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불교명상수련원)

로그인| |수련회원.일반회원등록 |비번분실 


영험설화,2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영험설화,2 - 영험설화,2
작성자 아라
작성일 2015-05-16
tag 이적,구나발마대사,교화,

이적, 인도에서와 중국을 교화한 구나발마 대사 일대기 = 영험설화,


이적, 인도에서와 중국을 교화한 구나발마 대사 일대기 - 영험설화,2
 7) 구나발마(求那跋摩)
  

구나발마는 인도사람으로 중국말로 공덕개(功德鎧)라고 한다. 본래 찰리종(刹利種)6) 출신으로 여러 대에 걸쳐 왕이 되어 계빈국(罽賓國)을 다스렸다. 조부인 가리발타(呵梨跋陀)는 중국말로 사자현(師子賢)이라 한다. 강직한 성격으로 인해 유배를 당하였다. 아버지인 승가아난(僧伽阿難)은 중국말로 중희(衆喜)라 한다. 산림으로 들어가 은거하였다.
  
 구나발마의 나이 14세가 되자, 예리한 식견으로 사물의 이치를 환히 알고, 깊이 원대한 도량이 있었다. 어질고 사랑하는 마음이 넘쳐흐르고, 덕을 숭상하며 착함에 힘썼다. 그의 어머니가 일찍이 들짐승의 고기를 장만하여 구나발마에게 이를 요리하도록 하였다. 구나발마가 말하였다.

  “생명이 있는 무리는 살기를 바라지 않는 것이 없습니다. 그런 목숨을 요절시키는 일은 어진 사람의 할 일이 아닙니다.”
  어머니가 화를 내며 말하였다.
  “설령 죄를 짓는다손 치더라도, 내가 마땅히 너를 대신하겠다.”
  구나발마가 훗날 기름을 끓이다가 잘못하여 손가락을 데었다. 이 일로 인하여 그의 어머니에게 말하였다.
  “저를 대신하여 고통을 참아 주소서.”
  그의 어머니가 말하였다.
  “너의 몸에 있는 고통을 내가 어떻게 대신할 수 있느냐?”
  구나발마가 말하였다.
  “눈앞의 고통도 오히려 대신할 수가 없습니다. 하물며 삼도(三塗)7)의 길에서입니까?”
  어머니가 이에 잘못을 뉘우쳐 깨달아, 죽을 때까지 살생하지 않았다.
  
  18세가 되자 점을 치는 사람이 보고 말하였다.
  “그대의 나이 30세가 되면, 큰 나라에 군림하여 어루만지고 남면(南面)8)하여 제왕의 존귀함으로써 일컬어질 것이다. 만약 세상의 영화를 즐기지 않는다면, 마땅히 성인의 과보[聖果]를 얻을 것이다.”
  나이 20세에 이르러 출가하여 계(戒)를 받았다. 9부를 밝게 꿰뚫고 4아함[含]에 두루 밝았다. 그리고 백여만 글자에 이르는 경전을 암송하였다. 율품(律品)에 깊이 통달하였으며, 선(禪)의 요의(要義)에 있어서도 신묘한 경지에 들어섰다. 당시에 다들 삼장법사(三藏法師)라고 불렀다. 

 그의 나이 30세에 이르러 계빈왕이 죽었다. 왕을 계승할 후사가 없었다. 사람들이 모두 의논하였다.
  “구나발마는 왕실의 맏아들이며, 재주가 밝고 덕이 높다. 환속시켜서 국왕의 자리를 계승하도록 청하자.”
  그리하여 신하들 수백 명이 두세 차례 간곡하게 청하였다. 그러나 구나발마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법사의 자리를 사양하고 무리들을 피하였다. 산간에 들어가서 계곡물을 마시고, 산과 들에 홀로 노닐면서 인간 세상에서 자취를 감추었다.
  
