유를 통해 고래 기름을 대체한 덕분이라는 식이다. 환경단체가 주장하는 '지구를 살리는 일'을 정면 반박하는 이 책의 원제는 'Apocalypse Never'(대재앙은 일어나지 않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북극곰은 잘 살고 있다" 환경전문가의 온난화 종말론 반격




****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

불교명상수련, 명상하는법, 자존감회복, 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심리안정 불안해소,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인도를 지배한 대영제국 그들은 어떻게 인도를 통치했나
아래글 아이들과 벨루가 (너 엄청 놀랬지?)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18

마지막 남은 영국의 6.25 전쟁 참전용사 할아버지

순둥이7e 06/25 7
717

한국의 발전 모습에 내가 다 자랑스럽다 --캐나다 6.25 전쟁 참전 용사의 눈물

순둥이7e 06/25 7
716

불량 러시아 미사일 유턴하여 발사 부대를 직격

순둥이7e 06/25 4
715

소상공인 손실보전금과,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600만 원 타기, 서로 다르다.

순둥이7e 05/31 43
714

도전 끝판왕 한국계 미국인 조니 김, 가족을 위해, 전우를 위해, 인류를 위해

문소리 05/19 43
713

사랑의 노래 - 하츠네 미쿠 - 매지컬 미라이 201

순둥이7e 05/08 53
712

4만 명이 위험하다. 신인균 한국 탱크의 부실 위험

순둥이7e 04/24 73
711

669명의 목숨을 구한 남자, 니콜라스 윈턴경 감동실화

실루엣 04/19 67
710

김창환 밴드 청춘

순둥이7e 03/28 98
709

마음 편해지는 클래식 첼로 연주 / Classic Cello Instruments for Relaxing

순둥이7e 03/28 82
708

백신을 왜 맞아야 하는가. 코로나는 끝났다. 일상생활로 돌아가고 자연면역으로 가야 한다.

하늘타리 02/04 193
707

가상인간 루이 유튜버로 나섰다.

순둥이7e 01/22 177
706

세계 축구선수 21년 6월 부터 10월 말까지 시합 중 심장정지 사망자와 생존자

하늘타리 01/19 212
705

백신 맞으면 잠잠 다시 폭증 무한 반복, 5월경에 다시 감염 폭발할 우려가 있다 그렇지만 않다면 여름에는 모두 정상생활.

하늘타리 01/19 242
704

소향의 You Raise Me Up

순둥이7e 01/16 178
703

백신패스 중지, 위험하고 효과없는 백신 접종도,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 자연면역을 추구할 때다.

하늘타리 01/16 220
702

좀비 바이러스 그게 가능 할까.. 현대의학의 악의적인 실수가 나온다면

하늘타리 01/02 220
701

코로나 감기화 조짐이 보인다. (k방역은 수정돼야 한다.)22년 봄부터 해서 플리고 여름이면 정상생활 될 듯

하늘타리 12/29 276
700

코로나를 벗어나는 길은 백신인가 아닌 가. 세계 코로나 사망자 현황.

하늘타리 12/27 268
699

세계 역사상 최고의 대 전략과 몽골 수부타이 장군

순둥이7e 11/30 433
698

러시아의 훈련 전신 방탄복으로 무장한 차원이 다른

순둥이7e 11/07 272
697

세계 백과사전에 소개된 고구려역사

순둥이7e 11/06 284
696

밀림 속에서 유쾌한 음악

순둥이7e 11/06 243
695

개인카페 수제케이크 힘든 아이템이네요

푸른연어 10/19 317
694

산속에서 구한 새끼 여우

순둥이7e 09/22 349
693

2021년 갓 텔런트 8강전 태권도 공연과 결선 무대 비교

순둥이7e 09/01 362
692

폭탄 테러를 온 몸으로 막은 테로모스

순둥이7e 08/14 397
691

영웅은 어디에나 가까이, 스타니슬라프 페트로프 그의 판단은 세상을 구했다.

순둥이7e 08/14 362
690

NFT의 세계는 새로운 기술 새로운 거래의 장, 미래의 투자

순둥이7e 08/12 416
689

JP모건, 조용히 6개의 암호화 투자를 제안. 결국 손들어.

순둥이7e 08/11 438
688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 불 시장' 전망, 10만 달러 돌파 전망

순둥이7e 08/11 379
687

다가오지 마, 오면 죽어

순둥이7e 08/09 416
686

미국인 소녀는 ISIS에서 구조 되었다. 그녀는 왜 거기에

순둥이7e 08/08 427
685

바빌로니아 고대 그리스보다 1000년 앞서 피타고라스 정리를 사용

순둥이7e 08/08 530
684

포레텔라의 참피언 경이로운 화음을 만나보자 Let's meet the wonderful harmony of Forestella's Lord Champian.

순둥이7e 08/06 402
683

땅 파면 나오는 물고기

대응 08/02 440
682

설악산에서 만난 사람들

순둥이7e 07/15 452
681

3천년 역사 중국 무술을 만만하게 보지 마라, 중국이 들끓는다.

순둥이7e 07/15 488
680

인도를 지배한 대영제국 그들은 어떻게 인도를 통치했나

순둥이7e 05/29 536
679

지구 온난화 거짓 선전, 북극곰 잘 살고 있다.

순둥이7e 05/10 733
678

아이들과 벨루가 (너 엄청 놀랬지?)

순둥이7e 03/07 739
677

화이자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부작용이 겁나기는 하고 맞긴 맞아야 겠고

한무리 02/28 1100
676

4차 지원금 확정

꿈나라 02/28 627
675

skt 속도가 많이 개선될듯합니다

푸른연어 02/27 631
674

도쿄 대공습 B29 폭격기에서 쏟아진 소이탄에 완전히 파괴된 도쿄

순둥이7e 02/07 755
673

정상인도 코로나 면역세포 이미 갖고 있다" 서울대 교수팀 충격 발표

순둥이7e 02/07 745
672

독학재수 대치동에서 트랜드를 알아보다

푸른연어 02/02 728
671

50년의 비밀, 자비를 말하나 자비의 실천은 어렵지만 자비를 실천한 사람이 있다.

순둥이7e 01/25 737
670

어린이 동요 대상, 참 좋은 말 강윤 노래

순둥이7e 01/21 905
669

미국의 극초음 미사일 방어 시스템 개발

순둥이7e 01/19 778
668

고려 왕궁 개성 만월대

순둥이7e 01/19 739
667

3차 재난지원금 지급하기 시작 홈페이지

순둥이7e 01/18 712
666

세계의 믿기 힘든 미스터리 풍경

순둥이7e 01/17 844
665

200개의 말을 이해하는 앵무새

순둥이7e 01/17 789
664

뻔할지라도 좀더 진지해야

푸른연어 01/02 726
663

바뀌는 세입자 계약청구권 행사 확실하게 알고 있어야

순둥이7e 12/19 805
662

전기세 결국 올라가는 구만

순둥이7e 12/19 759
661

정부가 고민한다. 코로나 확산으로, 1월 중 지급할 지원금 대상과 규모를 확장

순둥이7e 12/19 788
660

하늘을 나는 아이언맨 상당히 진보된 것이 나왔네요.

순둥이7e 12/12 764
659

월드 크래스 슈퍼 스타가 된 손흥민의 현란한 골 보기

순둥이7e 12/03 842

1234다음목록,,,12

자유게시판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불안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