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로그인  |  비번찾기  |  회원등록  |  


영험설화

경전 법문 영험설화, 사전류, 행사관련, 일대기, 인물 수행담 행장,

작성자 춘다
작성일 2019/10/01
분 류 경전
(스크랩)

마하가섭 부불열반경 = 영험설화,


마하가섭 부불열반경 -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가섭부불반열반경(迦葉赴拂般涅槃經)

옛날 부처님께서 세상에 계실 때 마하가섭은 모든 비구 가운데 나이가 제일 많았고 재주가 뛰어났으며 지혜가 밝았다. 그 몸도 또한 금빛 상호(相好)를 지녔으며 부처님께서 설법하실 때 항상 그와 마주 대하고 앉으므로 사람들이 그를 보고 혹 부처님의 스승이라 부르기도 하였다. 이에 가섭은 부처님을 작별하고 이사리(伊篩梨) 산중의 보능(普能)이라는 산에 들어갔는데, 바깥 둘레가 수천 리이며, 사위국(舍衛國)과의 거리가 2만 6천 리였다.

7보가 많이 나고 단 과일은 셀 수 없었으며, 이름난 향ㆍ좋은 약ㆍ전단 세 가지 중에 그 한 가지는 향기가 좋고, 한 가지는 사람들의 온갖 병을 치료하고, 한 가지는 오색을 물들이는 데 쓸 수 있고, 여러 가지 향과 온갖 약은 그 수를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었다. 달리고 나는 새짐승사자호랑이흰 코끼리기린붉은 봉황들이 있었고, 혹은 청정한 이단을 배우는 도사도 있었다. 그때 네모나고 평평하고 반듯한 돌이 있었는데, 그 빛이 유리와 같고 가로세로가 1백20리였고, 기이한 나무들이 서늘한 그늘을 드리우고 꽃과 잎은 오색으로 빛났으며, 겨울과 여름에도 무성하게 돌 주위에 죽 늘어서서 자랐다. 가섭은 앞뒤로 둘러싼 2천 제자를 가르쳤으니 모두 청정하고 높은 수행으로 아라한 도를 얻은 이들이었으며, 항상 이 돌 위에 앉아 경을 외우고 도를 닦았다. 또 청정하고 달고 향기로운 샘물이 있었으니, 그 둘레가 40리였다.

그 샘물 속에는 감색붉은색자색의 우담화(優曇華)가 있었다. 가섭의 제자 일곱 사람은 같은 날 저녁에 꿈을 꾸었는데, 한 비구의 꿈에는 그가 앉은 네모난 돌의 중앙이 쪼개지고 나무가 모두 뿌리째 뽑히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40리나 되는 샘물이 다 마르고 꽃이 다 시들어 떨어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구라변좌(拘羅邊坐)가 다 기울어지고 허물어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염부제땅이 다 기울어져 무너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수미산이 무너지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금륜왕(金輪王)이 돌아가시는 것이 보였으며, 또 한 비구의 꿈에는 해와 달이 땅에 떨어져 천하가 빛을 잃어버리는 것이 보였다. 그들이 모두 새벽같이 일어나서 각각 꿈꾼 것을 가섭에게 말하자, 가섭이 말하였다.

