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춘다
작성일 2019/12/16
분 류 경전
tag 법구경.명언,잠언,
(스크랩)

법구경- 마땅히 잠에서 깨어나라 = 영험설화,


법구경- 마땅히 잠에서 깨어나라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상품이란 탐욕으로 인하여 어둡고 어지러워지게 되었음을 깨닫게 하는 것이다. 영명(榮命)은 보전하기 어려운 것이요 오직 도(道)만이 참답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1)
잠에서 깨어나라.
마땅히 기쁘게 생각하며
내 말을 듣고
부처님 말씀을 기록하라.

(2)
모든 행(行)은 덧없어
흥하고 쇠하는 법이라 하네.
대개 나면 이내 죽고 마니
이 멸(滅:滅度)만이 즐거움일세.

(3)
마치 저 옹이가
흙을 개어 그릇을 만들었어도


그것 모두 깨어지는 것처럼
사람의 목숨도 그러하니라.

(4)
비유하면 급히 흐르는 강물이
가버리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듯이
사람의 목숨도 이와 같아서
가고 나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

(5)
마치 소 치는 사람이 채찍을 들고
소를 길러 잡아 먹듯이
늙음과 죽음도 이와 같아서
기른 뒤엔 목숨을 앗아가네.

(6)
천 명이나 백 명 중 한 사람이 아닌
모든 족성의 남자와 여자들이
아무리 재물을 쌓고 모아도
쇠하거나 잃지 않는 이 없네.

(7)
이 세상에 태어나 밤낮으로
목숨을 스스로 치고 깎다가
그 목숨 차츰 줄어 다함이
마치 저 잦아드는 옹달샘 같네.

(8)
항상할 것 같아도 모두 다 없어지고


높은데 있는 것도 반드시 떨어지며
모이면 반드시 헤어짐이 있고
태어난 것은 언젠가는 죽고 만다.

(9)
중생들끼리 서로 이기려 다투다가
그 목숨마저 잃고 마나니
그 행위에 따라 떨어진 곳에서
스스로 재앙과 복을 받는다.

(10)
늙어서는 그 고통을 당하다가
죽으면 곧 의식도 없어진다.
집을 좋아해 감옥에 얽매어도
세상을 탐하여 끊지 못하네.

(11)
어느새 늙음이 닥쳐와
좋던 형색 변하여 늙은이 됐네.
젊을 땐 뜻대로 되었건만
늙어지니 오직 짓밟힐 뿐이네.

(12)
아무리 백 년 동안 오래 산다 해도
죽고 나면 또한 과거가 되네.
늙었다 하여 남들이 싫어하는데
게다가 또 병까지 걸리다니


(13)
이 하루가 지나고 나면
목숨도 따라서 줄어든다네.
마치 적은 물 속의 고기 같나니
거기에 무슨 즐거움 있으랴.

(14)
늙으면 형색이 쇠잔해지고
병들면 몸은 저절로 무너져
온몸이 허물어지고 썩고 마니
목숨을 마치는 것이 그러하니라.

(15)
이 몸을 무엇에 쓰겠는가.
언제나 더러운 것 새어나오는 곳
게다가 병으로 시달림 받고
늙음과 죽음을 근심할 뿐이네.

(16)
욕망에 빠져 스스로 방자하면
법 아닌 것만 늘어가나니
변하는 것을 보고 듣지 못했는가.
목숨이란 덧없는 것이니라.

(17)
자식이라 하여 믿을 것 없고
부모 형제도 믿을 것 없나니
죽음의 핍박을 받을 때에는
친족이라 해도 믿을 것 없네.


(18)
밤낮 없이 게으름 피우고
늙어서도 음행을 끊지 못하며
재물이 있어도 베풀지 않고
부처님의 말씀을 받아들이지 않는
이 네 가지 폐단이 있으면
자신을 해치고 속이는 것이라 하느니라.

(19)
허공도 아니요, 바다 속도 아니며
깊은 산 속의 바위틈도 아니다.
죽음을 받지 않고 그것을 벗어날
그 어떤 장소도 있을 수 없네.

(20)
이것이 곧 힘써 내가 해야 할 일이니
마땅히 힘써 이것을 성취해야겠다.
사람들은 이렇게 초조하게 날뛰면서
늙음과 죽음의 근심을 그대로 밟고 다니네.

