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춘다
작성일 2020/04/27
분 류 경전
tag 아라한,출가,깨달음,부처님,불교
(스크랩)

5뱅 명의 도적이 출가하고 아라한과를 얻다 = 영험설화,


5뱅 명의 도적이 출가하고 아라한과를 얻다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큰 강변의 여러 믿음 없는 사람들을 교화하시다

사위성 동남쪽에 큰 강물이 있었는데 깊고도 넓었다. 5백 채 남짓한 집이 강 언덕에 있었으나 아직 도덕으로 세상 제도하는 행을 듣지 못한 사람들이라 억센 것에 익숙하고 속임수를 일삼았다. 이득을 탐내어 제멋대로 행동하였으며, 마음껏 즐기려는 생각만 가득하였다.

부처님께서 이 집들의 복이 제도해야 함을 아시고 물가에 이르러 한 나무 아래 앉으셨다. 마을 사람들은 부처님의 광명의 기이함을 보고서 놀라 숙연하지 않은 이가 없었으니, 모두가 와서 예배 공경하였다. 혹은 절을 하기도 하고 혹은 읍을 하며 문안하기도 하므로, 부처님께서는 그들을 앉게 하고서 경법을 말씀하셨다. 그러나 여러 사람들은 듣고도 영 믿지를 아니하였다. 부처님께서 어떤 한 사람을 변화시켜 강의 남쪽으로부터 물 위를 걸어오게 하였는데, 그 복사뼈만 물 속에 빠지게 하셨다. 그 사람이 부처님께 와 머리 조아려 예배하자, 보고 놀라고 괴이히 여기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마을 사람들이
변술을 부린 사람에게 물었다.

"우리들은 선인(先人) 때부터 이 강변에서 살아 왔지만, 아직까지 사람이 물 위를 걸었다는 말은 듣지 못했습니다. 당신은 대체 어떤 사람이며, 어떠한 도술이 있으시기에 물을 밟는데도 빠지지 않으십니까?"

변술을 부렸던 그 사람이 대답하였다.

"나는 강 남쪽에 사는 우직한 사람일 뿐입니다. 부처님께서 여기에서 도덕을 즐기고 계신다는 소문을 들었습니다. 남쪽 강변에 이르러 아직 건너지 않고 거기 언덕에 있는 사람에게 물이 깊은지 얕은지를 물었습니다. 그 사람이 물은 복사뼈에 닿을 정도라 하기에 나는 그의 말을 믿고 그렇게 지나온 것입니다. 따로 기이한 도술이란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찬탄하셨다.

"장하도다. 대저 믿음이 진실하면 생사의 못도 건널 수 있거든 하물며 몇 리의 강물이야 어찌 기이하다 하겠느냐?"

마을 사람들은 이 말씀을 듣고 마음이 열리어 믿음이 견고하여졌다. 모두가 5계(戒)를 받아 청신사(淸信士)가 되었다.[『법구경』 제3에 나온다.]


5백 명의 도적을 출가시켜 도를 얻게 하시다

그 때에 사위(舍衛)와 비사리(毘舍離)의 두 나라는 원한이 있어서 서로가 노략질하고 치고 하였다.

사위국의 왕이 생각하였다.

'내가 한 나라의 왕으로서 적을 물리치고 백성을 편안하게 함이 마땅하다. 어찌 도둑들이 백성과 물자를 노략질하도록 놓아둔단 말인가?'

곧 장사에게 칙명을 내렸다.

"그대는 쫓아가서 잡으라. 반드시 사로잡아야 한다."

이 때 사위국의 비구가 안거(安居)를 마치고 비사리에 가려 하였다. 여러 비구들이 길을 잃어 도둑들의 소굴에 떨어졌다. 비구들이 도둑에게 물었다.

"장자여, 그대는 어디를 가려 하십니까?"

"우린 비사리로 향합니다."

비구들이 다시 말하였다.

"함께 길동무를 하면 되겠습니다."

도둑들은 곧 대답하였다.

"우리들은 도둑이라 험한 곳으로 가야 되니 길을 가리지 않습니다. 그대들 같이 착한 사람들이 어떻게 우리들을 따르겠습니까?"

비구들은 다시 청하였다.

"우리를 데리고 가 주십시오."

이 말을 아직 다 마치기도 전에 쫓아온 사람들이 그곳에 이르러 비구들까지 한꺼번에 붙잡아 왕에게 데리고 갔다.

"이놈들은 모두 도둑 떼들입니다."

