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영험설화,2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작성자 서암
작성일 2007-01-25
(스크랩)

우두종의 초조 법융선사 = 영험설화,


우두종의 초조 법융선사 - 영험설화,2
우두종의 초조 법융선사(法融禪師) (594~657) 
 
선종 4조 도신스님 제자로 철저한 ‘무심’의 사상
“관할 마음도 없고 지켜야 할 마음도 없다”

법융스님(法融禪師, 594∼657)은 중국 선종 제4조 도신스님(道信大師)의 방계 제자이자 우두종(牛頭宗)의 초조(初祖)이다. 스님은 속성을 위(韋)씨라 하고, 출생지는 윤주(潤州) 연릉(延陵:江蘇省)인데, 나이 19세에 이미 경전과 사기에 정통했다. 그러던 어느날 스님은〈대반야경(大般若經)〉을 열람하다가 진공(眞空)의 도리를 깨닫고는, 홀연히 탄식하였다. “세상의 유교와 도교의 경전은 구경의 법이 아니요, 반야(般若)의 바른 관법(觀法)이라야 세상을 벗어나는 배로다.” 이후 스님은 그때까지 배운 유교와 도교의 학문을 버리고 삼론종(三論宗)의 대가인 모산(茅山)의 대명법사(大明法師)를 찾아 출가한 뒤 20년간을 숲속에 묵좌(默坐)하여 깨우침을 얻었다.

뒤에 스님은 강남(江南) 금릉(金陵) 동쪽에 있는 우두산(牛頭山)에 들어가서 유서사(幽棲寺)에 주석하였는데, 절이 깊은 골짜기에 있어서 물을 길러오기에 어려움이 컸다. 스님이 이것을 근심하여 이 곳이 여러 승려들이 살만한 장소라면 맑은 물이 솟아야겠다고 하자 바로 우물에서 겨울에는 따듯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맑은 물이 풍부하게 솟았다. 뿐만 아니라 스님이 손바닥 위에 새를 불러 먹이를 주어도 새들이 두려워하는 법이 없었고, 더 나아가 100가지 새들이 꽃을 물어오는 등의 복되고 기이한 일들이 종종 있었다.

당(唐)의 정관(貞觀)에 도신스님이 법융스님의 기량을 알고 제자로 삼을 생각이 있어 몸소 찾아가서 물었다.
“여기서 무엇을 하는가?”

스님이 대답했다. “마음을 관조합니다.”

“그러면 관조하는 것은 누구이며 마음은 어떤 물건인가?” 도신스님의 그 말 한마디에 스님은 벌떡 일어나서 절을 하여 제자의 예를 다하고는 법문을 청하니, 도신스님이 스승의 위의를 갖추고 말씀하셨다.

“백 천 가지 법문이 모두 다 마음에서 마음으로 돌아가고 모래알처럼 많은 묘한 덕이 모두 다 마음의 근원에 있다. 일체의 선정(禪定)과 지혜(智慧)를 본래 구족하고 신통(神通) 묘용(妙用)이 모두 네 마음에 있다. 번뇌(煩惱)와 업장(業障)이 본래 공적(空寂)하고, 일체의 과보도 본래 갖추어져 있다. 경계인 인연은 좋고 나쁨이 없지만, 좋고 나쁨이 마음에서 일어나니 마음이 억지로 이름을 짓지 않으면 망정(忘情)이 어떻게 일어나겠느냐. 망정이 일어나지 않으면 참 마음이 두루 안다. 그대가 다만 마음에 맡기어 자유로이 하여서 더 다스리려 하지 않으면 그것이 변함없는 상주법신(常住法身)이니 변하거나 달라질 수 없다.”

4조 도신스님의 법을 계승한 스님의 사상은 그의 저서〈심명(心銘)〉을 통해서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스님은 여기에서 ‘절관망수(絶觀忘守)’를 설파한다. 이 말은 ‘본래 무심하기에 관할 마음도 없고 지켜야 할 마음도 없다’하는 의미인데, 관심(觀心)의 법을 끊고 수심(守心)의 법을 버려야 할 것을 주장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법융스님의 사상은 철저한 반야주의에 기초한 ‘무심(無心)’의 사상이라 할 수 있다.

종밀(宗密)은〈도서(都序)〉에서 법융스님의 선법에 대하여, “민절무기종(泯絶無寄宗, 우두종)은 일체의 존재를 부정한 공적(空寂)으로 종지를 삼는다. 원래 공적하기에 불(佛)도 중생(衆生)도 법계(法界)도 번뇌(煩惱)도 모두 몽환(夢幻)과 같은 것이며, 불도 법도 없고 일체가 미망(迷妄)이 된다. 이와 같이 깨달으면 본래무사(本來無事)인 마음은 기댈 곳도 없어, 정말 전도를 벗어나 해탈할 수 있다”고 해설한다. 이후 스님의 제자들은 우두산을 중심으로 해서 수행을 하고 활동을 하였으며 반야공관(般若空觀)의 독특한 선풍을 진작시킨다.

우두종이란 종명은 바로 이런 연유에서 비롯된 것이다. 물론 우두종의 선승들이 지나치게 공(空)을 강조하고, 이것 때문에 후대에 이르러 마조(馬祖) 문하의 비판을 받는다는 점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다른 한편 절관(絶觀)과 무심(無心)의 반야선(般若禪)을 대성시킨 우두종의 선사상이 강서(江西) 홍주종(洪州宗)의 조사선(祖師禪) 사상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점, 또한 우리는 간과해서도 안 되는 것이다.


[출처:불교신문]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번뇌치유,(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PC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html
스마트폰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PC라면 클릭 - http://bit.ly/2qSYqES

스마트폰 클릭-
http://bit.ly/2qZVyV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참선경어1
아래글 반야어록
영험설화,2 - 영험설화,2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237

삼악도, 악업, 지옥의 고통

아라 3115
236

영험, 비유, 돼지와 호랑이

아라 3389
235

부처님의 법은 인간과 하늘 천인이 받들고,삼황오제,대성인,공자

아라 10929
234

영험 사리 이야기

아라 11717
233

관세음 보살 영험 - 법원주림 경법편 - 쇠사슬이 풀어지고 목숨을 건지다.

아라 3847
232

중국불상, 목조불상 안에 미이라가 들어있다. 티베트의 고승불상, 썩지 않는 고승의 몸,

춘다 14473
231

가섭존자와 그의 부인

아라 11668
230

두 형제ㅡ 도를 닦은 형과 가업에 종사한 동생

아라 11484
229

까마귀가 떨어지는 과일에 맞아 죽은 인연 비유

아라 2774
228

도리천인 삼보에 귀의하고 돼지 몸을 벗다

수다원 3365
227

부처님의 열반, 가섭존자의 주도로 필발라굴에서 경전결집

수다원 3661
226

담무참의 신력

아라 3374
225

반야바라밀을 염송하면

춘다 3435

12345678910다음목록,,,24

영험설화,2 -
   [통합검색, 두 글자로 검색하세요]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마하월드, 비샤카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벽공/ , 개원. 2001년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