(21)
이런 줄 알아 스스로 깨끗이 하고
이리하여 생(生)이 다함을 보게 되면
비구는 악마의 군사들을 싫어하여
비로소 나고 죽음에서 벗어나게 되리라.
2. 교학품(敎學品)[29장]


도의 밝음을 보게 하는 것을 말한 것이다.

(1)
깨어나라, 어째서 잠만 자는가.
벌ㆍ소라고동ㆍ조개ㆍ좀벌레 따위는
온갖 더러운 것 덮어 숨기고서
미혹하여 제 몸이라 생각한다.

(2)
어찌 상처를 입었으랴만
마음이 마치 큰 병에 걸린 듯 고통스러워
갖가지 재앙과 어려움 만나도
도리어 잠만 자고 있구나.

(3)
깊이 생각하고 방일하지 않으며
인(仁)을 행하고 인의 자취 배우면
이로 말미암아 근심이 없어지리니
늘 기억하여 제 욕심 없애야 하네.

(4)
바른 견해를 배워 불어나도록 힘쓰면
이것이 세간의 등불이 되고
몇 천 배의 복이 생겨
마침내 나쁜 길에 떨어지지 않으리.

(5)
조그마한 도(道)를 배워서
삿된 견해 믿으려 하지 말고


방탕함을 익히거나 하여
탐욕의 생각 늘어나게 하지 말라.

(6)
법(法)다운 행을 잘 닦고
배우고 외워 범하지 말라.
도를 행하면 근심이 없어
세상마다 항상 편안하리라.

(7)
민첩하게 배우고 몸을 잘 단속하며
항상 조심하고 생각하여 말하면
그것은 열반[不死]에 이르는 길이니
행이 멸하여 편안하게 되리라.

(8)
힘써야 할 일 아니면 배우지 말고
힘써야 할 일이거든 마땅히 행하라.
생각해야 할 것 알고 나면
모든 번뇌 사라지게 되리라.

(9)
법을 보아 내 몸을 이롭게 하면
좋은 곳에 태어나게 되며
이로움 알아 건실하게 행하면
이것을 현명하다 하느니라.

(10)
깨달음의 이치를 일으키려는 이가


배운 것 없으면 완고해지고
의지할 데 없으면 스스로 방자해지니
손해만 있고 일어나지 못하리라.

(11)
이 길로 향하되 굳세게 나아가고
이것을 공부하여 중도를 얻으면
이를 좇아 이치를 알게 되리니
마땅히 잘 기억하여 행해야 한다.

(12)
배울 땐 먼저 근본[母]을 끊고
임금은 다만 두 신하만 거느리라.
여러 시종들을 없애버리면
그가 훌륭한 도인이니라.

(13)
배울 때 친구가 없다 해도
착한 벗 얻지 못했거든
차라리 홀로 선(善)을 지킬지언정
어리석은 이와는 짝하지 말라.

(14)
계율을 즐겨하고 행을 배울 때
무슨 친구가 필요하리오.
혼자라도 착하여 근심 없으면
저 빈 들판의 코끼리 같으리라.

(15)
계행과 학문 모두 훌륭한 것이나
두 가지 중 어느 것이 더 나은가?
계행과 학문은 모두 기릴 만한 것이니
반드시 착실히 배우고 행하라.

(16)
계율부터 먼저 배워서
열거나 닫거나 반드시 굳게 하라.
늘 베풀되 받지는 말며
힘써 행하고 눕지 말라.

(17)
혹 사람이 백 년을 살더라도
삿된 것 배워서 뜻이 선하지 못하면
그것은 단 하루를 살아도
정진하며 바른 법 받느니만 못하니라.

(18)
혹 사람이 백 년을 살더라도
불[火]을 받들거나 이교(異敎)의 술법을 닦으면
그것은 잠깐 동안이나마
계율을 지킨 이의 복보다 못하리라.

(19)
행할 수 있는 것을 할 수 있다 하고
행할 수 없는 것에 빈 말하지 말라.
거짓으로 말하고 진실이 없으면
지혜로운 사람에게 버림 받는다




****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명상수련 지도

불교명상수련, 명상하는법, 자존감회복, 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심리안정 불안해소,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클릭 - http://bit.ly/2qSYqES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백정과 외도 범지를 교화하는 부처님
아래글 중숭왕보살 여인과 인연 아난의 비난을 받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27

