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아라
작성일 2015/12/04
분 류 경전
tag #볶은참깨#물과 불#채찍
(스크랩)

어리석음에 대한 비유,볶은 참깨를 심은, 물과 불,코를 바꾸다. = 영험설화,


어리석음에 대한 비유,볶은 참깨를 심은, 물과 불,코를 바꾸다.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볶은참깨#물과 불#채찍


24. 볶은 참깨를 심은 비유
옛날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날 깨를 먹어 보고 맛이 없다고 생각하여 볶아 먹었더니 매우 맛이 있었다. 그는 곧 생각하였다.
'차라리 볶은 깨를 심어 나중에 맛있는 깨를 생산해내는 것이 좋겠구나.'
이런 생각을 한 그는 깨를 볶아서 심었는데 영원히 싹이 날 리가 없었다.
세상 사람들도 이러하여 보살로서 오랜 겁 동안 수행하다가 어려운 실행과 괴로운 실천에 의거하는 것이 즐겁지 않다고 생각하고는 '차라리 아라한이 되어 빨리 나고 죽음을 끊는 공이 매우 쉽겠다'고 한다. 그리하여 뒤에 불과(佛果)를 구하려 해도 끝내 그 과위를 얻지 못하고 만다. 비유하면 마치 저 볶은 종자는 싹이 날 리가 없는 것처럼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도 또한 그와 마찬가지이다.


25. 물과 불의 비유
옛날 불과 찬 물이 필요한 어떤 사람이 곧 불을 취하고, 세숫대야에 물을 담아 불 위에 올려놓았다.
한참 뒤에 불을 취하려 하였으나 불은 전부 꺼졌고 찬물을 취하려 하였으나 물은 뜨거웠다. 그리하여 불과 찬물 두 가지를 모두 잃어버렸다.
세상 사람들도 그와 같아서 부처님 법 안에 들어가 출가하여 도를 구하는데, 이미 출가한 몸으로 다시 그 처자와 권속들을 생각하고, 세상 일과 다섯 가지 탐욕의 즐거움 때문에, 그 공덕의 불과 계율의 물을 잃어버린다. 탐욕을 생각하는 사람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26. 어떤 사람이 왕의 눈 실룩거림을 본받은 비유
옛날 어떤 사람이 왕의 마음을 사려고 다른 사람에게 물었다.
“어떻게 하면 왕의 마음을 살 수 있겠는가?”
어떤 사람이 말하였다.
“왕의 마음을 사려 하거든 너는 왕의 형상을 본받아라.”
그 뒤에 그는 왕궁에 가서 왕이 눈을 실룩거리는 것을 보고 그것을 본따 눈을 실룩거렸다.
왕이 그에게 물었다.
“너는 눈병이 생겼느냐, 아니면 바람을 맞았느냐? 왜 눈을 실룩거리는가?”
그 사람이 왕에게 대답하였다.
“저는 눈병을 앓지도 않고 또 바람도 맞지 않았습니다. 다만 왕의 마음을 사기 위해 왕께서 눈을 실룩거리시는 것을 보고 그것을 본받은 것입니다.”
왕은 이 말을 듣고 곧 크게 화를 내어 곧바로 사람을 시켜 갖가지 방법으로 그에게 해를 가하고 나라에서 추방하게 하였다.
세상 사람들도 그와 같아서 불법(佛法)의 왕에 대하여 친근히 하고 그 훌륭한 법을 구하여 스스로 자라나기[增長]를 바라다가 이미 친근해진 다음에는 법의 왕인 여래(如來)께서 중생을 위하여 갖가지 방편으로 그 모자라는 점을 나타내시는 것을 알지 못한다.
그리하여 혹은 그 법을 듣거나 그 글귀에 바르지 못한 것이 있는 것을 보고는 곧 비방하거나 옳지 않은 것을 본받는다.
그 때문에 부처님 법 안에서 영원히 그 선(善)을 잃어버리고 3악도(惡道)에 떨어지는 것이니 마치 저 왕을 본받은 사람과 같다.


