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영험설화,2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작성자 이참에
작성일 2006-04-13
(스크랩)

불교박물관 = 영험설화,


불교박물관 - 영험설화,2
가자, ‘간다라국(建馱羅國)’으로
웅장하고 아름다운 라호르 박물관 전경오천축국을 두루 섭렵하여 순례의 목적을 대충 달성한 혜초는 귀국하기로 마음을 정하고 출발지인 장안으로 돌아가는 행로를 모색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우선 그 길목인 카시미르로 올라왔다.

그러나 그 이전까지 순례승이 주로 이용하였던 파미르 고원을 넘어 타크라마칸 사막 남단의 오아시스 도시 호탄을 거쳐 돈황으로 통하는, 이른바 ‘서역남로(西域南路)’는 당시는 통행이 여의치 않았다. 그렇기에 혜초는 할 수 없이 또 다른 코스인 스와트 계곡을 통해 파미르를 넘는 ‘서역북로(西域北路)’를 이용하기로 계획을 변경하고 우선 서쪽의 간다라국으로 향했다고 보여진다.

물론 여기서 ‘보여진다’라는 표현은 필자의 비정(比定)에 의한 하나의 가설이다. 현존본 『왕오천축국전』의 본문에는 그 행로의 변경 사유가 꼭 집어서 기록되어 있지는 않다. 그러나 몇 가지 점으로 위의 가설은 뒷받침된다. 우선 먼저 꼽을 수 있는, 만약 혜초의 최초의 귀국길이 간다라국을 경유하는 것이었다면 어렵게 카시미르 고원으로 올라왔다가 다시 내려올 필요가 없었다는 점이다.

두 번째로는 위의 ‘남로’는 천축길의 초창기 곧 7세기 이전에는 순례승이 주로 이용하였던 길이었지만, 7세기 전후로부터는 사막의 횡단 거리가 좀더 짧고 오아시스가 일정하게 벌려져 있는 ‘북로’가 주로 이용되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세 번째로는 혜초가 파미르 너머에 있는 북쪽 나라들-예를 들면 토번(吐蕃, 현 Tibet), 대발률국(大勃律國, 현 Skardor)·소발률국(小勃律國, 현 Gilgit)·양동국(羊同國, 현 W. Tibet)·사파자국(娑播慈國, 현 W. Leh)-에 대한 정보를 자세하게 파악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는 혜초가 이들 나라에 대해 “그 곳은 오랑캐 나라이다.”라고 적고 있는 것으로 뒷받침된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혜초는 선배들의 일반적인 행로에 의존하여 파미르 고원을 넘으려고 카시미르까지 올라왔지만, 막상 현지에서 정보를 수집해보니 그 길은 이미 거의 폐쇄되었거나 아니면 당나라와 토번의 전쟁상태로 동행할 구법승이나 대상의 무리들을 구할 수 없었기에, 할 수 없이 다른 길을 찾아 일단은 서쪽으로 갔다가 다시 북쪽으로 가는 길을 모색하기 위해 우선 간다라국으로 갔다고 보여진다.

실제로도 당시는 토번과 당이 실크로드의 패권을 걸고 다투고 있었던 시기이고 또한 이들 나라는 학계에서도 속칭 전문국(傳聞國)으로 분류하고 있어서 위의 가설은 좀더 설득력을 가질 수 있다.

혜초가 실제로 어느 길을 통해 파미르를 넘었느냐는 부분에 대해서는 뒤에 다시 심도 있게 다뤄보기로 하고 지금은 일단 우리도 혜초를 따라 카시미르 고원을 내려와 간다라국으로 가보기로 하자.

혜초는 그 일정을 “또 카시미르국에서 서북쪽으로 산을 넘어 한 달쯤 가면 간다라국에 이른다.”고 적고 있다.

옛 간다라국으로 가는 길목에, 머리에 터번을 두르고 수염을 기른 인상적인 모습으로 알려진 ‘시크(Sikh)교’의 성지인 암릿차르(Amritsar)라는 도시를 통과해야 했다. 이 곳에는 종교간의 유혈극이 벌어진, 인도 근대사의 상처가 생생히 남아 있는 아름다운 ‘골든템플’이라는 곳이 있어서 그 사원의 객실에서 하루 이틀 정도는 공짜로 이국적인 분위기에서 지낼 수 있었다. 그 곳에서 국경은 지척이었다.

혜초가 지나갔을 당시야 국경이 어디 있었고 무슨 여권이나 비자(Visa)가 필요했겠냐만, 역사는 앞으로만 가는 것이 아닌지 ‘해동의 나그네’는 간다라국으로 가기 위해서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했다. 그러나 다행히 한국과 파키스탄은 ‘비자 면제 협정’이 맺어져 있어서 파키스탄의 관문인 라호르에 어렵지 않게 도착할 수 있었다.


아, 석가고행상(釋迦苦行像)이여!
간다라의 극치인 석가고행상 대개의 나그네가 이 곳에 오는 이유는 라호르 박물관에 있는 ‘고행상’을 보기 위해서이다. 물론 이 박물관에는 이 밖에도 수준 높은 예술품이 많이 소장되어 있지만 뭐니뭐니해도 간다라 최고의 걸작품인 이 고행상이 가장 유명하다.