왕은 말하였다.

"먼저 비구들을 데리고 오너라."

다시 왕은 말하였다.

"그대들은 출가한 사람인데 어떻게 도둑이 되었는가?"

비구가 대답하였다.

"우리는 도둑이 아닙니다."

무슨 까닭으로 함께 따라다니게 되었는가를 비구들이 자세히 왕에게 아뢰었다. 왕은 말했다.

"보내라."

그리고 왕은 또 도둑에게 물었다.

"이 출가한 사람들이 바로 너희의 짝이더냐?"

"짝입니다."

"도둑을 데리고 가고 비구들을 다시 불러오너라."

왕이 또 물었다.

"비구가 거짓말로 관청을 속이다니, 도둑들이 너희와 짝이라 말하였는데, 너희는 어째서 아니라고 하느냐?"

하지만 비구들은 여전히 처음과 같이 대답하였으므로 왕은 칙명으로 석방하고, 도둑만 법대로 다스리도록 하였다.

5백 명의 도둑에게 가비라(迦毘羅) 꽃다발을 걸려 북을 치며 순행하게 하고서 데려다 죽이려 하자 도둑들은 크게 울부짖었다. 부처님께서는 다 아시면서도 짐짓 많은 사람들의 울음소리가 무엇인지 물으셨다. 비구들은 대답하였다.

"세존이시여, 이들은 5백 명의 도둑들이옵니다. 왕이 명령으로 죽이려 하니 바로 그래서 우는 소리들이옵니다."

부처님께서는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네가 가서 왕에게 말하기를 '그대가 백성들의 왕으로서 마땅히 백성을 내 자식처럼 사랑하여야 하거늘 어떻게 일시에 5백 명의 사람을 죽이는가?'라고 하여라."

아난은 명령을 받들어 바로 왕에게 나아갔다. 부처님 말씀을 자세히 설명하자 왕은 말하였다.

"존자시여, 저도 그 일은 알고 있습니다. 한 사람을 죽여도 죄가 많거늘, 하물며 5백 명을 죽이는 것이야 어떻겠습니까? 다만 자주 마을을 파괴하며 인민들을 노략질해서이니, 세존께서 다시는 도둑질을 하지 않게 하실 수만 있다면 석방하여 살려 줄 수 있습니다."

아난이 돌아와 부처님께 자세히 아뢰자 부처님께서는 아난에게 말씀하셨다.

"왕에게 석방만 하라고 말하라. 내가 이 사람들로 하여금 오늘 이후에는 다시는 도둑이 되지 않게 하리라."

아난은 명을 받들고서 먼저 형장에 가서 사형 감독자에게 말했다.

"이 모든 죄인들은 세존께서 이미 구하셨으니 아직 죽이지 마시오."

그리고 다시 왕에게로 갔다.

"세존께서 왕에게 '이 사람들이 다시는 도둑이 되지 않게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왕은 즉시 도둑을 놓아주도록 명령하여 결박을 풀지도 않은 채 세존께로 보냈다.

그 때 세존께서는 그 사람들을 제도하려고 땅바닥에 앉아 계셨다. 도둑들이 멀리서 부처님을 뵙자 결박이 저절로 풀렸으므로 땅에 엎드려 발 아래 예배하고 물러나 한쪽에 서 있었다.

부처님께서는 그 인연을 살피시고, 그 인연에 따라 보시와 지계(持戒)와 행업(行業), 보응(報應)이며 괴로움, 쌓임, 사라짐, 도의 네 가지 진리의 법을 말씀하시자, 바로 그 때에 수다원의 도를 얻었으므로 물으셨다.

"너희들은 출가하려 하지 않느냐?"

대답하였다.

"세존이시여, 저희들이 만약 일찍 출가를 했더라면 이런 괴로움은 만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원하옵건대 이제 저희를 출가하도록 제도하여 주시옵소서."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잘 왔다, 비구들아."