27. 채찍을 맞아 생긴 상처를 고친 비유
옛날 어떤 사람이 왕에게 매를 맞았다. 그는 매를 맞고는 그 상처를 빨리


고치려고 말똥을 발랐다.
어떤 어리석은 사람이 그것을 보고 마음으로 매우 기뻐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나는 상처를 치료하는 방법을 확실하게 배웠다.”
그리고는 곧 집으로 돌아가 자기의 자식에게 말하였다.
“너는 내 등을 채찍으로 쳐라. 나는 좋은 법을 얻었는데 지금 시험해 보려고 한다.”
자식은 아버지의 등을 쳤다. 그는 등에 말똥을 바르게 하고는 매우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하였다.
세상 사람들도 이와 같아서 어떤 사람이 '부정관(不淨觀)을 닦으면 곧 오음(五陰)이라는 몸뚱이의 부스럼을 고칠 수 있다'고 하는 말을 듣고 '나는 여색(女色)과 다섯 가지 탐욕을 관하리라'고 이와 같이 말한다.
그리하여 그는 그 더러운 것은 보지 못하고 도리어 여색에 홀려 나고 죽음의 세계에 떠다니다가 지옥에 떨어지고 마나니,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28. 부인을 위해 코를 바꾼 비유
옛날 어떤 사람이 있었다. 그의 부인은 매우 아름다웠는데, 다만 코가 추하게 생겼다.
그는 밖에 나갔다가 남의 부인이 얼굴도 아름다운 데다가 그 코마저 매우 호감가게 생긴 것을 보고 생각하였다.
'내가 지금 저 여인의 코를 베어다가 내 아내의 얼굴에 붙이면 얼마나 좋을까?'
그리고는 곧 남의 부인의 코를 베어 가지고 집으로 돌아와 급히 그 부인을 불렀다.
“여보, 빨리 나와보시오. 당신한테 좋은 코를 주겠소.”
그 부인이 나오자 그는 곧 그 코를 베고 이내 남의 코를 그 부인의 얼굴에 붙였다. 그러나 서로 붙지 않았으므로 그 코만 잃어버리고 헛되이 그 부인에게 큰 고통만 당하게 하였다.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들도 그와 같아서, 늙은 사문(沙門)ㆍ바라문(婆羅門)이 큰 이름과 덕이 있어, 세상 사람들의 공경을 받고 큰 이양을 얻은 것을 보고 말한다.
“나도 저 사람과 다르지 않다.”
그리고는 부질없이 스스로 덕이 있다고 거짓말을 하여 결국엔 이익도 잃고 또한 자신의 품행까지 해치게 되나니 그것은 마치 남의 코를 베어다가 부질없이 자신까지 해치는 것과 같다.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도 이와 마찬가지이다.


29. 가난한 사람이 거친 베옷을 불사른 비유
옛날 어떤 사람이 가난하고 곤궁하여 남의 집에 품을 팔아 거친 베옷 한 벌을 얻어 입었다. 어떤 사람이 그것을 보고 그에게 말하였다.
“그대는 종성(種姓)이 단정한 귀인의 아들인데, 어쩌다가 이렇게 다 낡은 거친 베옷을 입었소? 내가 이제 당장 그대에게 가장 아름다운 옷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 드릴 테니 내 말을 잘 따르시오. 나는 결코 그대를 속이지 않을 것이오.”
가난한 사람은 기뻐하면서 그 말을 공경을 다해 순종하기로 하였다. 그 사람은 그 앞에서 불을 피워 놓고 가난한 사람에게 말하였다.
“지금 그 거친 베옷을 벗어 이 불 속에 던지시오. 그것을 태운 자리에서 꼭 그대가 가장 아름다운 옷을 얻도록 하겠소.”
가난한 사람은 입었던 옷을 벗어 불 속에 던져버렸다. 그러나 이미 그것이 다 타버린 뒤에도 그것을 태운 자리에서 아무리 좋은 옷을 찾아보았으나 도무지 얻을 수가 없었다.
세상 사람도 그와 같아서 과거의 몸으로 온갖 선한 법을 닦아 지금의 사람의 몸을 얻었는데, 마땅히 그것을 보호하여 덕을 쌓고 업을 닦아야 할텐데도 불구하고 외도들과 사악하고 요망한 여자에게 속임을 당한다.
“너는 지금 당장 내 말을 믿고 온갖 고행을 닦아라. 높은 바위에서 몸을


던지거나 불 속에 들어가라. 이 몸을 버린 뒤에는 분명 범천(梵天)에 태어나 오랜 세월 쾌락을 받을 것이다.”
그 말을 따라 신명(身命)을 버리고 죽는다면 뒤에 지옥에 떨어져 갖은 고통을 두루 받게 될 것이고, 이미 사람의 몸은 잃어버리고 아무 소득이 없는 것이 마치 저 가난한 사람과 같을 것이다.