“나도 조금 전에 광명이 비치면서 땅이 크게 움직이는 것을 보았는데 그대들이 또 이런 꿈을 꾸었으니, 부처님께서 장차 열반에 드실 것이다.”
그리고는 곧 모든 제자들에게 명을 내려 구이나갈국(俱夷那竭國)으로 갔다. 도중에 한 바라문이 문다라화(文陀羅華)를 지니고 있는 것을 보았다.
가섭이 곧 물었다.
“그대는 어디에서 오는 길이며 어느 곳으로 가려고 하며 어떻게 이 하늘꽃을 얻었습니까?”
“나는 구이나갈국에서 오는 길이며 부처님께서 열반하신 지 이미 7일이 지난지라, 모든 하늘이 다 와서 하늘꽃과 하늘향을 부처님 몸에 공양하였으니 이 꽃이 바로 그것입니다.”
가섭이 이 말을 듣고 문득 땅에 엎드려 슬피 울며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이제 열반에 드셨으니 온 세상이 빛을 잃었으므로 장차 누구를 믿고 의지할 것인가?”
곧바로 모든 제자들을 거느리고 길을 떠났다. 그러나 미처 수백 리를 못가서 문득 사천왕과 범천과 제석천 모든 하늘이 다 7보 일산이름난 향좋은 꽃을 가지고 다 부처님께 가서 공양하고 모든 하늘은 12부의 음악을 연주하며 또한 아수라왕과 모든 큰 귀신들이 공중을 가득 메운 것을 보았으며 구이나갈 국왕과 모든 이웃 나라 왕들이 각각 수백만 명의 신하들을 거느리고 있는 것을 보았다. 이때 가섭이 모든 제자들을 이끌고 이르는 것을 보고는 귀말라불(貴末羅弗) 왕이 곧 나라의 백성들에게 칙명을 내려 모두 길을 피하게 하여 가섭과 제자들이 나아갈 수 있게 하였다. 아나율이 마중나와 서로 보고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열반하신 지 이미 7일이 지났으나 다비의 불이 붙지 아니하여 현자(賢者)가 오시기만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아난이 가섭을 보고 문득 땅에 엎드려 통곡하며 슬픔을 이기지 못하였다.
그대 파혹(波惑)이라는 한 늙은 비구가 곧 아난을 제지하며 말하였다.
“그쳐라, 그쳐라. 부처님께서 세상에 계실 때는 항상 금하고 제재하여 우리들이 자유롭지 못했는데 이제 부처님께서 열반에 들어 우리들은 자유를 얻었으니 울지 말라.”
그때 하늘이 파혹의 말을 듣고 곧 손을 들어 그를 내려치려 하자 가섭이 문득 앞에서 하늘을 상대하여 중지하게 하고 파혹에게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이제 열반하셔서 모든 이가 의지할 곳을 잃었는데 너만 홀로 어리석게 도리어 기뻐하고 유쾌하게 여긴단 말인가?”
파혹은 이 말을 듣고 뜻을 알아 곧 아라한 도를 얻었다. 가섭이 곧 모든 제자들과 함께 얼굴을 땅에 대고 예배 올리고 관을 세 번 돌고는 슬퍼하며 말하였다.
“우리들은 지금 부처님의 머리와 발이 있는 곳을 알지 못하오니 부처님의 위신력으로 발을 내어보이소서. 모든 하늘과 사람들이 슬퍼하지 않는 이가 없습니다.”
이에 마하가섭이 게송으로 부처님을 찬탄하였다.

부처님께서는 삼계에서 수레 되시어
생사의 못을 건네주시고
담박하게 열반에 오르시니
미묘함은 세간을 뛰어넘으셨네.

부처님께서는 한량없는 빛 되시어
어리석은 어둠 비춰 주시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위엄 있고 신령스러운 빛 나타내소서.

부처님 크게 자애(慈愛)하시어
제도한 자 헤아릴 수 없어라.
존귀한 몸 금빛 관에 계시어
청정하고 고요하며 편안하시네.

넉넉하고 온화한 덕으로
몸에 광명을 나타내시어
널리 하늘과 사람들이
무량복을 일으키게 하소서.

부처님께서 열어 나타내신 법
중생들 받아 윤택하고
생사를 맴돌다 멈추었으며
어떤 이는 바른 진리에 들어

이미 여래의 은혜 입고
머리 조아려 부처님 발에 예배합니다.
지금 다만 금빛 관을 보니
슬프고 애달픈 마음

부처님 비록 무위(無爲)에 나아가셨으나
거룩하신 깨달음 실답지 않음 없네.
뵈온 후 의심 있으니
금관에서 발을 내어 보이소서.

다시 생과 사로 나뉘지만


부처님께서는 근심 없으시네.
법신(法身)의 지혜 항상 계시니
길이 열반이라 부르지 말라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안정, 불교법문,자연치유,
정신능력극대화수련))=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불안장애극복수련))= 자연스런 회복 (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PC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html
스마트폰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7. 비샤카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PC라면 클릭 - http://bit.ly/2qSYqES

스마트폰 클릭-
http://bit.ly/2qZVyV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다문제일 아난존자 열반기
아래글 구잡비유경 야차를 5계를 주고 제도, 공작왕의 지혜, 전생의 빚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318

중국 4대성지 구화산을 연 시조 신라승 김교각스님

춘다 143
317

화엄사 각항전 전설 계파선사와 공양주

춘다 86
316

백정과 외도 범지를 교화하는 부처님

춘다 54
315

법구경- 마땅히 잠에서 깨어나라

춘다 135
314

중숭왕보살 여인과 인연 아난의 비난을 받다

춘다 136
313

도리천인이 부처님을 만나 인간의 몸을 받다

춘다 169
312

다문제일 아난존자 열반기

춘다 185
311

마하가섭 부불열반경

춘다 203
310

구잡비유경 야차를 5계를 주고 제도, 공작왕의 지혜, 전생의 빚

춘다 394
309

인도 고승 구나비지대사 행적

춘다 452
308

법안 대사의 이적, 경전을 번역하고 수 많은 사람을 제도 했다.

