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자유게시판

자유,정보,홍보,기타.*

작성자 카탈
작성일 2019/11/13
분 류 자유
  (스크랩)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흑사병 = 알림,자유,종교,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흑사병 - 자유게시판

13일 인민일보 인터넷판에 중국 내몽골 자치구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환자들은  3일 베이징의 차오양구의 한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어 전문가들의 진단을 통해서 흑사병으로 밝혀졌다.
환자들은 격리 되었으며 전염을 막기위한 조치를 했다고 한다.

그러나 중국인들은 대단히 불안해 하고 있다. 병원으로 이송되어 정식 진단을 밝기까지 10일이 흘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미 접촉을 했지 않겠는가 우려를 하는 것이며 한번 병이 퍼저나가면 현대의 운송수단을 통한 빈번한 이동을 감안할 때 전염속도가 대단할 것이다 보기 때문이다. 
거기다가 이번에 흑사병이 공기중으로 전파되는 폐렴형이라는 것이다.

물론 흑사병에 대한 진단과 그리고 예방 또 치료약이 구비된 현대 사회에서 지나치게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하긴 하지만 워낙 사람들이 현대적인 운송 수단을 타고 움직이기 때문에 저 멀리까지 순식간에 전염되지 않을까 우려를 하는 것이다.


다음은 위키백과에 있는 중세 흑사병 전염 원인이다.

역병의 전파 경로에는 여러 추측이 있다. 북아프리카에서 시작되어 중앙아시아를 거쳐 유럽으로 유입되었다는 설, 혹은 인도에서 시작되어 서아시아를 거쳐 유럽으로 유입되었다는 설도 있으나, 가장 유력한 설은 몽골의 지배 하에 있던 중앙아시아 평원 지대에서 시작되어 동유럽의 해상 교역로를 따라 유럽 전역에 퍼졌다는 설이다. 이 설에 따르면 전염 루트는 다음과 같다.
몽골의 크림 반도 침공과 생물전
흑사병의 원인인 페스트균은 중앙아시아의 스텝 기후 지대에 서식하는 쥐 등의 설치류에 기생하던 쥐벼룩을 중간 숙주로 하는 박테리아로, 몽골 제국의 킵차크 칸국 유목민들이 쥐와 접촉하면서 그 감염이 시작되었다. 1347년에 킵차크 칸국의 군대가 크림 반도에 있는 제노바의 식민도시 카파(페오도시아)를 침공하였는데, 제노바 시민과 몽골군 사이에서 공성전이 벌어졌다. 이 전투에서 몽골군 부대는 흑사병으로 죽은 사람의 시체를 투석기에 담아 성 안으로 쏘아 보내는 일종의 생물학전을 시도하였다[13]. 중세 공성전 전술 가운데는 죽은 적군 시체나 동물 시체를 성 안으로 날려 보내는 전술이 존재했다. 비슷한 전법을 드라큘라 백작으로 유명한 블라드 가시공도 사용한 바 있다. 이러한 전투의 결과, 카파 시내에서 대역병의 시작을 알리는 감염이 발생하였다.
죽음의 배(Death ships) 사건
1347년 10월 경, 흑해에서 출발한 12척의 제노바 상선이 시칠리아의 메시나 항에 도착했다[14]. 그런데 선단의 선원들은 대부분 사망한 상태였으며, 생존자 역시 전신을 광범위하게 뒤덮은 고름과 검은 부종을 보이며 죽어가고 있었다. 곧 주민들은 선원들이 끔찍한 괴질에 걸려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시칠리아 당국은 해당 선단을 즉시 항구에서 떠나도록 명령했으나, 그들이 떠난 직후 항구 주민들 역시 선원들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면서 죽어나갔다. 괴질은 삽시간에 시칠리아 전체로까지 퍼졌으며, 주민들이 이탈리아 각지로 이동하면서 제노바, 피사, 그리고 베네치아에서도 감염자가 발생했다.
유럽 대륙으로의 전파
파일:weymouth_plague_sign.jpg
흑사병이 1348년 본 항구를 통해 영국에 유입되다
이 병으로 국민 전체의 30%에서 50%가 사망하다
영국 웨이머스 항에 새겨진 흑사병 동판