연화왕(蓮華王)이 몸을 버려 붉은 물고기[赤魚]로 된 인연

춘다 17
326

법화경 광서품, 부처님께서 법을 설하시기 전 시방삼세에 광명을 놓다

춘다 116
325

부처님의 열반하기 전 금생의 부모인 정반왕과 마야 부인을 제도

천도 397
324

불상의 기원과 부처님이 겪은 외도의 비난

춘다 422
323

노지장자 인연경 (간탐심의 결과)

선재 473
322

국왕 불리선니의 꿈, 해몽,

춘다 634
321

5뱅 명의 도적이 출가하고 아라한과를 얻다

춘다 663
320

오나라 강승회의 교화와 탑

춘다 676
319

250 만리 인연 기림사 창건설화

우발리 725
318

중국 4대성지 구화산을 연 시조 신라승 김교각스님

춘다 1122
317

화엄사 각항전 전설 계파선사와 공양주

춘다 1050
316

백정과 외도 범지를 교화하는 부처님

춘다 767
315

법구경- 마땅히 잠에서 깨어나라

춘다 1066
314

중숭왕보살 여인과 인연 아난의 비난을 받다

춘다 838
313

도리천인이 부처님을 만나 인간의 몸을 받다

춘다 1166
312

다문제일 아난존자 열반기

춘다 1448
311

마하가섭 부불열반경

춘다 997
310

구잡비유경 야차를 5계를 주고 제도, 공작왕의 지혜, 전생의 빚

춘다 1258
309

인도 고승 구나비지대사 행적

춘다 1303
308

법안 대사의 이적, 경전을 번역하고 수 많은 사람을 제도 했다.

순둥이7e 1138
307

안청 (안세고) 의 출가와 영험 이적

무설진 1785
306

가섭 존자와 그의 부인 성스러운 일대기

순둥이7e 2123
305

고흥 능가사 창건설화

순둥이7e 1815
304

수 많은 남성의 넋을 잃게 만들었던 유녀 암바파리녀의 일대기

춘다 1871
303

미묘비구니, 전생이야기, 환생, 깨달음, 아라한,

춘다 2131
302

인연은 일어남이 없으니 집착을 버리면 깨달음을 얻으리. 결정비니경 중에서

청정니 1519
301

만해 한용운 스님의 관음기도와 의지

춘다 2385
300

경전 속의 여인 승만

춘다 1862
299

바수반두 법사전

춘다 2057
298

삼장법사 위대한 대사문 역경 구마라집

춘다 2539
297

수덕사 혜암스님이 말씀하신 관세음보살

순둥이7e 3005
296

머슴이 죽어서 원님이 되었다.

순둥이7e 2378
295

난타의 출가 인연

벽공 2122
294

아라한을 비방한 죄

춘다 2482
293

강원도 오세암 설화

춘다 3107
292

서울 삼성암 독성기도 도량

춘다 3845
291

원효대사 깨달음

춘다 2725
290

산청군 심원사 영험설화 화주시주 상봉

춘다 3726
289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춘다 2461
288

동래부사와 어머니

순둥이7e 3004
287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춘다 3567
286

홍랑처녀 전설

춘다 2404
285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춘다 4471
284

부나기녀가 아귀 몸을 받은 인연

무설진 2277
283

1.천인과 수행자, 2.보살이 제도함은 능숙한 유모와 같다. 3. 보시공덕

춘다 2169
282

육아백상의 인연

춘다 2290
281

마명보살전

춘다 2488
280

바수밀다의 전생, 황금 원숭이의 전생

춘다 3278
279

아귀의 전생 죄업을 말씀하시다

순둥이7e 2289
278

소의 말을 알아들은 왕을 교화하다

춘다 2127
277

처음 불상을 조성한 인연 우전왕이 불상을 조성하고 바사익왕도 조성하게 된다.

무설진 2624
276

인욕하라. 악한 마음을 내어서 세세상생이 악한 과보를 받는다.

춘다 5508
275

부처님이 금빛 몸을 이루고 위대한 위신력이 생긴 까닭

춘다 3172
274

수행자의 인욕행 -추로자와 라운의 걸식 인욕

무설진 3373
273

부처님이 주는 교훈, 망하지 않는 나라, (월지국과 마갈타국 간의 대결)

춘다 4001
272

바수반두

춘다 3756
271

서산대사 그는 어떤 인물인가

무설진 4337
270

나옹선사의 어록

사우인 5321
269

경허선사발언문,이산혜연선사 발언문,

춘다 8138
268

목련은 부처님의 거룩한 뜻[聖旨]을 받들어서 서방의 한 세계로 갔다.

아라 4093

1234다음목록,,,6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원격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안정 불안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