순둥이7e 394
307

안청 (안세고) 의 출가와 영험 이적

무설진 517
306

가섭 존자와 그의 부인 성스러운 일대기

순둥이7e 724
305

고흥 능가사 창건설화

순둥이7e 616
304

수 많은 남성의 넋을 잃게 만들었던 유녀 암바파리녀의 일대기

춘다 693
303

미묘비구니, 전생이야기, 환생, 깨달음, 아라한,

춘다 820
302

인연은 일어남이 없으니 집착을 버리면 깨달음을 얻으리. 결정비니경 중에서

청정니 661
301

만해 한용운 스님의 관음기도와 의지

춘다 1020
300

경전 속의 여인 승만

춘다 816
299

바수반두 법사전

춘다 1023
298

삼장법사 위대한 대사문 역경 구마라집

춘다 1138
297

수덕사 혜암스님이 말씀하신 관세음보살

순둥이7e 1524
296

머슴이 죽어서 원님이 되었다.

순둥이7e 1396
295

난타의 출가 인연

벽공 1264
294

아라한을 비방한 죄

춘다 1381
293

강원도 오세암 설화

춘다 1824
292

서울 삼성암 독성기도 도량

춘다 2200
291

원효대사 깨달음

춘다 1549
290

산청군 심원사 영험설화 화주시주 상봉

춘다 2210
289

목마를 타고 사라진 사미승 칠불암 아자방 설화

춘다 1602
288

동래부사와 어머니

순둥이7e 2115
287

수원 용주사와 정조왕

춘다 1953
286

홍랑처녀 전설

춘다 1483
285

나무 관세음보살 칭송 염송

춘다 2285
284

부나기녀가 아귀 몸을 받은 인연

무설진 1562
283

1.천인과 수행자, 2.보살이 제도함은 능숙한 유모와 같다. 3. 보시공덕

춘다 1448
282

육아백상의 인연

춘다 1593
281

마명보살전

춘다 1661
280

바수밀다의 전생, 황금 원숭이의 전생

춘다 2279
279

아귀의 전생 죄업을 말씀하시다

순둥이7e 1539
278

소의 말을 알아들은 왕을 교화하다

춘다 1484
277

처음 불상을 조성한 인연 우전왕이 불상을 조성하고 바사익왕도 조성하게 된다.

무설진 1842
276

인욕하라. 악한 마음을 내어서 세세상생이 악한 과보를 받는다.

춘다 4718
275

부처님이 금빛 몸을 이루고 위대한 위신력이 생긴 까닭

춘다 2392
274

수행자의 인욕행 -추로자와 라운의 걸식 인욕

무설진 2559
273

부처님이 주는 교훈, 망하지 않는 나라, (월지국과 마갈타국 간의 대결)

춘다 3156
272

바수반두

춘다 2925
271

서산대사 그는 어떤 인물인가

무설진 3194
270

나옹선사의 어록

사우인 3399
269

경허선사발언문,이산혜연선사 발언문,

춘다 6713
268

목련은 부처님의 거룩한 뜻[聖旨]을 받들어서 서방의 한 세계로 갔다.

아라 3352
267

부처님께서 설하는 무상품, 바사익왕과 그에 어머니

아라 8000
266

보살마하살이 땅에서 솟아 올라서

아라 3391
265

거꾸로 서서 세상을 떠난 등운봉선사

아라 19328
264

아나율 존자 전생과 벽지불, 빈두루 존자와 발제장자

아라 15837
263

부처님의 명호를 외우는 공덕

춘다 14357
262

아난존자 모든 번뇌를 여의고 비로소 부처님이 설한 대장경을 집대성 하네.

아라 3684
261

보살염불삼매경 제2권 3. 신통품. 목련존자 사리불존자

아라 3797
260

열반경, 순타의 마지막 공양

아라 3361
259

노모품 - 재물도 건강도 믿고 의지 할 바가 못 되고 모든 게 덧 없다는

아라 3254

1234다음목록,,,6

영험설화, 불교전설, 경전가르침, 사찰전설 -


         Sitemap

    [홈페이지 내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벽공스님저서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우울 불안 공황장애 극복수련,, ::: 마하수련원. :::
:::
문의 T. 070-8285-6685. 사업자 120-27-00295. 대표 김연호/ , 개원. 2001년 01월 15일.:::



전경사진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