1347년 연말에 프랑스의 마르세유에 흑사병 감염이 보고되었다. 마르세유에서는 질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실패로 돌아갔다. 이듬해인 1348년에는 프랑스 전역에서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이베리아 반도의 아라곤 왕국에까지 퍼져나갔다. 1349년에는 영국의 웨이머스(Weymouth) 항에 흑사병이 도착하여, 수 개월 뒤 런던을 거쳐 스코틀랜드까지 전파되었다. 1350년에는 북유럽 일부 국가를 제외한 유럽 전역에서 흑사병 감염자가 발생했다. 감염은 인구가 밀집해 있던 대도시에서 특히 심했으며, 상대적으로 낙후하여 산촌 형태의 도시 구조가 유지되었던 곳에서는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유동 인구가 적었던 알프스와 피레네 산맥 일대의 마을들, 또 최초 감염지에서 먼 내륙에 위치해 인구 유입을 차단할 시간이 있었던 벨기에나 폴란드 일부 지방에서는 대부분의 주민이 생존할 수 있었다. 이 유행은 1351년 이미 수천만 명이 죽고 나서야 비로소 소강 상태에 들어갔다.
7.2.3. 유럽에서의 피해[편집]
행운은 우리에게 거의 미소짓지 않고, 다가오더라도 꽃이 지듯 재빨리 사라지고 만다. 그러나 이는 우리 인간으로 하여금 자만에 빠져 자신이 불멸이라 착각하는 것을 방지하고 스스로 자제하며 살게 하려는 신의 뜻에 의한 것이다.
○ 1348년, 그리스의 한 작가

흑사병으로 인해 유럽은 수 년에 걸쳐 대규모의 피해를 보게 된다. 이 병으로 인해 7,500만명~2억 명의 인구, 즉 당시의 유럽 인구의 최소 30%에서 50%, 지역에 따라서는 70% 이상이 몰살당한다. 사실 아시아에서도 맹위를 떨쳤지만 유럽에선 위기 때마다 터져 나오는 종말론 등으로 '인류 멸망 카운트다운' 정도로 여겨졌다. 거기에 중세 말기에 크게 성장한 도시들[15]은 전염의 폭증에 지대한 공을 세웠다.

허나 유럽 사회가 비과학적이고 종교적인 방식으로만 흑사병을 다뤘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유럽에서도 많은 수의 의사[16]들이 나름대로 환자를 격리시키고 환자가 사용한 물건을 태우는 등의 방역 조치를 취했고, 시체 운반인처럼 환자와 노출되는 시간이 많은 사람들은 안면까지 완전히 덮는 마스크를 쓰고 일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역병 의사 참고.

몇몇 자치도시들은 이러한 방역 조치로 피해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었다. 특히 밀라노가 성공적이었는데, 이탈리아에서 손꼽히는 대도시임에도 불구하고 신속히 병자들을 격리하여 15% 이하의 인구만이 사망했다.[17] 이 외에 베네치아나 제노바 등의 다른 이탈리아 도시국가들도 질병 발생구역을 격리하고 외부 선박을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그렇다 해도 인구가 밀집된 데다가 항구도시였기 때문에 대부분 시민의 반 내외가 사망했다. 혹은 베네치아의 외딴섬에 강제로 격리되어 버려지기도 했다.[18] 이 외에 교통이 발달하지 못해 외부와의 교류가 적은 피레네 산맥과 알프스 산맥 등의 험준한 산간지방들이나 폴란드, 스칸디나비아 반도, 아이슬란드 같이 인구가 적었던 곳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덜한 편에 속했다.[19]




****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

불교명상수련, 명상하는법, 자존감회복, 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심리안정 불안해소,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세계 최대의 강 아마존강 길이도 최고로 밝혀졌다. 아마존강의 동물들
아래글 일년 간 일어난 기록적인 과학 사건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39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 탔다 하면 후회한다

순둥이7e 01/18 121
738

클라이밍, 암벽등반 장비 없이 목숨을 걸고 암벽 오르기

순둥이7e 01/18 112
737

구덕산의 90세 할아버지 기타소리

순둥이7e 01/10 116
736

박정희 대통령과 배순훈교수의 연탄 온수 온돌 개발

순둥이7e 01/07 233
735

노벨상을 두 번 받은 마리 큐리부인 일대기

순둥이7e 01/06 119
734

왜선을 마구 파괴하는 거북선, 충파, 당파

순둥이7e 01/04 100
733

다가오는 로봇, 뭐든지 해 낸다

순둥이7e 01/02 108
732

범인을 체포하다가 순직한 경찰을 예우하는 미국의 장례식

순둥이7e 12/31 124
731

재미있는 아이와 동물

순둥이7e 12/28 118
730

수력 발전소를 만드는 처녀

순둥이7e 12/17 147
729

바다의 신비 위장술

순둥이7e 11/27 137
728

사랑의 힘, 도와준 사람과 동물의 기쁨의 재회

순둥이7e 10/02 235
727

패색 짙어진 러시아 연방 해체론도 솔솔

순둥이7e 09/25 215
726

우크라이나 전차 400대 장갑차 800대 진격 중, 무너지는 러시아군

순둥이7e 09/10 217
725

가장 위험한 스포츠 윙슈트 이제 상승 비행도 가능하다.

