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춘다
작성일 2014/10/26
분 류 경전
tag 도리천왕,제석천왕,부처님,공양,아사세왕,
(스크랩)
도리천의 제석천왕이 부처님께 공양 올린 까닭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제석천이 부처님을 공양한 인연
  
도리천왕,제석천왕,부처님,공양,아사세왕,
부처님께서는 왕사성 가란타 죽림에 계셨다.
  그 때 제바달다(提婆達多)가 매우 어리석고 교만하며 질투가 심하였다. 그는 아사세(阿闍世)왕으로 하여금 법이 아닌 제도를 만들어 북[鼓]을 쳐서 민중들에 명령을 내리되, 그 누구라도 구담(瞿曇: 釋尊)에게 가서 공양 올리는 것을 허락하지 않게 했다.
  그러므로 부처님을 신봉하는 저 성에 사는 사람들이 이러한 규제의 법을  듣고서 근심하며 눈물을 흘리고 슬픔에 젖어 고뇌하니, 제석천의 궁전(宮殿)이 감응하여 그 궁전을 흔들어 불안하게 하였다. 이 때 제석천이 이렇게 생각하였다.
  '무슨 까닭으로 우리의 궁전이 이같이 흔들릴까?'
  
 제석천이 관찰해 보니, 저 아사세왕이 법이 아닌 제도를 만듦으로 인하여 성에 사는 사람들이 근심하고 슬퍼하여서 울음으로 그 궁전이 감응한 것을 알았다. 그는 곧 천궁에서 내려와 큰 소리로 외쳤다.
  "이제부터 나 자신이 부처님과 스님들께 공양(供養)하리라."
  이렇게 외친 뒤에 곧 부처님 앞에 나아가 엎드려 예배하고 꿇어앉아 아뢰었다.
  "원하옵건대 세존과 여러 비구 스님들께서는 제 목숨이 끝날 때까지 저의 공양을 받아 주시옵소서."
  
 부처님께서 그 청을 허락하지 않으시자, 제석천이 부처님께 다시 아뢰었다.
  "만약에 제 목숨이 끝날 때까지 공양을 받지 않으시려면, 앞으로 다섯 해 동안만 저의 공양을 받아 주시기 원하옵니다."
  부처님께서 역시 허락하시지 않자, 다시 부처님께 아뢰었다.
  "다섯 해 동안도 받으실 수 없다면 다섯 달만이라도 받아 주시옵소서."
  부처님께서 역시 허락하시지 않자, 다시 부처님께 아뢰었다.
  "다섯 달마저 받으실 수 없다면 단 닷새 동안만이라도 받아 주셔야 하겠나이다."
  마침내 부처님께서 공양을 받을 것을 허락하시자, 제석천은 곧 가란타 죽림을 비사야(毘闍耶) 궁전처럼 만들어서 거기에 침구 등 온갖 도구를 갖춰 두었다. 한편 금 그릇에 하늘의 수타(須陀) 음식을 담아서 여러 하늘 대중들과 함께 손수 그 음식을 받들어 부처님과 스님들께 공양하였다.
  
 이 때 아사세왕이 높은 누각 위에서 멀리 저 가란타 죽림이 마치 천상의 누각처럼 꾸며져 있는 가운데 제석천이 대중들과 함께 보배 그릇에 담겨 있는 갖가지 음식을 손수 받들어 부처님과 스님들께 공양하는 광경을 보고는, 곧 스스로 후회하고 자책을 하며 크게 화를 내고 제바달다를 꾸짖었다.
  "그대야말로 어리석은 사람이로다. 어째서 나로 하여금 함부로 법이 아닌 제도를 만들어서 감히 세존께 대항하게 하였는가?"
  이렇게 말하고 나서 왕은 곧 부처님이 계신 곳에서 깊이 신심과 공경심을 내었다. 이 때 여러 신하들도 왕에게 말하였다.
  "원하옵건대 왕께선 이제 앞서 제정한 그 법이 아닌 제도를 고치시어 민중들로 하여금 마음대로 여래를 보게 하고 여래를 공양하게 하며, 또 사관(司官)으로 하여금 북을 치고 명령을 내려 지금부터 온 민중들이 다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부처님께 공양할 수 있게 하소서."
  이에 세존께서 공양을 마치신 다음, 그들에게 갖가지 법을 설하시자 마음이 열리고 뜻을 이해하게 되어, 혹은 수다원을 얻은 자도 있고, 혹은 사다함을 얻은 자, 혹은 아나함을 얻은 자, 내지 위없는 보리심을 내는 자도 있었다.
  