30. 양을 치는 사람의 비유
옛날 어떤 사람이 있었다. 그는 양을 키우는 솜씨가 뛰어나 양이 상당히 불어나 천만 마리나 되었다. 그러나 그는 매우 탐욕이 많고 인색하여 다른 데에 돈 쓰는 일을 즐겨하지 않았다.
그 때 간사하고 꾀가 많은 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기회를 엿보아 그 친구를 찾아가 말하였다.
“나는 지금 너와 한몸이나 다름없이 아주 친한 사이다. 나는 저 집에 있는 예쁜 여자를 알고 있다. 너를 위해 마땅히 주선해줄 테니 너는 그 여자를 아내로 맞이하기 바란다.”
양치는 사람은 이 말을 듣고 매우 기뻐하여 곧 많은 양과 온갖 재물을 주었다.
그 사람은 다시 말하였다.
“네 아내가 오늘 아들을 낳았다.”
양치는 사람은 아직 그 아내를 보지도 하였는데 벌써 아들을 낳았다는 말만 듣고 마음으로 매우 기뻐하여 또 그에게 재물을 후하게 주었다.
그 뒤에 그 사람은 또 그에게 말하였다.
“네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그만 죽었다.”
양치는 사람은 이 사람의 말을 듣고 슬피 울며 한없이 흐느꼈다.
세상 사람들도 그와 같아서 이미 많이 듣고 닦아 명예와 이익을 얻고서도 그 법을 숨기고 아껴, 남을 위해 교화하고 연설하기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러다가 번뇌만 가득한 이 몸에 홀려 허망하게 세상의 향락을 기대한다. 그리하여 그것을 자기의 아내와 자식처럼 생각하다 거기에 속아 선한 법을 모두


잃어버리고 만다.
그리하여 뒤에 자기 목숨과 재물을 모두 잃고 슬피 울면서 근심하고 괴로워하는 것이 마치 저 양치는 사람과 마찬가지이다.


31. 옹기장이를 사오는 비유
옛날 어떤 바라문 종족의 스승이 큰 잔치를 베풀기 위해 그 제자들에게 말하였다.
“나는 지금 잔치에 쓸 질그릇이 꼭 필요하다. 너는 나를 위해 시장에 나가 옹기장이 한 사람을 품값을 지불하고 데려오너라.”
그 제자는 옹기장이 집으로 갔고 그 때 어떤 사람이 나귀에 질그릇을 싣고 시장에 팔러 가다가 잠깐 사이에 나귀가 그릇을 모두 깨버렸다. 그는 집으로 돌아가면서 슬피 울며 괴로워하였다. 제자가 그것을 보고 그에게 물었다.
“왜 그리 슬퍼 탄식하고 괴로워하십니까?”
그가 대답하였다.
“나는 온갖 방법을 동원해서 여러 해 고생한 끝에, 비로소 그릇을 만들어 시장에 나가 팔려 하였는데 이 사나운 나귀가 순식간에 내 그릇들을 모두 깨버렸습니다. 그래서 괴로워하는 것입니다.”
그 때 제자는 그 말을 듣고 기뻐하면서 말하였다.
“이 나귀야말로 참으로 훌륭한 동물입니다. 오랜 시간이 걸려 만든 것을 잠깐 사이에 모두 깨버렸으니 말입니다. 제가 이 나귀를 사겠습니다.”
옹기장이는 기뻐하며 곧 팔았다.
제자는 그 나귀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자, 스승이 물었다.
“너는 왜 옹기장이를 데려 오지 않았느냐? 그리고 그 나귀는 무엇에 쓰려고 하느냐?”
제자가 대답하였다.
“이 나귀가 저 옹기장이보다 훌륭합니다. 옹기장이가 오랜 시간이 걸려 만든 질그릇을 이 나귀는 순식간에 모두 깨버렸습니다.”
그 때 스승이 말하였다.


“너는 매우 미련하고 아무 지혜가 없구나. 지금 이 나귀는 부수는 데는 적당하지만 백 년을 두어도 그릇 하나를 만들지는 못할 것이다.”
세상 사람들도 그와 같아서 천백 년 남의 공양을 받고도 전혀 그것을 갚을 줄 모르면서 항상 손해만 끼치고 끝내 이익을 주지 못한다. 그러니 은혜를 배반하는 사람도 그와 마찬가지이다.


32. 장사꾼이 금을 훔친 비유
옛날 두 사람의 장사꾼이 함께 장사를 하기 위해 길을 떠났다. 한 사람은 순금을 팔고 다른 한 사람은 도라면(兜羅綿)을 팔았다. 금을 사려는 사람이 진짜 금인지 시험하기 위해 금을 불에 태웠다. 그러자 다른 한 장사꾼이 곧 불에 탄 금을 훔쳐 도라면으로 쌌으나 금이 뜨겁기 때문에 도라면은 모두 타버리고 말았고, 사실이 탄로되어 그는 두 가지를 모두 잃고 말았다.
이것을 비유하면 마치 저 외도들이 부처님 법을 훔쳐다가 자기들 법 안에 덧붙이고 망령되게 자기들의 소유라 하고 부처님의 법이 아니라고 하다가 외전(外典)이 모두 타버려 세상에 유행하지 못하는 것과 같다. 이것은 마치 금을 훔쳤다가 사실이 모두 탄로난 것과 같은 것이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에 가장 효과적인 전화를 통한 1대 1 지도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백유경 - 마하로 비구의 전생과 과보
아래글 사리불 존자 부처님보다 앞서 열반에 드는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201