이 때 5백 명의 도둑들이 온몸에 걸쳤던 옷이 변하여 세 가지 옷[三衣]으로 되었다. 또 발우와 거동이며 차림새가 저절로 백 살 된 오랜 비구와 같이 되면서 모두가 아라한이 되었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

불교명상수련, 명상하는법, 자존감회복, 심리불안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국왕 불리선니의 꿈, 해몽,
아래글 오나라 강승회의 교화와 탑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25

부처님의 열반하기 전 금생의 부모인 정반왕과 마야 부인을 제도

천도 128
324

불상의 기원과 부처님이 겪은 외도의 비난

춘다 210
323

노지장자 인연경 (간탐심의 결과)

선재 249
322

국왕 불리선니의 꿈, 해몽,

춘다 391
321

5뱅 명의 도적이 출가하고 아라한과를 얻다

춘다 461
320

오나라 강승회의 교화와 탑

춘다 437
319

250 만리 인연 기림사 창건설화

우발리 513
318

중국 4대성지 구화산을 연 시조 신라승 김교각스님

춘다 754
317

화엄사 각항전 전설 계파선사와 공양주

춘다 671
316

백정과 외도 범지를 교화하는 부처님

춘다 527
315

법구경- 마땅히 잠에서 깨어나라

춘다 757
314

중숭왕보살 여인과 인연 아난의 비난을 받다

춘다 598
313

도리천인이 부처님을 만나 인간의 몸을 받다

춘다 843
312

다문제일 아난존자 열반기

춘다 1058
311

마하가섭 부불열반경

춘다 727
310

구잡비유경 야차를 5계를 주고 제도, 공작왕의 지혜, 전생의 빚

춘다 967
309

인도 고승 구나비지대사 행적

춘다 1013
308

법안 대사의 이적, 경전을 번역하고 수 많은 사람을 제도 했다.

순둥이7e 865
307

안청 (안세고) 의 출가와 영험 이적

무설진 1454
306

가섭 존자와 그의 부인 성스러운 일대기

순둥이7e 1810
305

고흥 능가사 창건설화

순둥이7e 1507
304

수 많은 남성의 넋을 잃게 만들었던 유녀 암바파리녀의 일대기

춘다 1526
303

미묘비구니, 전생이야기, 환생, 깨달음, 아라한,

춘다 1745
302

인연은 일어남이 없으니 집착을 버리면 깨달음을 얻으리. 결정비니경 중에서

청정니 1241
301

만해 한용운 스님의 관음기도와 의지

춘다 2089
300

경전 속의 여인 승만

춘다 1563
299

바수반두 법사전

춘다 1679
298

삼장법사 위대한 대사문 역경 구마라집

춘다 2145
297

수덕사 혜암스님이 말씀하신 관세음보살

순둥이7e 2652
296

머슴이 죽어서 원님이 되었다.

순둥이7e 2039
295

난타의 출가 인연

벽공 1838
294

아라한을 비방한 죄

춘다 2199
293

강원도 오세암 설화

춘다 2770
292

서울 삼성암 독성기도 도량

춘다 3451
291

원효대사 깨달음

춘다 2338
290

산청군 심원사 영험설화 화주시주 상봉

춘다 3279
289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춘다 2177
288

동래부사와 어머니

순둥이7e 2729
287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춘다 3195
286

홍랑처녀 전설

춘다 2113
285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춘다 3936
284

부나기녀가 아귀 몸을 받은 인연

무설진 2067
283

1.천인과 수행자, 2.보살이 제도함은 능숙한 유모와 같다. 3. 보시공덕

춘다 1928
282

육아백상의 인연

춘다 2047
281

마명보살전

춘다 2192
280

바수밀다의 전생, 황금 원숭이의 전생

춘다 3013
279

아귀의 전생 죄업을 말씀하시다

순둥이7e 2057
278

소의 말을 알아들은 왕을 교화하다

춘다 1918
277

처음 불상을 조성한 인연 우전왕이 불상을 조성하고 바사익왕도 조성하게 된다.

무설진 2381
276

인욕하라. 악한 마음을 내어서 세세상생이 악한 과보를 받는다.

춘다 5254
275

부처님이 금빛 몸을 이루고 위대한 위신력이 생긴 까닭

춘다 2892
274

수행자의 인욕행 -추로자와 라운의 걸식 인욕

무설진 3106
273

부처님이 주는 교훈, 망하지 않는 나라, (월지국과 마갈타국 간의 대결)

춘다 3707
272

바수반두

춘다 3448
271

서산대사 그는 어떤 인물인가

무설진 3981
270

나옹선사의 어록

사우인 4919
269

경허선사발언문,이산혜연선사 발언문,

춘다 7658
268

목련은 부처님의 거룩한 뜻[聖旨]을 받들어서 서방의 한 세계로 갔다.

아라 3848
267

부처님께서 설하는 무상품, 바사익왕과 그에 어머니

아라 8500
266

보살마하살이 땅에서 솟아 올라서

아라 3924

1234다음목록,,,6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