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수련원 (불교명상수련원)

로그인| |수련회원.일반회원등록 |비번분실 


종교뉴스 2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종교뉴스,2 - 종교뉴스,2
작성자 대광고
작성일 2004-07-25

종교자유 주장하다 제적된 강의석군 = 알림,자유,종교,


종교자유 주장하다 제적된 강의석군 - 종교뉴스,2
원수까지 사랑할 수는 없는 건가요”
종교자유 주장하다 제적된 강의석군
미디어다음 / 이성문 기자, 사진=김준진 기자
지난달 16일 아침 기독교 재단 학교 법인인 서울 대광고는 발칵 뒤집어졌다. 이 학교 학생회장인 강의석(18)군이 교내 방송을 통해 “수요예배를 거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정규 시간표상 의무적으로 참가하도록 돼 있는 학교 예배를 거부하겠다는 폭탄선언이었다. 강군은 이날 방송에서 “선택권도 없이 일방적으로 예배를 강요 받는 현실은 잘못된 것”이라며 “예수님께서는 원수까지도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지만 비기독교인 조차 포용하지 못하는데 원수까지 사랑할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이 일로 학교 측으로부터 전학을 종용받았던 강군은 학교에 계속 남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아 지난 9일 결국 제적당했다. 강군은 이 학교 교장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한 상태다.
강군의 이런 행동은 각계에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민주노동당,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권운동사랑방 등으로 구성된 '강의석 학생 부당 징계 저지와 학내 종교 자유를 위한 연대회의'는 이번 일을 학교의 부당 징계로 규정하고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오는 17일 청소년 인권을 주제로 한 문화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강군을 15일 오전에 만났다.

"잘못된 현실을 계속 지켜볼 수만은 없었다."
- 졸업을 한 학기 남겨 두고 이번 일로 제적당했다. 어떻게 이런 일을 하기로 결심했나?
입학 때부터 종교행사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다. 1학년 때 학교의 종교 방침을 따르지 못한 친구가 실제로 전학을 가는 것을 보며 많이 괴롭기도 했다. 당시에는 겉으로 드러내 반발하지 못했다. 그러나 더 이상 옳지 않은 것을 보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두발이나 교복에서부터 우리 학교의 경우 종교 의식까지 학생들에게 선택권 조차 주어지지 않는 상황은 뭔가 잘못된 것이다. 물론 제적이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치닫게 될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 종교에 대한 거부감을 교사들과 상담한 적이 있었나?
1학년말에 목사님을 찾아 뵙고 말씀을 나눈 적이 있다. 학생회 간부가 되기 위해서는 일정 시간 이상 예배에 참석해야 했기 때문이다. 당시 목사님은 교양을 쌓는다고 생각하고 참석하라고 말씀하셨다. 다른 선생님들과 상담을 한 경우는 없었다. 학생회 대의원들의 2/3이상의 찬성을 얻어 학생회 간부 자격에 교회 출석 조항을 빼려고 했지만 담당 선생님으로부터 묵살당한 적은 있다.

- 종교에 대한 거부감을 없애려는 노력은 해보았는지.
주변의 권유도 있고 해서 노력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종교 관련 수련회에도 많이 참석했다.하지만 거부감만 더 커졌다. 매주 수요일 예배에 참석해야 하는 것이나 졸업식 등 학교 행사에서도 예식을 따라야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 부모님들의 반응은 어떤가.
처음에는 문제를 제기하면 힘들어질테니 참고 견디라고 말씀하셨다. 이 문제로 많은 것을 희생할 수도 있다며 걱정을 많이 하셨다. 일이 커지고 나서는 내 의견을 많이 존중해주신다. 다만 제적을 당한 것에 대해서는 많이 당황하시는 것 같다.

- 전학이냐 제적이냐를 선택해야 했을 때 고민이 많았을텐데.
내가 학교에 남으면 불화가 생긴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었다. 또 대광고에 계속 남고 싶었다. 특정 종교를 믿지 않아도 교육 받을 권리는 있는 것 아닌가. 혼자 문제만 제기하고 학교를 떠난다면 비겁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친구들과 함께 부당한 현실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었다.