지혜와 복의 말씀 (천존설아육왕비유경, 상)

유다인 4197
200

아육왕 암마륵 반개를 보시하고 임종

춘다 5002
199

인류 최고 최초의 종합대학 나란타 대학교

춘다 7493
198

싯달타 태자의 고행과 해탈

춘다 4642
197

대반야바라밀경을 설하실 때 상서

두운 4435
196

정진대사와 무너미 고개

춘다 4812
195

강화 전등사 법당 전설, 나부상

춘다 5419
194

찬즙대사와 동자

무수리 4899
193

청주 용화사 무심천 칠불

아라 6343
192

강화 보문사 나한상 전설

무명 5607
191

노지장자 인연

수타리 4836
190

현장법사 입적

아라 5024
189

하늘의 제석, 도리천왕이 부처님께 귀의하고 나귀 몸을 벗다.

아라 5745
188

고창 선운사

아라 4834
187

제주도 약천사

아라 6302
186

신라에 처음 불교를 전하다. 아도화상

아라 5470
185

설악산 신흥사

아라 9820
184

영광 법성포에 상륙한 마라난타 대사

순민 5135
183

승가밀다 비구니 신통력

여래설 4944
182

결정비니경에서 설하는 참회

춘다 3912
181

대열반경의 가르침, 일천제는 제도하지 못한다

아라 5745
180

부처님과 제바달다 전생 이야기

대성객 8928
179

부처님과 우바리존자 대화

대성객 4975
178

보화존자 이야기

순둥이7e 6494
177

목련존자 무열지를 옮기고 금시조로 변현하다.

아라 5098
176

도간과 혜원 불상이 알아 보다.

춘다 9245
175

손권과 강승회 영험한 사리를 시험하다.

춘다 7673
174

위대한 역경가, 구마라습 일대기

아라 10154
173

춘성스님 일화 (만해 한용운 스님의 제자)

춘다 9963
172

칠불사의 전설, 가야국 김수로왕의 7왕자.

춘다 7256
171

지리산 구레 화엄사 창건설화

아라 5933
170

공주 태화산 마곡사로 가보자.

용수 7282
169

선찰대본산 범어사 낭백스님 설화

춘다 5497
168

신라의 거찰 황룡사의 위용

아라 5009
167

금산사를 창건한 진표율사 이야기

아라 7448
166

설법제일 부르나존자

춘다 4832
165

가야산 해인사 창건설화

춘다 7464
164

원효와 작별한 의상은 지엄화상의 가르침을 받고...선묘화 낭자 전설,

춘다 6435
163

동방의 등불 원효대성사의 사상과 광대한 저서들

춘다 5727
162

연등불로부터 성불수기 받는 석가모니불(불본행집경에서)

아라 6918
161

대장엄론경 4 중에서 노파와 대왕의 대화

춘다 7174
160

관세음보살 수기경 중에서

무수정 6452
159

승만부인의 서원과 부처님

무수정 6248
158

간곡한 대왕의 예배에 무너지는 니건자 탑 대장엄경에서

무수정 6334
157

법구비유경에 나오는 바사익왕을 제도하는 부처님

춘다 7459
156

티벳트에 불교를 전한 파드삼바바(연화생상사)

아라 9205
155

출가는 무엇이며 환속은 무엇인가

춘다 8999
154

전법의 선각자요 독립운동가인 백용성선사

춘다 10309
153

전심법요, 황벽스님의 가르침

아라 10062
152

과거 인도에서 일상으로 행해졌든 종교 간의 교리 논쟁

춘다 25947
151

육조 해능대사 간략한 법과 행장

춘다 17839
150

총지제일 아난존자, 허공에 떠서 용분신화광삼매에 들어서 세상을 떠난다.

춘다 18773
149

성자 밀라레빠, 천년을 두고 빛나는 요기 밀라레빠 약전

탄트라 18176
148

황벽선사에 의한 임제선사의 오도의 기연. 임제는 이로써 분명하게 가는 길을 알다.

춘다 19023
147

마조도일대사 어록

사문 15317
146

달마관심론) 법을 달마대사에게 묻는다

아수륜 14594
145

위대한 구도자 신라의 혜초를 따라서

춘다 24173
144

달마의 제자 혜가대사 행장

cnsek 20781
143

조동종 종조 동산양개 화상과 어머니

소원 21399
142

서산대사 행장과 깨달음

운수납자 19465

1234다음목록,,,6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