순둥이7e 09/05 221
724

KAIST 연구진 알츠하이머 (치매)치료제 개발

순둥이7e 08/23 294
723

불랙이글스 이집트 피라미드 위에서 역사적인 곡예비행

순둥이7e 08/05 302
722

곰과 소년 높이뛰기 경주

순둥이7e 08/04 317
721

양자엔진 세계 최초로 구현 서울대 연구팀

순둥이7e 08/04 304
720

놀라운 세계, 진화의 로봇

문소리 08/04 285
719

한국 전투드론 미국 이스라엘제 보다 우수하다 쥐도 새도 모르게 잡는다

순둥이7e 07/10 350
718

마지막 남은 영국의 6.25 전쟁 참전용사 할아버지

순둥이7e 06/25 353
717

한국의 발전 모습에 내가 다 자랑스럽다 --캐나다 6.25 전쟁 참전 용사의 눈물

순둥이7e 06/25 360
716

불량 러시아 미사일 유턴하여 발사 부대를 직격

순둥이7e 06/25 344
715

소상공인 손실보전금과,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600만 원 타기, 서로 다르다.

순둥이7e 05/31 350
714

도전 끝판왕 한국계 미국인 조니 김, 가족을 위해, 전우를 위해, 인류를 위해

문소리 05/19 489
713

사랑의 노래 - 하츠네 미쿠 - 매지컬 미라이 201

순둥이7e 05/08 429
712

4만 명이 위험하다. 신인균 한국 탱크의 부실 위험

순둥이7e 04/24 454
711

669명의 목숨을 구한 남자, 니콜라스 윈턴경 감동실화

실루엣 04/19 432
710

김창환 밴드 청춘

순둥이7e 03/28 576
709

마음 편해지는 클래식 첼로 연주 / Classic Cello Instruments for Relaxing

순둥이7e 03/28 442
708

백신을 왜 맞아야 하는가. 코로나는 끝났다. 일상생활로 돌아가고 자연면역으로 가야 한다.

하늘타리 02/04 503
707

가상인간 루이 유튜버로 나섰다.

순둥이7e 01/22 551
706

세계 축구선수 21년 6월 부터 10월 말까지 시합 중 심장정지 사망자와 생존자

하늘타리 01/19 614
705

백신 맞으면 잠잠 다시 폭증 무한 반복, 5월경에 다시 감염 폭발할 우려가 있다 그렇지만 않다면 여름에는 모두 정상생활.

하늘타리 01/19 634
704

소향의 You Raise Me Up

순둥이7e 01/16 544
703

백신패스 중지, 위험하고 효과없는 백신 접종도,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 자연면역을 추구할 때다.

하늘타리 01/16 560
702

좀비 바이러스 그게 가능 할까.. 현대의학의 악의적인 실수가 나온다면

하늘타리 01/02 584
701

코로나 감기화 조짐이 보인다. (k방역은 수정돼야 한다.)22년 봄부터 해서 플리고 여름이면 정상생활 될 듯

하늘타리 12/29 621
700

코로나를 벗어나는 길은 백신인가 아닌 가. 세계 코로나 사망자 현황.

하늘타리 12/27 598
699

세계 역사상 최고의 대 전략과 몽골 수부타이 장군

순둥이7e 11/30 1180
698

러시아의 훈련 전신 방탄복으로 무장한 차원이 다른

순둥이7e 11/07 607
697

세계 백과사전에 소개된 고구려역사

순둥이7e 11/06 721
696

밀림 속에서 유쾌한 음악

순둥이7e 11/06 644
695

개인카페 수제케이크 힘든 아이템이네요

푸른연어 10/19 712
694

산속에서 구한 새끼 여우

순둥이7e 09/22 715
693

2021년 갓 텔런트 8강전 태권도 공연과 결선 무대 비교

순둥이7e 09/01 720
692

폭탄 테러를 온 몸으로 막은 테로모스

순둥이7e 08/14 745
691

영웅은 어디에나 가까이, 스타니슬라프 페트로프 그의 판단은 세상을 구했다.

순둥이7e 08/14 685
690

NFT의 세계는 새로운 기술 새로운 거래의 장, 미래의 투자

순둥이7e 08/12 746
689

JP모건, 조용히 6개의 암호화 투자를 제안. 결국 손들어.

순둥이7e 08/11 802
688

애널리스트, 비트코인 ' 불 시장' 전망, 10만 달러 돌파 전망

순둥이7e 08/11 733
687

다가오지 마, 오면 죽어

순둥이7e 08/09 827
686

미국인 소녀는 ISIS에서 구조 되었다. 그녀는 왜 거기에

순둥이7e 08/08 790
685

바빌로니아 고대 그리스보다 1000년 앞서 피타고라스 정리를 사용

순둥이7e 08/08 987
684

포레텔라의 참피언 경이로운 화음을 만나보자 Let's meet the wonderful harmony of Forestella's Lord Champian.

순둥이7e 08/06 777
683

땅 파면 나오는 물고기

대응 08/02 866
682

설악산에서 만난 사람들

순둥이7e 07/15 950
681

3천년 역사 중국 무술을 만만하게 보지 마라, 중국이 들끓는다.

순둥이7e 07/15 893
680

인도를 지배한 대영제국 그들은 어떻게 인도를 통치했나

순둥이7e 05/29 1039

1234다음목록,,,13

자유게시판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불안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