 후에 사자국(師子國)에 이르러 풍속을 살피고 교화를 넓혔다. 진리를 아는 무리들이 모두 말하였다.
  “이미 초과(初果)를 터득했다.”
  몸가짐과 차림새로도 남들을 감화시켜, 그를 본 자들은 마음을 내어 불법에 의지하였다.
  후에 사바국(闍婆國)에 이르렀다. 처음 도착하기 하루 전에 사바왕의 어머니가 밤에 꿈을 꾸었다. 한 도사가 하늘을 나는 배를 타고[飛舶] 나라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았다. 다음 날 아침 과연 구나발마가 와서 이르렀다. 왕의 어머니가 성스러운 예식으로 공경하고, 이어 5계(戒)를 받았다. 왕의 어머니가 왕에게 권하였다.
  “전생에 맺은 인연으로 해서 어미와 아들의 관계가 되었다. 나는 이미 계를 받았다. 그렇지만 네가 믿지 않는다면, 후생의 인연에는 오늘의 관계가 영원히 끊어질까 두렵다.”
  왕은 어머니의 간곡한 당부에 시달려, 곧바로 명을 받들어 계를 받았다. 차차 감화에 젖어듦이 오래되자, 정신을 전념하여 점점 독실해졌다.
  얼마 지나서 이웃 나라의 군대가 국경을 침범하였다. 왕이 구나발마에게 말하였다.
  “외적이 힘을 믿고 침범을 하려 합니다. 만약 상대해서 전투를 한다면 반드시 다치고 죽는 자가 많을 것입니다. 만약 이를 막지 않는다면 장차 위태로워져 멸망에 이를 것입니다. 지금 오로지 존귀하신 스승님의 명을 따르고자 합니다. 무슨 계책이 있으십니까?”
  구나발마가 말하였다.
  “포악한 적이 공격을 하면, 의당 그 사나움을 방어해야 할 것입니다. 다만 마땅히 자비심을 일으켜서, 해치려는 마음을 일으키지 말아야 할 뿐입니다.”
  왕이 스스로 병사를 거느리고 겨루었다. 싸움이 시작되자마자 문득 적들이
  
  물러나 흩어졌다. 왕이 빗나간 화살을 맞아 다리를 다쳤다. 구나발마가 그를 위하여 주문을 외운 물로 상처를 씻어 주었다. 이틀이 지난 뒤 평상시처럼 회복되었다. 왕의 공경스러운 믿음이 더욱 충만해졌다.
  이에 출가하여 도를 닦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여러 신하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법문에 몸을 의탁하려 한다. 경들은 다시 총명한 임금을 뽑도록 하라.”
  
 군신들이 모두 절을 하고 엎드려 청하였다.
  “왕께서 만약 나라를 버리신다면, 자식 같은 우리 백성들은 의지할 곳이 없습니다. 또한 적국이 흉악하고 강성해서, 험한 형세를 의지하여 대치하는 상황입니다. 만일 왕께서 보호해 주시는 은혜를 잊는다면, 우리 백성들은 어떤 처지에 놓이겠습니까? 대왕께서는 어찌하여 하늘 같은 자비로움으로 가엾게 여기지 않으십니까? 감히 죽기로 청하노니, 그 진실한 마음을 펴도록 하옵소서.”
  
 왕이 차마 굳이 거역하지 못하였다. 이어 군신들에게 나아가서 세 가지 바람을 청하였다.
  “만약 허락한다면, 마땅히 머물러서 나라를 다스리겠다. 첫 번째 바람은 무릇 왕국의 경계 안에서는 똑같이 스승님[和尙]을 받드는 것이다. 두 번째 바람은 다스리는 경내 안에서는 모두 일체의 살생을 금하는 것이다. 세 번째 바람은 소유한 재물을 가난하고 병든 이들을 위해 나누는 것이다.”
 
  군신들은 기뻐하여 모두가 한결같이 공경하며 받아들였다. 이에 온 나라가 모두 따라서 계를 받았다. 왕이 후에 구나발마를 위하여 정사(精舍)를 건립하였다. 몸소 건축에 쓸 재료를 끌고 가다가, 왕이 발가락을 다쳤다. 구나발마가 또다시 주술로 치료해 주었다. 얼마 안 되어 회복되었다. 인도하고 교화하는 소문이 원근으로 퍼져나갔다. 이웃 나라에서 풍문을 듣고는 모두 사신을 보내어 요청하였다.
  
 당시에 서울에는 덕으로 이름 높은 사문 혜관(慧觀)과 혜총(慧聰)이 있었다. 멀리에서 훌륭하시다는 소문을 듣고 직접 가르침을 받고자 생각하였다. 원가(元嘉) 원년(424) 9월에 문제(文帝)에게 직접 아뢰어, 구나발마를 맞이해 오기를 청하였다.
  
 문제가 곧바로 교주(交州) 자사에게 칙명을 내려, 배를 띄워 맞이하여 들이도록 하였다. 혜관 등이 또 사문 법장(法長)·도충(道沖)·도준(道雋) 등을 보내어, 그에게 가서 보살펴 주기를 청하였다. 아울러 구나발마와 사바왕인 파다가(婆多加) 등에게 편지를 보내어, 송나라 국경에 왕림하여 불도의 가르침을 퍼뜨려주기를 희망하였다. 구나발마는 성스러운 교화를 마땅히 넓히고자 함에 있어서, 먼 곳으로 가는 것을 꺼리지 않았다.
  