 이 때 비구들은 이것을 보고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면서 부처님께 아뢰었다.
  "여래 세존께선 과거세에 어떠한 복을 심으셨기에 제석천이 이러한 공양을 바치나이까?"
  이 때 세존께서 여러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들은 자세히 들어라. 내가 이제 너희들을 위해 분별 해설하리라.
  한량없는 과거세에 바라날국(波羅捺國)에 보전(寶殿)이라는 불 세존이 출현하시어 많은 비구들을 거느리고 여러 곳을 다니면서 교화하시다가 마침 가시왕(伽翅王)의 나라에 도착하셨다. 왕이 부처님이 오신다는 소문을 듣고 곧 여러 신하들과 함께 세존을 맞이하여 꿇어앉아 청하되, '석 달 동안만이라도 저희들의 네 가지 공양을 받아 주시옵소서'라고 하였다.
  
 부처님께서 이내 그 청을 허락하시고 공양을 받으신 뒤에 갖가지 법을 설하시자 왕은 곧 보리심을 내었으며, 저 부처님께서는 왕에게 '대왕이 미래세에 성불할 때엔 석가모니란 명호로 한량없는 중생을 제도할 것이오'라고 수기하셨다."
  부처님께서 여러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알아 두라. 그 때의 가시왕은 바로 나의 전신이었고, 그 때의 여러 신하들은 바로 지금의 여러 비구들의 전신이었다. 그 당시 모두 저 부처님을 공양했기 때문에 한량없는 세간에서 지옥 축생 아귀에 떨어지지 않고, 항상 천왕은 손수 번기와 일산으로써 부처님의 정수리 위를 덮고, 그밖의 용왕들은 제각기 가지가지 번기와 일산을 갖고 여러 비구들의 이마 위를 덮었다. 사시(舍尸) 부인은 채녀(婇女)들과 함께 부처님 좌우에서 부채[扇]를 부치고, 반차시기(般遮尸棄) 건달바들은 온갖 천상의 기악으로써 부처님을 즐겁게 했다.
  
 그 때 저 장자가 이러한 광경을 보고 전에 없던 일이라 찬탄하고 곧 깊이 신심과 공경심을 내어 부처님 처소에 나아가서 아뢰었다.
  "바라옵건대 세존께서 자비하신 마음으로 저의 공양을 받아 주소서."
  부처님께서 잠잠히 허락하시자, 그는 집에 돌아가서 갖가지 음식을 준비한 뒤에 심부름꾼을 보내어 부처님을 청하였다.
  "이미 식사가 준비되어 있사오니, 원하옵건대 성인께서는 때를 맞춰 왕림하소서."
  이 때 부처님께서 옷을 입고 발우를 지니고서 비구를 데리고 그 집에 가시어 공양을 받으신 뒤에 곧 갖가지 법을 설하시자, 마음이 열리고 뜻을 이해하게 되어 수다원과를 얻게 되었다.
 




[마하수련원: 명상센터]

*1. 마하금강선법)=, 명상수련, 1대 1 수련생 근기에 따라 단계적인 전통적인 수련법지도,

*2. 정신불안극복)= 자연스런 회복 (망상 우울 불안 공황장애,)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면
아래글 영험설화 구잡비유경 공작왕과 파랑새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241

승도스님의 출가와 이별

아라 3383
240

이적, 인도에서와 중국을 교화한 구나발마 대사 일대기

아라 17556
239

목련이 두 신족의 힘을 나타내어 두 용왕을 항복 받다

아라 3774
238

전생, 노비 여인의 전생과 깨달음

아라 11815
237

근본중죄, - 삼보를 비방하고 절과 탑을 부술 때

아라 3704
236

삼악도, 악업, 지옥의 고통

아라 3323
235

영험, 비유, 돼지와 호랑이

아라 3542
234

부처님의 법은 인간과 하늘 천인이 받들고,삼황오제,대성인,공자

아라 11164
233

영험 사리 이야기

춘다 11987
232

관세음 보살 영험 - 법원주림 경법편 - 쇠사슬이 풀어지고 목숨을 건지다.

아라 4144
231

중국불상, 목조불상 안에 미이라가 들어있다. 티베트의 고승불상, 썩지 않는 고승의 몸,

춘다 15018
230

가섭존자와 그의 부인

아라 11838
229

두 형제ㅡ 도를 닦은 형과 가업에 종사한 동생

아라 11672
228

까마귀가 떨어지는 과일에 맞아 죽은 인연 비유

아라 2950
227

도리천인 삼보에 귀의하고 돼지 몸을 벗다

수다원 3559
226

부처님의 열반, 가섭존자의 주도로 필발라굴에서 경전결집

수다원 3930
225

담무참의 신력

아라 3564
224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면

춘다 3631
223

도리천의 제석천왕이 부처님께 공양 올린 까닭

춘다 5550
222

영험설화 구잡비유경 공작왕과 파랑새

춘다 3691
221

영험설화 구잡비유경 5계와 십선의 힘

춘다 3652
220

정반왕 세상을 떠남

춘다 4266
219

고승전 축도생 편

춘다 4109

1234다음목록,,,14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