- 언론이나 사회단체에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런 일을 예상했었나?
옳은 일을 하면 힘이 실릴 것이라고 생각은 했었지만 언론의 조명은 의외다. 보도 요청서를 보내면서도 기사화될 것이라고 생각은 못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학교에 남고 싶을 뿐."
- 종교 거부 선언 이후 교사들 태도는 어떠했나. 강압적인 모습은 없었는지.
그런 것은 전혀 없었다. 학교 측 입장을 나에게 전달해주는 역할 외에 선생님들의 별다른 행동은 없었다. 물론 힘이 돼주지 못해 미안함을 표시한 분도 있었다. 최근에는 학교에 가지 않아 그럴 기회조차 없다.

- 고3인데 수능시험을 보는 데에 지장은 없나.
올해 고졸 검정고시 접수가 끝났기 때문에 올해 시험을 보려면 8월에 복학한 후 학교를 옮기는 수밖에 없다. 아직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다. 지금은 대광고에 남고 싶은 마음뿐이다.

-직접 개설한 ‘아름다운종교사랑’ 카페(http://cafe.daum.net/whdrytkfkd)에는 응원의 목소리도 많지만 비난도 적지 않던데.
카페는 학교에서 종교 거부 방송을 한 직후 개설했다.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비난을 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더 고맙다. 다만 잘못 전달된 내용에 대해 비난하는 네티즌들을 보면 일일이 반박하기도 어려워 난감할 때가 많다.

- 여러가지 활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이번 문제를 청소년 인권 전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계기로 만들고 싶다. 몇몇 뜻을 같이 하는 친구들과 로이(ROY, Rights of Youth)라는 단체를 만들어 오는 17일 오전 11시부터 시청앞 광장에서 문화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 끝으로 대광고의 좋은 점을 소개한다면?
다른 학교 친구들을 만나면 거리낌 없이 선생님들 욕하는 모습을 쉽게 본다. 우리 학교에서는 그런 경우가 거의 없었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선생님 의견을 존중하고 잘 따랐다. 그만큼 존경할 수 있는 분들이 많은 학교다.




****대한불교조계종 마하수련원) 벽공스님의 명상센터) 불교명상수련, 마음수련, 명상하는법,인성교육,심리치유, 불교법문,자연치유,
금융투자자, 스포츠선수, 기업인, 정치인, 교육자, 연구자, 수험생, 정신능력극대화와 안정수련.
번뇌치유,(우울증,불안공포증,빙의,강박,과대망상,성격개조,스트레스) 거주지역 관계없이 매주 벽공스님 지도.

PC 클릭 - http://mahazen.org/technote6/reg2.html
스마트폰클릭- http://mahazen.org/technote6/reg200.html


벽공스님 신간:

1. 행복한 인성, 2. 금강경강의, 3. 증도가강의, 4. 법성게강의, 5. 냉온조절건강법, 6. 수행의본질과화두.

아래의 링크 클릭해서 보세요.
PC라면 클릭 - http://bit.ly/2qSYqES

스마트폰 클릭-
http://bit.ly/2qZVyV6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수정삭제] [글목록]
윗글 연쇄 살인 피해자 왕생극락 천도제
아래글 연꽃 촬영 20년
종교뉴스,2 - 종교뉴스,2

불교계,기타 종교계,수행 관련뉴스

여긴 스마트폰용입니다=) PC용 홈피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종교뉴스,2 - 종교뉴스,2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8

해인사와 독일 루시 수도원 자매결연

독일 08/30 13944
207

대학 2학기 수시모집-동국대학교]‘불교계 추천’ 63명 뽑아

둥국대학교 08/27 30733
206

극성스러운 한국 사람들

몽골 08/25 12709
205

종교학교, ‘종교자유’ 지침 위반 수두룩 (한겨레신문)

종교자유 08/22 12640
204

전통 사찰음식

수도사 08/19 22811
203

승가의제 모양 색상 통일키로

조계종 08/16 13937
202

11월 한달간 특별 분한심사 시행

조계종 08/16 24356
201

만해대상 평화부문에 넬슨 만델라

만해대상 08/14 11600
200

40년간 불경번역 동국역경원. 월운스님 (경향신문)