 이에 앞서 이미 상인 축난제(竺難提)의 배를 타고서, 어떤 작은 나라로 향하고자 하였다. 마침 순풍을 만나 드디어 광주(廣州)에 이르렀다. 그러므로 그의 유언장[遺文]에서 말하였다.
  “업행(業行)의 바람에 나부끼어 인연 따라 송나라에 이르렀구려.”
  이 말은 바로 이것을 가리킨다.
  문제(文帝)는 구나발마가 이미 남해(南海)에 이르렀다는 것을 알았다. 다시 주군(州郡)에 칙명을 내려 비용을 내어 서울로 오게 하였다. 시흥(始興)을 경유하는 길에서 멈추어 1년쯤을 보내었다. 시흥에는 호시산(虎市山)이 있는데 형세가 우뚝 솟고 봉우리와 산마루가 높고 가파랐다. 구나발마가 그것이 기사(耆闍)9)와 방불하다고 하여, 그 이름을 영취산(靈鷲山)이라고 바꾸었다.
  
 영취산 절의 바깥에는 별도로 선실(禪室)을 지었다. 선실은 절에서 몇 리쯤 떨어져 있어 경쇠 소리[磬音]가 들리지 않았다. 그런데도 매양 건치[椎]소리가 이를 때마다 구나발마가 이미 이르렀다. 간혹 비를 무릅쓰고 왔지만 젖지 않았다. 혹은 진흙을 밟고 왔지만 습기가 차지 않았다. 당시에 많은 도인과 속인이 숙연하게 더욱 공경하지 않음이 없었다.
  
 절에는 보월전(寶月殿)이 있었다. 구나발마가 보월전 북쪽 벽에 손수 나운상(羅云像)10)과 정광(定光)11)·유동포발(儒童布髮)12)의 형상을 그렸다. 형상을 그려 놓은 뒤로 매일 저녁에 빛을 발하였다. 빛을 발하기를 오래한 뒤에야 그치었다.
  시흥(始興)의 태수인 채무지(蔡茂之)가 깊이 더욱더 존경하여 우러렀다. 후에 채무지가 장차 죽음에 이르자, 구나발마가 몸소 가서 보고는 설법을 하여 편안하게 위로하였다. 후에 채무지의 집사람이 꿈속에서, 채무지가 절 안에서 여러 승려와 함께 법을 강론하는 것을 보았다. 참으로 구나발마가 교화하여 인도한 힘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이 산에는 본래 호랑이로 인한 재앙이 많았다. 구나발마가 이곳에 거주한 이후로는 밤낮으로 오갔다. 그러면서 혹시 호랑이를 만나더라도, 지팡이로 호랑이 머리를 두드리며 희롱하고 지나갔다. 이에 산길을 가는 나그네와 물길을 가는 객들이 오가는 데 막힘이 없었다. 구나발마의 덕에 감동하여, 교화에 귀의하는 자들이 열에 일곱 여덟이나 되었다.
  
 구나발마가 일찍이 별실에서 선정(禪定)에 들었다. 여러 날이 지나도록 나오지 않았다. 절의 승려가 사미를 보내어 살펴보았다. 사미는 한 마리 흰 사자가 기둥을 타고 올라가고, 하늘 끝까지 가득히 푸른 연꽃이 널리 퍼지어 피어나는 것을 보았다. 사미가 놀라고 두려워 큰 소리로 외치며 달려가서 사자를 쫓았으나, 휑하니 보이지 않았다. 그의 신령하고 기이함에 견줄 것 없음이 대부분 이와 같았다.
 
  후에 문제(文帝)가 거듭 혜관(慧觀) 등에게 칙명을 내려서 다시 정성을 다하여 청하였다. 이에 배를 타고 서울로 갔다. 원가(元嘉) 8년(431) 정월에 건업(建鄴)에 도착하였다. 문제가 불러들여 만나보고 은근하게 위문하였다.
  “제자는 항상 재계하며 살생을 하지 않으려 합니다. 그러나 몸으로 남을 죽이는데 내몰려서 뜻을 따르지 못하였습니다. 법사께서 이미 만 리를 멀다 않고 이 나라에 와서 교화를 펴시니, 장차 무엇을 가지고 가르치겠습니까?”
  