다음 날 아침, 박물관으로 달려가 문 열리기를 기다렸다가 제일 먼저 입장하여 간다라실로 들어갔다. “새 아침의 햇살 속이라야 그 걸작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라는 글을 어디선가 읽은 기억이 났기 때문이었다. 역시 그 곳에, 그 햇살 속에, 그 유명한 붓다상은 선정인(禪定印)을 짓고 깊은 고뇌에 들어 있었다.

삶과 죽음을 넘나들던 6년간의 고행을 나타내듯 움푹 패인 눈에는 고뇌의 흔적이 내비치고 있으며 깡마른 갈비뼈와 뼈대만 앙상한 손가락에는 실핏줄과 신경세포가 거미줄처럼 얼기설기 붙어 있었고 뱃가죽은 등가죽에 들러붙어 있는 듯하였다.

꼿꼿한 자세에서 내비치는 고고한 기상과 움푹 파인 두 눈에서 나오는 형형한 안광만 아니라면, 그것은 산인간을 묘사한 것으로 보여지지가 않을 정도였다. 그것은 차라리 좌화(坐化)한 주검이었다.
대개의 종교적 조소들이 성스러움과 위엄을 강조하기 위해서 애를 쓴 것에 비하면 이 고행상이 주는 의미는 사뭇 특별하다. 미술용어로 ‘하이퍼리얼리즘(H Realism)’의 극치를 이루는 이런 예술품이 무려 2천여 년 전에 만들어졌다는 것이 선뜻 믿어지지가 않았다. 과연 명불허전(名不虛傳)이었다.

문득 헤르만 헷세의 『싯다르타』의 한 구절이 생각났다.
인도와 파키스탄의 국경검문소 보초병 교대식 “싯다르타여! 고행의 아픔 속에서 무엇을 생각하는가? 눈에는 희미한 빈사의 기색을 띠고 주름이 가득한 얼굴로 무엇을 생각하는가? 차갑고 공허한 눈으로 무엇을 보고 있는가? 해탈이니 윤회니 열반이니 하는 것은 모두 말마디에 지나지 않는다네. 실은 ‘니르바나’란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다만 말마디만 있는 것이라네.” 알렉산더 대왕의 동방원정의 결과로 나타난 미술사조가 바로 헬레니즘(Helenism)과 동방문화가 융합된 이른바 ‘간다라문화’라고 부르는 것이다. 특히 미술사에서 간다라는 큰 빛을 발했다.

그리스 민족은 가는 곳마다 도시가 자리잡은 언덕에 ‘아크로폴리스’라는 구역을 만들고 신전을 지어 신들의 조각상을 만들어 세우기를 즐겨하였다. 그들이 동방으로 이주하였을 때 원주민들이 믿는 종교에 그런 것이 없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생각하여 본토인들이 믿는 신의 조각상, 곧 불상을 만들어주기 시작하였다. 그렇게 해서 그리스인을 닮은, 코가 높고 눈이 깊숙하고 수염까지 달린 불보살상이 생겨나게 된 것이다.

간다라 석공들의 후예들 원래 초기불교시대에는 붓다의 유훈을 지키기 위해서 불상을 만들지 않았다. 그러나 종교적 장엄물은 필요하였기에 불상 대신 보리수, 법륜, 물고기, 스투파 등을 만들어 경배의 대상으로 삼았다. 미술사에서는 이 때를 ‘무불상(無佛像)’시대라고 부른다.

그 후 불교가 확산됨에 따라 불상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인도 본토에는 마투라 불상이 처음 나타나기 시작하고 간다라 지방에는 그리스의 영향을 받은 각종 형태의 불상이 출현하여 마침내 황금기가 전개되기에 이른다.

이 사조는 실크로드를 따라 중앙아시아로, 중국 본토로, 다시 해동으로, 일본으로 전파되며 초기의 그리스 풍에서 점차로 전파되는 곳의 원주민의 얼굴, 곧 육질형의 몽골로이드형으로 닮아가는 변화를 거치게 된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번뇌치유,(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PC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html
스마트폰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PC라면 클릭 - http://bit.ly/2qSYqES

스마트폰 클릭-
http://bit.ly/2qZVyV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서옹 대종사 입적 당시 모습
영험설화,2 - 영험설화,2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237

삼악도, 악업, 지옥의 고통

아라 3115
236

영험, 비유, 돼지와 호랑이

아라 3389
235

부처님의 법은 인간과 하늘 천인이 받들고,삼황오제,대성인,공자

아라 10929
234

영험 사리 이야기

아라 11717
233

관세음 보살 영험 - 법원주림 경법편 - 쇠사슬이 풀어지고 목숨을 건지다.

아라 3847
232

중국불상, 목조불상 안에 미이라가 들어있다. 티베트의 고승불상, 썩지 않는 고승의 몸,

춘다 14473
231

가섭존자와 그의 부인

아라 11668
230

두 형제ㅡ 도를 닦은 형과 가업에 종사한 동생

아라 11484
229

까마귀가 떨어지는 과일에 맞아 죽은 인연 비유

아라 2774
228

도리천인 삼보에 귀의하고 돼지 몸을 벗다

수다원 3365
227

부처님의 열반, 가섭존자의 주도로 필발라굴에서 경전결집

수다원 3661
226

담무참의 신력

아라 3374
225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면

춘다 3435

12345678910다음목록,,,24

영험설화,2 -
   [통합검색, 두 글자로 검색하세요]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마하월드, 비샤카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벽공/ , 개원. 2001년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