동국역경원 08/11 18841
199

달라이 라마 사촌 방콕에 명상쎈타

달라이라마 08/08 14707
198

참나 찾기 위한 전국 사찰 수련생 몰려

수련회 08/08 49973
197

원조 조계종을 지켜라

유사조계종 08/04 10788
196

조계종 간부 스님들이 수덕사에 모인 까닭은

수덕사 08/01 19032
195

연쇄 살인 피해자 왕생극락 천도제

봉원사 07/29 11175
194

종교자유 주장하다 제적된 강의석군

대광고 07/25 8569
193

연꽃 촬영 20년

봉원사 07/25 12461
192

북한의 종교이구 는 4만 명 내외

평양 07/25 18318
191

최근 십년간 종교인구 변화

종교 07/23 19524
190

중국 공산당 간부들 마르크스 버리고 미신에 빠져들어

중국 07/19 56166
189

텐진팔모 스님 붓다가 되리라

귀의 07/15 8275
188

이명박시장 특정종교 편향발언 사과

서울 07/15 13314
187

불서 집필하는 한진흥업 한갑진 회장

부르나 07/14 19810
186

중국 티베트 에 대한 통제강화 불교 미래 위협

라사 07/12 9317
185

17대 국회 불자의원은 몇 명일까?

국회 07/09 13382
184

남양주 봉선사 여꽃 축재등 다양한 행사

봉선사 07/09 12541
183

부처님 손가락 사리 한국에 온다

법문사 07/08 64439
182

전차포 탄두 사찰 경내에 떨어져

고성군 07/07 12219
181

법패 페스티발 국립극장에서

불교 범패 07/04 17473
180

이명박 시장 수도 서울을 하나님께 봉헌

서울시장 07/02 5298
179

카돌릭 종주국 로마에 불교가 뜬다

이탈리아 06/29 12550
178

일반 종무직 신규채용 공고

조계종 06/29 12495
177

천주고 신자 고령화 비상

천주교 06/25 12965
176

사원 기 살리기 절로 간다

갑사 06/25 64898
175

해인사 안팎으로부터 개혁의 목소리

해인사 06/25 15100
174

달마야 서울가자 월정사 시사회

월정사 06/22 56210
173

웰빙 사찰음식 만드는 법 배우세요

수도사 06/12 26212
172

성룡 이연걸 제치고 무림고수 떴다

태국 옹박 06/11 19963
171

신문보다 더 큰 책 무개 60k 주간조선 폄

운거 06/06 13416
170

서울대 교수 불자회

운거 06/02 19809
169

붉은귀거북 '한강 방생' 줄었다 (조선일보 폄)

한강 05/28 13703
168

유럽서 달라이 라마 푸대접

유럽 05/28 61332
167

상상초월한 동양의 십진법

불교 숫자관 05/24 65761
166

단오제 종주권(이규태 칼럽)

강릉 05/14 24136
165

조용기 목사 종교간 대화와 상생강조(연합뉴스)

불교대학원 05/14 11903
164

불교계 복지사업 성적 우수 (불교신문)

복지 05/10 14981
163

좌선명상으로 감옥이 법당 되다(불교신문)

뉴욕 05/10 52567
162

발우공양 뜻과 방법은 이렇다

절간 05/08 6118
161

스리랑카 조계종 마을 생겼다 (불교신문)

스리랑카 05/01 18419
160

우리말 속의 불교용어들

조계천 04/29 15980
159

석가탄신일 애기봉 점등식 (ytn뉴스)

애기봉 04/26 74925

1,,,이전목록1112131415161718

종교뉴스,2 - 종교뉴스,2
    [아래 칸? 홈페이지 안에 올려진 글을 한 글자나 여러 글자로 다양하게 검색]

대한불교조계종

불교방송

법보신문

안국선원

조계종교육원

::: 명상, 명상수련, 명상하는법, 불교법문, 심리치유, ::: 마하수련원(불교명상수련원). :::
:::
T. 070-8285-6685. 주소. 인천시 연수구, 청학동 산3번지. 개원. 2001년 01월 15일.:::