 구나발마가 말하였다.
  “대저 도란 마음에 있는 것이지 일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법이란 자기로부터 말미암는 것이지 남으로부터 말미암는 것이 아닙니다. 또한 제왕과 범부는 수양하는 바가 각기 다릅니다. 범부의 경우는 몸이 비천합니다. 이름 또한 하잘것없어 말과 명령을 떨치지 못합니다. 만약 자신을 이겨서 몸으로 애쓰지 않는다면, 장차 어디에 쓰겠습니까?
  
 그러나 제왕은 사해(四海)를 집으로 삼고, 만 백성을 자식으로 삼습니다. 한 마디 좋은 말을 하면 선비와 여인네[士女]들이 함께 기뻐합니다. 한 가지 훌륭한 정치를 펴면 신과 사람[人神]마저 함께 화합합니다. 생명을 죽이지 않는 형벌을 쓰고, 힘을 지치게 하지 않는 사역을 시키십시오. 그리 하시면 바람과 비로 하여금 때에 맞고, 춥고 따뜻한 기후가 절기에 고루 알맞아서, 온갖 곡식이 무성하게 번성하고, 뽕과 삼[桑麻]이 빽빽하게 우거질 것입니다.
 
  이와 같이 가지런히 하신다면[持齋] 가지런함 역시 크다 하겠습니다. 이와 같이 살생을 하지 않는다면 덕 역시 많다 할 것입니다. 어찌 반나절의 음식을 덜어서 한 마리 짐승의 목숨을 온전히 한 뒤에야, 바야흐로 널리 구제한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문제가 이에 책상[机]을 어루만지며 찬탄하였다.
  “대저 속인은 고원한 원리에 미혹되고, 사문은 가까운 가르침에 막히고 맙니다. 고원한 이상에 미혹된다는 것은 지극한 도를 허탄한 말로 여기는 것을 말합니다. 가까운 가르침에 막힌다는 것은 문장[篇章]에 구애되어 사로잡히는 것을 말합니다. 법사께서 말씀하신 바와 같은 경우에 이르러서는 참으로 깨우침을 열어 밝게 다다랐다고 일컬을 만합니다. 그러니 천인의 경지를 더불어 말할 만하다고 하겠습니다.”
  이에 기원사(祇洹寺)에 머물도록 하여 공양을 융숭하고 후하게 해 주었다. 공경·제후왕과 뛰어난 선비들이 높여서 받들지 않는 이가 없었다.
  
 얼마 뒤에 절에서 『법화경(法華經)』과 『십지경(十地經)』을 개강하였다. 법석을 여는 날 수레와 일산이 거리에 가득 찼다. 구경을 하며 오가는 사람들로 어깨가 서로 맞닿고 발꿈치가 서로 이어졌다. 구나발마의 정신은 자연스럽고 웅변은 빼어났다. 혹 때로는 통역하는 사람을 빌어서 말이 오가는 사이에 깨닫게 하였다.
  후에 기원사의 혜의(慧義)가 청하여 『보살선계경(菩薩善戒經)』을 내었다.
  
  처음에 28품을 내고, 후에 제자가 대신 2품을 내어서 30품을 이루었다. 하지만 미처 옮겨 베끼기 전에 「서품(序品)」과 「계품(戒品)」을 잃어버렸다. 그 때문에 지금까지도 오히려 두 가지의 판본이 있다. 혹은 『보살계지경(菩薩戒地經)』이라고도 한다.
  과거 원가(元嘉) 3년(426)에 서주(徐州) 자사 왕중덕(王仲德)이 팽성(彭城)에서 외국의 이엽바라(伊葉波羅)에게 『잡심(雜心)』을 번역할 것을 청하였다. 그렇지만 품(品)을 선택함에 미쳐서는, 장애로 말미암아 드디어 일을 그만두고 말았다.
  이 때에 이르러 구나발마에게 다시 청하여 후품(後品)을 번역하여 13권을 이루었다. 앞서 내었던 『사분갈마(四分羯磨)』·『우바새오계략론(優婆塞五戒略論)』·『우바새이십이계(優婆塞二十二戒)』 등과 아울러 모두 26권이다. 모두 글의 뜻이 자세하고 신실하여 범어와 한어의 차이가 없었다.
  
 당시 영복사(影福寺)의 여승 혜과(慧果)와 정음(淨音) 등이 함께 구나발마에게 청하였다.
  “6년 전 여덟 명의 사자국(師子國) 여승이 서울에 이르렀습니다. 그들이 하는 말이, ‘송나라 땅에는 아직 여승이 있던 적이 없다. 그런데 어떻게 2중(衆)13)을 수계하는 법이 있을 수 있겠는가? 계품이 온전하지 못할까 염려된다’고 하였습니다.”
  구나발마가 말하였다.
  “계법(戒法)은 본래 많은 승려들이 있어서 나온 것이다. 설사 그러한 지난날의 사실과는 맞지 않더라도, 계를 얻는 데에 문제가 없음은 대애도(大愛道)비구니14)의 인연과 같다.”
  여러 승니들이 또 연월이 차지 못함을 두려워하여 굳이 다시 받으려 하니, 구나발마가 일러 말하였다.
  “좋다. 진실로 더욱 밝히고자 하니, 이것은 크게 수희공덕(隨喜功德)을 돕는 것이다. 다만 서역국 승니의 승랍(僧臘)이 차지 못하고, 또한 열 사람이 되지 못한다. 게다가 송나라의 말을 배우게 해야 한다. 별도로 서역의 거사(居士)를 통하여, 다시 외국에서 승니를 청하여 오게 해서 열 명의 수를 채워야 할 것이다.”
  
 그 해 여름 정림하사(定林下寺)에서 안거하였다. 당시에 신자들이 꽃을 꺾어서 자리에 깔았다. 오직 구나발마가 앉은 자리만 꽃의 빛깔이 더욱 싱싱하였다. 무리들이 모두 성스러운 예로 숭배하였다.
  하안거를 마치자 기원사로 돌아갔다. 그 해 9월 28일 점심이 끝나기 전에 먼저 일어나서 각(閣)으로 돌아갔다. 그의 제자가 뒤에 이르러 보니 갑작스레 이미 돌아가셨다. 그 때 나이는 65세이다.
  
 아직 입적하기 전에 미리 게송 36행을 유언장으로 지어서, 자신의 인연에 대해 설하였다.
  “이미 제2과(果)를 증득하였다.”
  자신의 손으로 직접 봉함하고 제자 아사라(阿沙羅)에게 부탁하였다.
  “내가 죽은 후에 이 글을 가지고 돌아가서 천축국의 승려에게 보여 주고, 이 나라의 승려들에게도 보여 주어라.”
  
 입적한 뒤 곧바로 새끼로 맨 의자[繩牀]에 붙들어 앉혔다. 얼굴 모습이 입정(入定)에 든 것과 다르지 않았다. 달려 온 도인과 속인이 수천 명에 이르렀다. 모두 향기가 강렬하게 감돌아 풍겨 나오는 것을 맡았다. 뱀이나 용처럼 생긴 한 필쯤 되는 길이의 물체 하나가, 시신 옆에서 일어나 곧바로 하늘 위로 솟아오르는 것을 보았다. 그것을 무어라 이름 지를 수 없었다.
  
 곧 남림(南林)의 계단(戒壇) 앞에서 외국법에 의해서 사비(闍毘)하였다. 사부대중이 빽빽하게 모였다. 향과 섶나무를 쌓아 놓고 향유를 뿌려 시신을 불살랐다. 오색의 불꽃이 일어나서 불기운이 왕성하게 타올라 하늘까지 빛났다. 이 때에 하늘은 맑고 환하여, 도인이나 속인이나 모두 슬퍼하며 탄식하였다.
  이에 그곳에 백탑(白塔)15)을 세웠다. 거듭해서 계를 받고자 하던 여러 비구니들은 바라던 일이 끊어지자, 슬픔으로 흐르는 눈물을 스스로 이겨낼 수가 없었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치유, 불교법문,자연치유,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번뇌치유,(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PC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html
스마트폰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PC라면 클릭 - http://bit.ly/2qSYqES

스마트폰 클릭-
http://bit.ly/2qZVyV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승도스님의 출가와 이별
아래글 목련이 두 신족의 힘을 나타내어 두 용왕을 항복 받다
영험설화,2 - 영험설화,2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영험설화,2 - 영험설화,2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

홍랑처녀 전설

춘다 09/11 38
286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춘다 08/15 79
285

부나기녀가 아귀 몸을 받은 인연

무설진 07/12 149
284

1.천인과 수행자, 2.보살이 제도함은 능숙한 유모와 같다. 3. 보시공덕

춘다 06/11 294
283

육아백상의 인연

춘다 05/30 377
282

마명보살전

음원 05/13 345
281

바수밀다의 전생, 황금 원숭이의 전생

선소 05/05 474
280

아귀의 전생 죄업을 말씀하시다

순둥이7e 04/27 356
279

소의 말을 알아들은 왕을 교화하다

춘다 04/02 342
278

처음 불상을 조성한 인연 우전왕이 불상을 조성하고 바사익왕도 조성하게 된다.

무설진 03/01 456
277

인욕하라. 악한 마음을 내어서 세세상생이 악한 과보를 받는다.

춘다 02/16 548
276

부처님이 금빛 몸을 이루고 위대한 위신력이 생긴 까닭

춘다 11/01 895
275

수행자의 인욕행 -추로자와 라운의 걸식 인욕

무설진 10/09 1104
274

부처님이 주는 교훈, 망하지 않는 나라, (월지국과 마갈타국 간의 대결)

춘다 09/09 1423
273

바수반두

춘다 08/23 1327
272

서산대사 그는 어떤 인물인가

무설진 08/11 1309
271

나옹선사의 어록

사우인 07/04 1300
270

경허선사발언문,이산혜연선사 발언문,

춘다 06/21 4541
269

목련은 부처님의 거룩한 뜻[聖旨]을 받들어서 서방의 한 세계로 갔다.

아라 05/06 1660
268

부처님께서 설하는 무상품, 바사익왕과 그에 어머니

아라 04/15 6423
267

보살마하살이 땅에서 솟아 올라서

아라 03/28 1859
266

거꾸로 서서 세상을 떠난 등운봉선사

아라 03/09 9824
265

아나율 존자 전생과 벽지불, 빈두루 존자와 발제장자

아라 03/09 8751
264

부처님의 명호를 외우는 공덕

춘다 02/25 8139
263

아난존자 모든 번뇌를 여의고 비로소 부처님이 설한 대장경을 집대성 하네.

아라 02/13 2135
262

보살염불삼매경 제2권 3. 신통품. 목련존자 사리불존자

아라 01/31 2191
261

열반경, 순타의 마지막 공양

아라 01/23 2010
260

노모품 - 재물도 건강도 믿고 의지 할 바가 못 되고 모든 게 덧 없다는

아라 01/14 1991
259

떡 반 개를 먹으려 하는 비유

아라 12/28 2121
258

백유경 - 마하로 비구의 전생과 과보

아라 12/17 9078
257

어리석음에 대한 비유,볶은 참깨를 심은, 물과 불,코를 바꾸다.

아라 12/04 2454
256

사리불 존자 부처님보다 앞서 열반에 드는데

아라 11/22 2527
255

발이 눈처럼 힌 진 호무제 때의 석담시 스님

아라 10/27 2501
254

아귀 몸을 받은 인연

아라 10/13 2532
253

잡보장경 - 육아백상의 인연, 전생의 인연과 원력

아라 09/24 3046
252

백가지 비유, - 어리석은 꾀를 낸 사람들

아라 09/12 9430
251

사갈(沙曷)이 나쁜 용을 항복 받다

춘다 09/03 2473
250

법구경 무상품

춘다 08/31 2358
249

불설월난경 ..간탐심이 많은 월란의 수난

춘다 08/14 2647
248

녹야원, 사슴왕과 곰

아라 08/04 2310
247

금강반야경을 읽고 악신을 조복받다

아라 07/16 2817
246

음녀(淫女)를 교화하며 싫증과 괴로움이 나게 하시다

아라 07/02 2462
245

전생,법문,영험 - 수다야(須陀耶)가 무덤에서 태어나 자라다가 부처님을 만나 도를 얻다

아라 06/15 3015
244

라순유와 동자가섭, 전생에 복을 못 지어서 걸식을 해도 음식을 얻지 못한 라순유.

아라 06/05 2878
243

균제(均提) 사미의 출가와 전생 몸의 인연

아라 05/29 2650
242

승도스님의 출가와 이별

아라 05/19 2693
241

이적, 인도에서와 중국을 교화한 구나발마 대사 일대기

아라 05/16 10422
240

목련이 두 신족의 힘을 나타내어 두 용왕을 항복 받다

아라 05/04 3005
239

전생, 노비 여인의 전생과 깨달음

아라 04/19 8673
238

근본중죄, - 삼보를 비방하고 절과 탑을 부술 때

아라 04/19 2849

123456

영험설화,2 - 영험설화,2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조계종교육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치유,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
:::
T. 070-8285-6685. 주소.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산3번지. 개원. 2001년 01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